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arah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nk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arah
sarah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09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오늘의 문장
오늘의 단상
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소설 에세이
인문
자기계발
경제경영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HSK독학 HSK단어장 아는와이프 중국어리얼독해 HSK 아주조금울었다 추리 중국어독해 대본집 예약판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
최근 댓글
요즘 와인에 취미가 생겼는데 프랑스에.. 
리뷰 잘읽었습니다^^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매력적인 .. 
리뷰 보니까 책이 보고 싶어네요 감사.. 
글도 좋지만 그림책이 너무 이쁘네요... 
새로운 글
오늘 33 | 전체 40558
2017-08-18 개설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부캐 특집] 번역이라는 사랑과 기쁨 - 소설가 배수아 | 기본 카테고리 2020-10-16 15:22
http://blog.yes24.com/document/131732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bluefish24



배수아 작가에게 “지금은 어디 계신가요?”라는 질문을 던진 건, ‘본캐’와 ‘부캐’의 알리바이를 미리 알고 싶어서였다. 어느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번역을, 외국에서는 소설을 쓴다’는 문장을 읽은 기억이 떠올라서. “모처에서 소설을 쓰고 있어요”라는 답에서 짐작컨대, 작가는 현재 ‘본캐’에 충실한 상황으로 보인다. 1993년 소설가로 데뷔한 작가가, 굳이 나누면 ‘부캐’인 번역가로서 이름을 올린 건 2004년. 독일 작가 야콥 하인의 책을 번역하면서부터다. “번역가의 가장 큰 기쁨은 발견에 있다고 생각해요.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작가의 놀라운 작품을 우연히 발견했을 때, 유일한 아름다움과 독창성, 그리고 비대중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을 번역하기 위해 출판사를 설득할 수 있을 때, 번역한 후에 책을 읽은 독자들의 기쁨을 느낄 수 있을 때, 그건 잊을 수 없는 경험이 되죠.” 한국 작가 중 가장 독특한 문체와 스타일로 호명되는 작품을 꾸준히 생산하면서,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외국 작가들의 작품을 번역하는 일에도 누구보다 성실한 번역가 배수아의 배경 에너지다. 그 발견의 기쁨 속에서 페르난두 페소아와 로베르트 발저와 W.G.제발트와 클라리시 리스펙트로가 우리에게 왔다.




굳이 이름 붙이면, ‘부캐’로 입문한 2004년 첫 번역서를 마무리했을 때의 소회가 궁금합니다. 

아, 이런 식으로 나의 독일어 공부가 시작되는구나 생각했어요. 그 공부는 지금도 진행 중이고요. 똑똑하거나 두뇌 회전이 빠른 편이 아니라서 뭘 잘하거나 빨리 배우는 편은 아니거든요.


‘소설 문학을 좋아하는 내 취향이나 주관이 편향적인 편’이라는 고백을 하신 적이 있어요. 번역하신 책 중 그런 기준점이 가장 높았던 책이 있다면요? 

클라리시 리스펙토르의 『G.H.에 따른 수난』, 그리고 올 연말에 번역하게 될 아글라야 베터라니의 책입니다.


클라리시 리스펙토르의 『G.H.에 따른 수난』은 가장 최근에 번역한 책입니다. 지난해 번역한 『달걀과 닭』 역시 같은 작가 작품이고요. 지난 2년은 온전히 리스펙토르에 사로잡힌 시간인 셈인데, 어떤 점이 번역가 배수아를 사로잡은 건가요? 

이런 질문은 곤란합니다. 설명할 수 있다면 그건 이미 사로잡힌 게 아니기 때문이에요. 한동안 나는 다른 작가의 책을 읽을 수 없었어요.


창작의 시간과 번역의 시간을 운용하는 나름의 내적 가이드 라인이 있을까요? 

과거에는 창작과 번역에 절반씩 시간을 할애하려고 했어요. 이제는 조금 바뀌었는데, 앞으로 번역은 정말 ‘추락하듯이 뛰어든’ 작품만 골라서 하기로 했어요. 그런 작품을 많이 만나면 좋을 것 같고요. 반면에 글을 쓰기 위해선 장소가 무척 중요해요. 내가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무슨 글을 쓸지 결정하거든요. 그래서 글을 쓰기 위해 나는 ‘어딘가에’ 있어야 합니다. 


‘제발디언’이라는 용어를 연착륙시킨 제발트, 페소아, 발저 등 ‘배수아 번역본’에 대한 독자들의 애정이 깊습니다.

감사한 일이지만, 이 작가들은 한국어로 번역되기 전부터 이미 문학사에서 이름난 뛰어난 작가들이며 작품 또한 번역자와 상관없이 그 가치를 인정받는 사례들이에요. 특정 번역가가 번역했기 때문에 사랑받은 건 아니에요. 반면에 한국에서 유명세가 없거나 무명이고, 또 텍스트 자체의 진입 장벽이 높아서 독자들의 시선에서 비켜난 작가나 작품이 있죠. 나는 그런 작품에 더 큰 애정을 느끼는 편입니다. 『G.H.에 따른 수난』이 그런 예입니다. 


요즘 말로 소설가 배수아는 본캐, 번역가 배수아는 부캐입니다. 창작과 번역 외에 작가님이 꿈꾸는 또 다른 부캐가 있을까요? 

『뱀과 물』 출간 이후에 낭송극 공연을 여러 번 했어요. 리스펙토르의 『달걀과 닭』으로도 여러 차례 무대에 섰고요. 전문 배우도 아니고 서툴지만 낭송은 이미 글의 일부로서 텍스트와 함께 탄생했기 때문에 반드시 해보고 싶은 일이었어요.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청각예술 장르인 오디오 낭송극을 만들고 싶기도 해요. 무대는 일회성이고, 다시 들을 수 없으니까요. 


“훌륭한 번역에 가장 필요한 요소는 두말할 필요 없이 어학실력이지만, 그에 못지않게 나름의 편파적인 사랑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루키 잡문집에 실린 문장입니다. 리스펙토르 이후 편파적인 사랑에 빠진 작가가 있다면 『월간 채널예스』 독자들에게 살짝 귀띔해주실 수 있나요? 

나는 어학 실력은 참으로 부실하지만 편파적인 사랑은 차고 넘칩니다. 리스펙토르 이후 또 다른 몇몇 작가를 향한 사랑에 빠져 있어요. 내가 사랑할 수 있는 언어를 만나는 일은 얼마나 큰 기쁨인지요. 나는 A의 글을 무척 사랑하고, 그의 책을 펼치고 문득 눈에 들어온 한 구절을 읽기를 좋아합니다. 그의 모든 것이 번득여요. 하지만 그의 아방가르드 작품들을 번역할 수 있을지는 아직 잘 모릅니다. 그리고 나는 B의 시도 좋아해요. 지금 같은 고요한 저녁이면 종종 그야말로 나 자신을 위해 연애시를 번역하는데, 열정이 넘치는 뜨겁고 심플한 B의 언어는 그런 목적에 아주 적합하죠, 이제 곧 번역하게 될 C의 책도 항상 손 닿는 곳에 있습니다. A, B, C 모두가 여성인 것이 정말 기쁩니다. 그들은 썼고, 살았고, 살고 있고, 그리고 살아남았어요.



G.H.에 따른 수난
G.H.에 따른 수난
클라리시 리스펙토르 저 | 배수아 역
봄날의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서평단 모집]★10만부 기념 특별판★『선량한 차별주의자』 | 기본 카테고리 2020-08-12 17:51
http://blog.yes24.com/document/128601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선량한 차별주의자 (10만부 기념 특별판)

김지혜 저
창비 | 2020년 07월

신청 기간 : 818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819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출근길의 주문 | 기본 카테고리 2020-07-12 22:54
http://blog.yes24.com/document/127169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출근길의 주문

이다혜 저
한겨레출판 | 2019년 09월

 

작가이자 기자인 이다혜 작가님은 나의 워너비이다. 

그래서 이다혜 기자님의 책은 물론이고 추천사가 들어간 책은 꼭 읽는 편이다. 

<출근길의 주문> 또한 저자 이름만 보고 구매한 책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오랜 직장 생활로 여성의 유리천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저자의 연륜이 돋보인다. 비록 나처럼 워킹맘은 아니지만 남성에 비해 유난히 두꺼운 유리 천장을 깨기 위한 저자의 간절한 바람이 책 곳곳에 나타난다. 무엇보다 여성이 직장에서 성장하기 위해서 어떻게 말하고 써야 하는지 표현한 글이 내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 무의식중에 내뱉은 여성의 언어가 현실에서 어떤 불이익을 주는지, 그리고 적극적인 피드백으로 성장해야 할 것인지의 유용한 팁은 내가 알지 못했던 점들을 지적해 주어 유용했다. 


아직 초반만 읽었지만 후반이 더욱 기대되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서평단 모집]『시티 픽션, 지금 어디에 살고 계십니까?』 | 기본 카테고리 2020-07-02 11:40
http://blog.yes24.com/document/126792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시티 픽션, 지금 어디에 살고 계십니까?

조남주,정용준,이주란,조수경,임현,정지돈,김초엽 공저
한겨레출판 | 2020년 06월


신청 기간 : 77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78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조남주 정용준 이주란 조수경 임현 정지돈 김초엽

우리가 도시라 부르는 것들에 대한 일곱 편의 이야기


당신의 도시는 지금 어떤 모습입니까?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치는 7인의 작가가 나의 일상, 나의 도시를 새롭게 감각한 이야기, 테마소설집 『시티 픽션』이 출간되었다. 일곱 편의 단편소설과 함께 자신이 사는 도시에 대한 작가들의 인터뷰가 실렸다. 작가들은 종묘, 광화문 교보문고, 울산 공중 관람차 등을 배경으로 크고 작은 균열을 써내려간다. 그 장소에 가본 사람만이 아는 느낌, 기분, 분위기는 7인의 상상력으로 조금씩 뒤틀리고 전복되며 우리가 아는 도시를 새롭게 채운다. 그들이 펼쳐낸 익숙한 도시의 낯선 풍경은 갑갑한 매일이 반복되어 마음까지 움츠러든 지금, 우리에게 더욱 각별하게 다가온다.


당신의 도시는 지금 어떤 모습입니까?

익숙한 도시의 낯선 단면, 그곳에 포개어진 시티 픽션의 세계


『82년생 김지영』에서 일상 속 비극을 세밀하게 그려내 폭발적인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조남주 작가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집값에 얽힌 역세권 아파트 주민들의 투명한 욕망을 드러낸다. 정용준 작가는 지진이 휩쓸고 간 서울, 무너진 종묘에서 피어나는 온기를 『스노우』에 담았다. 지나간 아름다운 순간을 상기시키는 정용준 작가의 소박한 문장이 돋보이는 소설이다.


일상의 작은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온 이주란 작가는 『별일은 없고요?』에서 오성역 근방의 소도시를 배경으로 고통 이후 서서히 단단해지는 사람들의 시간을 담담하게 따라간다. 전작 『아침을 볼 때마다 당신을 떠올릴 거야』에서 보다 나은 삶과 죽음을 고민한 조수경 작가는 이번에는 단편 『오후 5시, 한강은 불꽃놀이 중』에서 청년 세대의 부동산을 향한 욕망을 대림동 골목의 풍경과 대비시킨다. 임현 작가는 『고요한 미래』에서 불 꺼진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만난 두 사람의 기괴한 인연을 그려 궁금증을 자아낸다. 재치 가득한 문장으로 ‘낯선 이야기꾼’이라 불리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이야기의 강약을 조절하는 탁월함으로 서사의 긴장을 높인다.


『농담을 싫어하는 사람들』에서 절묘한 소설적 위트의 매력을 보여준 정지돈 작가는 『무한의 섬』에서 전 세계의 ‘존재’들이 사라지는 강렬한 판타지를 밤섬을 배경으로 펼친다. 마지막으로 김초엽 작가는 『캐빈 방정식』에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자매의 사랑과 이해를 울산 공중 관람차의 캐빈 안에서 풀어낸다. 가슴 따뜻한 연대를 그린 SF 작품으로 독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김초엽 작가의 저력을 이번 작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서평단 모집]★2019 독일도서상 수상작★『출신』 | 기본 카테고리 2020-03-15 21:44
http://blog.yes24.com/document/122162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출신

사샤 스타니시치 저/권상희 역
은행나무 | 2020년 02월

신청 기간 : 315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316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4.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