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mspeaking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mspeaki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mspeaki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69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 기본 카테고리 2022-08-15 03:28
http://blog.yes24.com/document/167311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주성철 저
씨네21북스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서제공

??
이 책은 주성철 영화평론가의 첫 영화평론집이다. 영화 평론이라 내심 어려운 이론과 전문 용어들이 뒤범벅된 날카로운 평론집일까 걱정했지만, 어렵지 않게 재밌게 읽었다. 저자의 바람처럼 내가 아는 영화에 몰랐던 이야기의 살이 붙어 영화를 더욱 풍성하고 재밌게 볼 수 있게 됐고, 시야를 확장시킨 기분이다.

책을 읽으며 기존에 봤던 영화들이 잘 기억이 나지 않아 인터넷으로 영상들을 찾아보며 읽었다. 덕분에 책을 읽으며 영화를 감상하는 기분도 동시에 느꼈다.

감독관에 등장하는 감독들은 기존의 작품 틀에 갇히지 않고 끊임없이 고민하고 자신의 세계를 넓힌다. 켄 로치 감독처럼 자신의 신념을 작품 속에서 일관되게 보여주기에 작품 자체가 메시지로 다가오기도 한다.

배우관에서는 현재의 배우 전도연을 만든 그 출발점인 영화 접속을 오랜만에 접했다. 접속을 시작으로 밀양, 무뢰한 거치면서 연기 도약을 거듭한 그녀의 지금 연기는 가히 최고다. 좋은 영화를 선택하는 안목을 가진 것도 재능이다. 배우관에 등장하는 배우들은 카멜레온처럼 영화마다 돌변하는 배역 그 자체인 배우들이다.

장르관에서는 한때 대한민국을 강타했던 홍콩 누아르 (조언대로, 영웅본색 다시 보고 싶었다.)와 B급 영화, 프랑스 영화, 한국 공포영화 등 여러 장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마지막 단편관에서는 박찬욱 감독과 봉준호 감독의 단편작들을 소개한다.

책을 읽는 내내 저자가 영화를 더 풍성하게 즐기도록 내가 미처 알지 못했던 영화들의 뒷모습을 세세하게 짚어주는 것 같아 즐거운 독서가 됐고, 첫 번째에 이은 두 번째, 세 번째 평론집도 기대하게 된다.

평론가는 감독과 작품과 배우들을 유기적으로 보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보니 단편적으로 작품을 보는 일반 독자들을 입체적 시각으로 볼 수 있도록 이끈다. 어려운 이론이나 난해한 해석으로 독자를 오히려 깊은 수렁에 빠뜨리게 하는 평론가도 있는 반면, 주성철 평론가처럼 뭔가 하나 더 얻어가는 재미를 주는 평론가도 있다. 그러니 그의 다음 평론집이 기다려지는 것은 당연하다.

??(박찬욱 감독은) 매 작품 임할 때마다 자기 자신과 이전의 작업을 의심하며 그 스스로와 '헤어질 결심'을 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직업인으로서의 영화감독에게 그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그는 진정 위대한 예술가다. (39p)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曰,) 영화는 사람을 판가름하기 위해 있는 게 아니며, 감독은 신도 재판관도 아니다.(115p)

??전도연은 과대평가하는 사람조차 과소평가하는 영역이 있는 배우다. 그 어떤 말로도, 그 누구라도 이 배우의 위대함을 다 표현한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신은 원래 평가받는 존재가 아니니까. (194p)

??주윤발이라는 스타, 새로운 현대적 감각의 홍콩 등 정서적인 면을 떠나 <영웅본색>은 왜 이런 큰 성공을 거두었을까, 생각해보면 그야말로 '군더더기 하나 없는 깔끔한 영화적 기법의 교과서'라는 점이 눈에 띈다. (290p)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