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책을 좋아하는 고양이 집사
http://blog.yes24.com/idotor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호랑냥이
읽는 즐거움 그리고 쓰는 즐거움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09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모음
소소한 행복
독서플랜
북리스트
사랑하는 날들
나의 리뷰
B리뷰
M리뷰
G리뷰
태그
부란이서란이 입양그림책 블랙피쉬 하나도괜찮지않습니다 생일사전 라이프트렌드2018 트렌드서 2018트렌드 트렌드분석 몽위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사랑은 상호관계이고 상호작용이기 때문..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0 | 전체 73930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 나답게 자유로워지기까지 | B리뷰 2021-12-02 19: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4958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답게 자유로워지기까지

케이엠 저
허밍버드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상이 말하는 정답이 아닌

나만의 답을 찾고 싶었다

P81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보면 인간의 욕심은 참 끝이 없다 느껴진다. 100층짜리 건물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탐욕은 엔딩이 없다. 가질수록 더 갖고 싶어지는 게 사람의 본능인가보다... 혀를 차며 본방사수중인데, 그들 앞에 이 책을 건네면 어떤 소감을 들을 수 있을까.

 

한 남자가 있다. 전교 1등, 서울대 좋업, 로스쿨, 서른 살에 단 변호사 뱃지, 대형 로펌 입사.

 

짱짱하게 대우해주는 대형 로펌에서 잘 닦여진 길을 따라 오르던 그가 3년 만에 사표를 던진 이유는 뭘까?

 

무척이나 궁금했다. 인생이 바닥으로 곤두박질쳐질 때 터닝포인트를 찾는 사람들은 많지만 잘 나가고 있을 때, 그것도 빛나는 미래가 보장된 자리를 박차고 나올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처음부터 '사시'에 목숨을 건 사람이었을까. 정답은 노!! 심리학과를 전공했고 군제대후 현실에 직면하며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마음으로 로스쿨행을 택했던 것. 그래도 서른 살에 변호사라니. 전공자들보다도 빠른 편이 아닌가. 로펌에서 신입으로 근무했을 때 그의 타임 레이트는 30만 원대였다고 한다. 한 시간에 30만 원이 책정된 것을 알았을 때 자신의 가치를 사회에서 알아주는 것만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고백한 대목이 있다. 물론 무료로 얻어지는 건 아니었다. 월 200시간에서 300시간 가량 밤낮없이 일하면서 받는다. "변호사는 처음 3년간 고생한 걸로 평생 먹고 산다"(P44)는 말도 거짓말은 아닌듯 싶다.

 

열심히 일하긴 했지만 소신껏 행동했던 그는 '쇼잉문화'속에서 너무 튀는 존재였다. 그런데 여기서 반전이 생긴다. 1~2년 차엔 고깝게 보던 선배들도 3년 차엔 '태도는 다소 일반적이진 않지만 업무 퍼포먼스는 나쁘지 않다'는 평가를 받아냈던 것. 결국 사회생활 부적응으로 퇴사한 것도 아니라는 거다. 비트코인 투자 실패로 빚까지 진 상황에서 대체 왜 그는 로펌을 나와 1인 변호사로 일하고 있을까.

 

갑작스레 의뢰인의 죽음 앞에 '성공이 인생의 전부인가'라는 생각이 든 그는 미련없이 자발적 백수가 되기로 한다.

 

드라마 속 로펌 변호사들의 모습을 보고 대강 짐작은 했지만 리얼은 생각보다 더 탐나는 것 투성이였다. 연봉은 세후 약 1억원, 강남의 시티뷰 사무실, 주말이 포함된 식비 지원, 2~3년 재직후엔 생활비까지 포함된 유학 보장, 5성급 호텔에서 가족을 근사하게 대접할 수 있는 초청 만찬회까지....연봉도 복지도 럭셔리급이었지만 퇴사했다.

 

 

이후 저자는 독서 모임에도 나가고 도서관에서 글도 쓰면서 공유 오피스에 법률 사무소를 개업했다. 명함도 종이가 아닌 디지털 명함으로 만들고 홈페이지 대신 블로그를 운영한다. 독특하게 일하고 있지만 월 매출이 로펌 다닐 때 월급의 몇 배라고 했다. 독립 후 그에게 가장 큰 변화는 '선택'이 아닐까. 회사에서 내려진 일을 하던 것과 달리 자신이 선택한 일을 하고, 일을 많이 선택하면 통장이 두둑해진다. 출퇴근 시간이 정해진 예전과 달리 업무 시간과 개인 시간을 자유롭게 선택조절할 수 있으니 조직문화에 대한 향수나 그리움은 생겨날 일도 없을 것 같다.

 

모든 사람이 인생의 터닝 포인트에서 한 선택에 만족하며 사는 건 아닐테지만 '나답게 자유롭게 살아보고 싶다'는 마음이 든 사람이라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너도 이렇게 해봐"내지는 "나는 이렇게 성공했어"가 아닌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상황에 맞게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선택했지만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어 부담없이 읽힌다.

 

 

 


 

 

 

*허밍버드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읽어본 후 올리는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