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nhyeff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nhyeff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nhyeffy
읽고, 기록하고, 기억하며......삶을 살아가는 동안 왜곡하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1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아동문학
그림책
소설
에세이
역사
철학사상
인문학
자기계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책 표지가 예뻐서 시.. 
상상하고 싶지 않은 .. 
리뷰 감사합니다. 
리뷰 좋아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글

전체보기
두 얼굴의 무궁화 | 역사 2020-08-26 22:41
http://blog.yes24.com/document/129208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두 얼굴의 무궁화

강효백 저/김원웅 감수
이담북스(이담Books)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국가상징 바로잡기 / 이담북스

강효백 교수님의 약력을 보니 윤봉길 의사 체포 당시 사진이 일제의 조작이라는 사실을 밝혀 모든 교과서의 사진을 삭제하여 역사의 오류를 바로잡는 일에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두 얼굴의 무궁화

                           

이담북스의 포스팅을 보았다.

새로운 시각이었고, 필자의 약력으로 인해 책의 내용과 전개에 신뢰를 가지게 되었고, 나는 그 주장하는 바를 조용히 체득해 나갔다.

"두 얼굴의 무궁화".

그러고 보니 대한민국 나라꽃인데 언제 어디서 본게 마지막이었던가...

곰곰히 생각해 봤다.

우리 아파트 단지 안에는 벚꽃과 목련 그리고 소나무와 잣나무, 진달래, 개나리를 볼 수 있다. 그리고 머루가 보인다. 나라꽃과 애국가와 어릴 때 아침 조회 때마다 주구창 외워 불렀던 국민교육 헌장이 떠올랐다.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관광지에서 나라를 상징하는 기념품을 선물하는데 하회탈이나 용 모양까지는 봤어도 무궁화는 잘 없던 것도 같다.

뭐지?

갸웃거리다 무궁화인가? 무쿠게인가? 라는 소제목을 보며 무궁화가 나에게 참 낯설구나, 새삼 더 낯설어졌다.

그래도 놀이 중에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제일 친근하게 무궁화를 불러 봤던 기억이다.

무궁화의 존재가 뿌리채 흔들리는 문제다. 이 책의 서문은 무궁화라는 잘못된 국가상징을 바로잡고자 작정하고 광범위한 자료와 사료를 바탕으로 필자의 연구한 바를 독자에게 알리고자 한다. 우리 역사서에는 무궁화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는 점과 부정적 의미를 갖는 '단명'을 한차례 설명하는데 무궁화가 쓰였다는 내용은 적잖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그럼에도 내가 가진 정보가 너무 없으니 비판하며 읽기란 불가능해졌다. 일단 읽어봐야 하는 것이다.

무궁화의 상징성이 일본인의 무궁화 사랑을 정신적 식민지배의 완성단계로 보아 한국과 한국인에게 의도적으로 전파했음을 알 수 있다.

일본의 내선일체와 제국주의를 치밀하게 키워낸 계획의 일부였다면 이것이 말이 안될 이유도 없겠다.

일본의 오랜 역사를 통해 무궁화가 위로는 신으로부터 소소하게는 일본인들의 집 안 꽃꽂이로도 매우 잘 활용된다는 내용은 우리와 국가상징인 무궁화를 바라보는 시선을 더욱 낯설게 만들었다.

그리고 아베 가문의 무궁화 ...사랑. 유신과 군국주의 사상에 얽혀있는 독재 박정희.

그럼 이제 어떡하지......

이 책의 내용으로만 보면 하루 빨리 일본의 잔재로 박정희 시대에 정체성을 위장해 국가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무궁화에 대한 담론이 있어야겠구나 하는 생각에 이르렀다. 정말일까 하는 강한 의구심이 드는 몇몇 부분들도 있었다.

어떻게 해석하고 결론지어야 할지 잘 모르겠다.

일본의 일장기와 욱일기도 무궁화의 이미지에서 왔다고 하니 그런것도 같다.

하지만 아직 섣불리 판단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무궁화에 관해 더 깊고 넓게 연구되면 다양한 견해가 담론을 이어가며 국가 상징을 바로 잡고 중심에 논란이 없게 되기를 바라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31 | 전체 6960
2018-05-11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