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새벽 한 시의 스토리셀러
http://blog.yes24.com/idotor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호랑냥이
&apos우리가 함께하는 시간&apos은 다 좋은 시간!!!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92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모음
소소한 행복
독서플랜
북리스트
사랑하는 날들
나의 리뷰
B리뷰
M리뷰
G리뷰
태그
부란이서란이 입양그림책 블랙피쉬 하나도괜찮지않습니다 생일사전 라이프트렌드2018 트렌드서 2018트렌드 트렌드분석 몽위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사랑은 상호관계이고 상호작용이기 때문..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723517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 장자의 비움 공부 | B리뷰 2021-02-06 21: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7808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장자의 비움 공부

인문학자 조희 저
리텍콘텐츠(RITEC CONTENTS)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상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렸다지만 인생의 고난은 마음이 산산이 부서지면서부터 시작된다. 그 순간 마음을 다잡기란 참 어렵다. 그래서 평상심을 유지하고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살아가기 위해 '장자의 좋은 말을 되새김질 해야겠다' 싶어 읽기 시작한 [장자의 비움 공부]는 순간순간 읽기를 멈춰야할만큼 생각의 증폭을 가져왔고 결국 생각의 힘을 기르기 참 좋은 책으로 남았다. 초록 박스 안에 담긴 장자의 가르침은 짧고도 쉬웠으며 인문학자 조희의 해석은 깔끔했다. 나이에 상관없이 누가 읽어도 편하게 읽히는 장자라니.......!

 

 

 

 

배움을 강조하는 공자 vs 비움을 중시하는 장자 라고 하지만 이 책 이전에는 둘의 차이를 알지 못했다. 생각이나 사상은 달라도 그 어떤 고대의 현자이건간에 그들은 하나같이 가르침을 전하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했었다. 책 한 권으로 장자를 다 파악할 순 없지만 [장자의 비움 공부]을 읽으면서 장자가 현대에 태어난다면 학자가 아니라 정신과 의사가 되면 어떨까? 상상해봤다. 듣기만 하는 '청각형 의사'나 전문용어를 쏟아내는 '화자형 의사'보다는 대화할 수 있는 '소통형 의사'를 선호하는 내게 마음을 비워내는 걸 도와줄 수 있는 장자가 참 좋은 정신과 의사감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물론 도입부에 언급된 '허유의 삶에 대한 태도'나 '욕심도 없으면 걱정도 없다'는 페이지를 읽으면서는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가 떠올려지기도 했고 '인의에 매달리지 말라'는 편을 읽으면서는 사람을 이해하는 폭이 좀 더 넓어지기도 했다. 또 별 일 아닌데 화가 치밀어 오르거나 상처받는 일이 생기면 '내 마음이 많이 좁아진 상태구나' 반성하기로 했고. 그간 나의 일이기때문에 화를 주체할 수 없다고 생각했던 일조차 잘못된 생각이었던 것. 마음을 좀 넓혀보면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고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일들도 분명 있었다. 한끗 차이였는데도 그 순간을 참지 못해 좋은 기회, 좋은 사람들을 잃었던 건 분명 손해였다. 바닥에 앙금처럼 눌러 붙어 있던 과거의 어리석음을 <장자의 비움 공부>를 읽으면서 일부 덜어냈다. 시원하게.

 

 

그런가하면 내용과 상관없이 목차가 명언으로 남는 경우도 있는데, 이 책 속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목차는 현명하면 모함받고, 어리석으면 속게 된다 는 문장이다. 평탄하게 사는 것만큼 어려운 일이 있을까. 어쩌면 행복하게 사는 건 더 어렵다. 하지만 후자는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면 전자는 마음을 먹는 것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매순간 현명하면서도 어리석지 않은 선택을 하며 살아가는 걸 목표로 한다면 후회가 적은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

 

 

 

 

책이 내게 남기는 말은 보통 끝까지 읽어야만 얻을 수 있다. [장자의 비움 공부] 역시 적절한 시기에 나타나 읽는내내 좋은 시간을 열어주었다. 사람처럼 책도 좋은 벗으로 남을 수 있다. 이 책처럼.

 

 

 


 

 

 

* 리텍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읽은 후 올리는 리뷰입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