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dwing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dwi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dwi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89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나의 리뷰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정말 앙증맞고 귀엽기까지한데 소장가치.. 
표지 사진을 너무 예쁘게 찍으셨네요^..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2572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모두 다 싫어'도 괜찮아! | 나의 리뷰 2019-06-26 13:22
http://blog.yes24.com/document/114167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두 다 싫어

나오미 다니스 글/신타 아리바스 그림/김세실 역
후즈갓마이테일 | 201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잔뜩 심통이 난 얼굴의 소녀의 표정과 몸짓이 이미 책의 제목을

그대로 표현해주고 있는 그림책 <모두 싫어>

모두 다 싫다는 이 소녀! 대체 무슨 일 때문에 그런 건지 한번 만나 봐야겠어요.

오늘은 이 소녀의 생일이라네요.

기분 좋아야 마땅할 생일에 심통이 난 소녀.

소녀는 한꺼번에 찾아온 두 가지 감정 때문에 혼란스러운 모양입니다.

아이스크림은 좋고, 사람들은 싫고.

자신을 쳐다보지 않았으면 좋겠고, 또 쳐다봐 줬으면 해서 과자가 든 그릇을 머리에 뒤집어 쓰기도 해요.

그러면서 모두 다 싫은 자신의 속마음을 들키지 않기를 바랍니다.

어떤 일을 하기엔 어리다고 하는 어른들이 어떤 때는 자신을 보며 다 컸다고 해서 헤깔리고,

부모님은 자신을 착하고 바른 아이라고 하지만 마음 속에서는 비뚤어지고 싶다고 생각하는 소녀.

싫다고 하는 자신을 내버려뒀으면 싶다가도 싫다고 해도 곁에 있어줬으면 하는 서로 반대되는 감정이 함께 하는 소녀의 마음.

싫다고 해도 자신을 사랑해 주길 바라는 마음.

싫지만 동시에 마음 깊은 곳에서는 사랑하는 마음.

그 두 마음 모두 진짜 자신의 마음이라는 소녀.

서로 다른 두 개의 마음으로 혼란스러운 소녀의 생일 파티는 과연 어떻게 막을 내렸을까요?

모두 다 싫다로 시작한 엉망진창인 생일파티가 깜짝반전을 선물로 준비해뒀습니다. ^^

어른이 된 지금도 상반된 감정에 복합적인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서 허우적대는 일이 여전한데요.

처음으로 이런 양가감정을 만난 아이는 어떤 기분일까요?

그런 아이의 혼란스러운 마음을 너무나도 잘 보여주고 있는 <모두 싫어>

주인공 소녀는 자신 안의 서로 다른 두 감정을 인정합니다.

그리고 스스로 자신의 감정의 주인 노릇을 합니다.

그렇게 소녀는 성장하고 한 발 더 나아가네요.

그런 의미에서 한 살을 더 먹는 것을 기념하는 이 생일파티라는 설정이 참 의미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자신의 이중적인 감정 때문에 당황스럽고 혼란스러워할 아이들과 이 책을 꼭 보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감정에 자기검열을 지나치게 하는 어른들에게도 이 책을 건네고 싶습니다.

특히나 부정적인 감정인 '싫음'은 차단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억압해야 한다는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인 훈육을 하는 부모님이나 자기검열에 지친 어른이라면 이 그림책을 꼭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저도 '싫어'란 소리를 하는 아이가 걱정스러울 때가 많았고 '싫다'라는 감정에 대해 억압하는 어른이라 그런지 <모두 싫어>가 얼마나 큰 깨달음과 해방감을 주었는지 몰라요.

정말이지 이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은 이 소녀와 자신을 동일시하며 함께 양가감정을 어떻게 다루는지 배울 수 있고, 싫은 내색 않는 것이 어른이라 강요받는 이 사회에서 답답하게 마음을 감추고 사는 어른들에게도 가슴 뚫리는 개운함을 느끼게 될 겁니다.

강렬한 책표지가 인상적인 <모두 싫어>의 그림은 신타 아리바스 작가님의 것으로 붉은 톤과 푸른 톤으로 대비되는 색상으로 양가감정을 담아낸 자유로운 그림들이 친근하게 느껴지네요. 게다가 캘리그라퍼 헤이데이 작가님의 손글씨로 표현된 글씨에서도 아이들의 감정이 느껴지고, 그림책테라피스트이자 아동심리 치료사이신 김세실 작가님이 번역을 해주셔서 아이들의 마음을 또는 아이의 마음을 품은 다 큰 어른들의 감춰둔 속마음을 그대로 들여다 보는 것만 같은 그림책이 되었네요.

<모두 싫어>을 소리내어 읽으면서 표현 못 한 '싫다'란 감정을 마음껏 내질러 보세요. 갈 곳을 잃고 헤매는 감정에게 정말 속시원한 시간을 약속합니다. 이 더운 여름 날씨 같은 감정에게 휴가 같은 피서가 되어줄 정말 Cooooo~l한 그림책이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