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왕눈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yunho030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왕눈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5,54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여기좀 봐주세요
게시판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그사람을본적이있나요 아빠늑대 조선의속사정 알고보면지금과비슷한조선의속사정 나는천국을보았다 피그보이 비키그랜트 자작나무상 일대기 조선
2019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진심이 느껴지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재미있는 책이네요.읽.. 
책 내용이 잘 정리 되.. 
리뷰 잘 읽었습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0 | 전체 180502
2008-07-07 개설

전체보기
[서평]낮은 인문학 | 기본 카테고리 2016-06-07 10:18
http://blog.yes24.com/document/869764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낮은 인문학

배철현,강성용,김헌,홍진호,김현균,장재성,박찬국,유요한 공저
21세기북스 | 201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렵다고만 여겼던 인문학이 몇 년 동안 꾸준히 낮은 포복으로 우리에게 왔다.

때로는 노숙자에게 때로는 교도소 수용자들에게 다가가 새로운 힘을 불러 일으켰다.



왜 우리에게 인문학이 필요한가? 최근에 인문학에 대한 책들이 꾸준히 나오면서 궁금했던 질문이다.

이 책은 이렇게 되묻는다. '당신은 어제와 같은 삶을 살 것인가?'

인문학에서 찾은 인생에 대한 해답이 궁금하다.



서울대 교수 8인의 특별했던 수업을 정리한 이 책에는 인문학이 지루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 부수는 명 강연도 수두룩하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길을 물으면 호프집과 막걸리집을 들먹이며 길을 알려주고 목사님은 교회를 가리키며 길을 알려준단다. 그리고 '+'가 그려진 카드를 보여주면 수학자는 덧셈, 산부인과 의사는 배꼽, 목사님은 십자가, 교통경찰은 사거리라고 답한다는 말이 걸작이다.

그렇다면 인문학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각은 어떨지 궁금해진다.

나에게 인문학은 사색이고 역사며 퍼즐조각같다. 얼기 설기 흩어져 있던 조각들을 맞추는 기분도 들고 뭔가 비어있던 곳을 꽉 채우는 느낌이랄까...아마 낮은 곳에 있었던 많은 사람들도 이런 느낌이 들지 않았을까.


내가 추구하는 이상적인 삶은 무엇인지, 그리고 언젠가 우리가 기어코 가야할 죽음을 바라보는 시각까지

결국 자신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자신을 만나고서야 새로운 길이 보이지 않을까. 낮은 포복으로 다가온 인문학을 만나고 자신을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들을 가졌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