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새벽 한 시의 스토리셀러
http://blog.yes24.com/idotor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호랑냥이
&apos우리가 함께하는 시간&apos은 다 좋은 시간!!!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2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모음
소소한 행복
독서플랜
북리스트
사랑하는 날들
나의 리뷰
B리뷰
M리뷰
G리뷰
태그
부란이서란이 입양그림책 블랙피쉬 하나도괜찮지않습니다 생일사전 라이프트렌드2018 트렌드서 2018트렌드 트렌드분석 몽위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사랑은 상호관계이고 ..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76 | 전체 69093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에게 위로받다 | B리뷰 2019-03-21 15:4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1695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라이언, 내 곁에 있어줘

전승환 저
arte(아르테) | 2019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동안 오해하고 있었다. 카카오프렌즈의 귀염둥이 캐릭터 '라이언'이 곰탱이라고. 그저 이름만 '라이언'이라고 착각했던 캐릭터의 실체는 마음 큐레이터 전승환 작가의 책 <<라이언, 내 곁에 있어줘>>를 읽으면서 파악되고야 말았다. 아프리카 둥둥섬의 와위 계승자로 태어났으나 탈출, 독특한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친구들과 신나는 모험을 즐기게 된 '라이언'이 수사자였다니......! 수사자든 곰돌이건 간에 그 귀여움은 동일하지만 놀란 건 사실이다.

 

하지만 또 하나의 놀라움은 책내용이 던져준다. 라이언 캐릭터나 굿즈에 관한 내용이 아니라 위로를 전하는 힐링 에세이라서. 좋은 글귀만 있어도 마음이 일렁일 판에 페이지 중간중간 라이언이 톡톡 튀어나온다니.....편하고 즐겁게 읽기 딱 좋은 책이 아닌가.

 

 

 

쉽게 판단하지 말아줘

가볍게 여기지도 말아줘

보여주지 않은 모습 속에

진심이 있다는 걸

언제나 잊지 말아줘

P33

 

 

말로 전하는 위로가 3초만에 스쳐지나가버린다면 마음이 와 닿은 진심은 오랜기간 머물다 상처가 희미해지는 날 딱지처럼 떨어진다.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애매한 날, 나조차 내 마음을 알 수 없을만큼 흔들리는 날, 라이언의 위로는 반창고처럼 척! 와서 달라붙어주었다. 사람들의 눈, 말,글 등을 신경쓰느라 정작 중요한 내마음은 살피지 못했음을 깨달을면서.

 

위로만 받은 건 아니엇다. 태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여지도 생겼다. "언제부터인가 궁금한 것이 있어도 물어보지 않는 데 더 익숙해졌다. 아이였을 때처럼 누구에게든 개의치 않고 물어보는 일이 줄어든다(P184)"....나이듦에 따른 당연한 수순이라고 생각해왔는데, 책 속에서 이 문장을 발견하면서 알게 되었기 때문임을 깨달았다. 시선이 넓어졌고 경험이 많아졌고 스쳐간 사람들의 수가 늘어났기 때문에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일들이 생겨난 것이다. 열정으로 가득찼던 그 시절, 친절과 배려라고 생각했던 관심이 부담스러웠던 사람도 있지 않았을까. 책을 읽다가 조용히 반성해본다.

 

 

적당한 거리가 필요한 순간은

누구에게나 있어

 

그 거리를 지켜달라고 하는 건

절대 이기적인 게 아니야

P134

 

 

 

'라이언'이 전하는 힐링북이 이러다가 시리즈로 나오는 건 아닐까. 어피치, 튜브,콘, 무지, 프로도, 네오, 제이지...총 여덟 종의 캐릭터로 무장한 카카오 프렌즈이기 때문에. 성격도 다 다르지만 나름의 컴플렉스가 있어서 위로의 아이콘으로 이만한 친구들이 없을 듯 하다. 알고보니, 귀여운 '피치'는 유전자 변이로 자웅동주가 된 복숭아였고 작은 발이 콤플렉스인 '튜브'는 입에서 불을 내뿜는 엽기적 행동을 서슴치 않으며 복숭아를 키우고 싶어 어피치를 따라다니는 중인 '콘'이 악어인지 아닌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모 배우와 데칼코마니처럼 닮은 '프로도'가 부잣집 도시개였다는 사실등은 책의 후미를 읽으면 자연히 알게 된다. 토끼인줄 알았던 '무지'라 단무지였다는 사실을 알고 받았던 충격은 아직 가시질 않지만 그렇다고 카카오프렌즈를 향한 관심과 사랑이 줄어들진 않았다. 카톡에서도 굿즈 상품으로도 우리 곁을 채워주고 있는 여덟 캐릭터는 언제 봐도 질림이 없기 때문이다. 물론 탐나는 것은 당연지사이고. 그래서일까. 궁금해서 넘겨본 마지막 페이지에 1판 1쇄가 2월 28일이었는데 2쇄 발행이 3월 11일로 며칠 사이였음을 확인했다.

 

 

타인과의 관계가 내마음대로 흘러가지 않을 때가 있는 것처럼, 나와의 관계 역시 녹록치 않았다. 살면서 가장 어려운 관계가 바로 자신과의 관계임을 경험했다. '내가 생각하는 나'와 '보여지는 나' 그리고 '되고 싶은 나'로 인해 혼란스러워질 때 조용히 이 책을 다시 꺼내 읽어야겠다. 그 누구에게 전하는 위로가 아니라 내가 나에게 당부하고 싶은 좋은 말들이 가득한 책이므로-.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습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