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봄부신 날
http://blog.yes24.com/inventi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생글
시인 동화작가 요나단의 봄부신 날, 독서운동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2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가제)숨기고 싶은 책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밑줄 긋기
생각 쪼가리
가까운 자연
여행 그리고 음식
시인의 방
삐욜라숲의 고양이들
낙서장/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신앙서적
동화읽기
청소년소설
자기계발
상담-복지
일반문학
비소설
인문-사회-철학
즐거운 영화
즐거운 음악
유익한 건강
자연-모험-환경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200독 독서근육 200권독서 죽음보다두려운것 부력체 사랑이라는부력체 이태훈시인 빨간모델 존재로부터의자유 이태훈컬럼
2018년 9월 8 post
2018년 8월 7 post
2018년 7월 5 post
2018년 6월 3 post
2018년 5월 5 post
2018년 4월 8 post
2018년 3월 12 post
2018년 2월 13 post
2018년 1월 3 post
2017년 12월 16 post
2017년 11월 5 post
2017년 10월 5 post
2017년 9월 7 post
2017년 8월 18 post
2017년 7월 21 post
2017년 6월 12 post
2017년 5월 2 post
2017년 3월 2 post
2017년 1월 1 post
2016년 10월 1 post
2016년 9월 3 post
2016년 8월 3 post
2016년 7월 1 post
2016년 6월 3 post
2016년 5월 1 post
2015년 11월 2 post
2015년 10월 2 post
2014년 12월 1 post
2014년 10월 3 post
2014년 4월 2 post
2012년 4월 1 post
2012년 2월 2 post
2012년 1월 5 post
2011년 12월 6 post
2011년 11월 2 post
2011년 8월 2 post
2011년 7월 7 post
2011년 6월 3 post
2011년 3월 9 post
2011년 2월 6 post
2011년 1월 2 post
2010년 12월 4 post
2010년 10월 8 post
2010년 9월 6 post
2010년 8월 4 post
2010년 7월 5 post
2010년 6월 3 post
2010년 5월 1 post
2010년 3월 5 post
2010년 2월 36 post
2010년 1월 3 post
2009년 12월 9 post
2009년 11월 14 post
2009년 10월 10 post
2009년 9월 28 post
2009년 8월 37 post
2009년 7월 13 post
2009년 6월 7 post
2009년 5월 12 post
2009년 4월 9 post
2009년 3월 46 post
2009년 2월 39 post
2009년 1월 41 post
2008년 12월 46 post
2008년 11월 21 post
2008년 10월 40 post
2008년 9월 32 post
2008년 8월 43 post
2008년 7월 12 post
2008년 6월 29 post
2008년 5월 7 post
2008년 4월 39 post
2008년 3월 14 post
2008년 2월 15 post
2008년 1월 24 post
2007년 12월 39 post
2007년 11월 19 post
2007년 10월 25 post
2007년 9월 3 post
2007년 3월 3 post
2007년 1월 1 post
2006년 12월 8 post
2006년 11월 14 post
2006년 10월 16 post
2006년 9월 16 post
2006년 8월 6 post
2006년 7월 1 post
2006년 2월 6 post
2005년 10월 2 post
2005년 9월 2 post
2005년 8월 5 post
2005년 7월 4 post
2005년 5월 9 post
2005년 4월 10 post
2005년 3월 19 post
2005년 2월 28 post
2005년 1월 20 post
2004년 12월 56 post
2004년 11월 67 post
2004년 10월 49 post
2004년 9월 21 post
2004년 8월 6 post
2004년 7월 18 post
2004년 6월 29 post
2004년 5월 40 post
2004년 4월 26 post
2004년 3월 59 post
2004년 2월 31 post
2004년 1월 64 post
2003년 12월 60 post
2003년 7월 2 post
2000년 3월 2 post
1999년 11월 1 post
달력보기
최근 댓글
아름답고 아픈 책입니.. 
늘 흐르는 강물이지만.. 
책 소개 잘 받았습니.. 
이 리뷰를 읽으니 저.. 
사랑은 모든 것을 뛰.. 
스크랩이 많은 글
[리뷰어 모집]『그 사람이..
[리뷰어 모집]『진실을 읽..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전체보기
들풀로 여는 아침 식사 | 가까운 자연 2010-09-09 22:18
http://blog.yes24.com/document/2571889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들에서 뜯어 온 풀들로 아침식사를 하기 시작한 지 벌써 일주일이 되어갑니다.

야생초 편지를 시작으로 늘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이들의 이름들이 잡초로 버려지지 않도록 감사하게 먹는 게 희망사항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런저런 까닭으로

그런 소망은 소망으로만 남아 있었습니다.

 

가끔 쌈밥집에 가서 돈내고 먹는 쌈들.

그러나 용기를 내면 사실 가까운 데 그런 풀들이 잊혀진 채 자라고 있습니다.

 

집 주변 조그만 빈터에도 이런 풀들은 질긴 생명력으로 싹을 피워 올립니다.

나는 날마다 그 생명을 먹습니다.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왕고들빼기입니다.

물론 다른 풀들도 있겠지만, 봄철이 지나면 먹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왕고들빼기는 생긴 것도 특이해서 금방 알아볼 수 있습니다.

더 좋은 것은 언제나 사철 쌈으로 씻기만 하면 먹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도 눈을 크게 뜨고 길거리로 나가면

어김없이 누군가의 담벼락에 둥지를 틀고 자라고 있을 것입니다.

 

왕고들빼기는 이제 갓 자라기 시작한 작고 여린 잎이든

나무처럼 쭉쭉 자라나 성인이 되어버린 큰 잎이든 다 좋습니다.

 

저는 요플레를 사서 위 사진의 들풀을 비벼 먹습니다.

밥은 전혀 먹지 않고 오늘 뜯은 들풀을 다음날 아침에 먹습니다.

 

아침 식단은 다음과 같습니다.

 

두유 한 잔

왕고들빼기(원산지 들판 또는 빈공터)

돌나물(원산지 들판 또는 빈공터)

약쑥(원산지 들판 또는 빈공터)

깻잎(원산지 들판 또는 빈공터) <- 요놈은 집 가까이에 차를 주차시키는데 맞은 편 집 담벼락에 자라고 있었습니다. 다들 잡초인 줄 알고 무시했겠죠.

쑥갓(마트)

치커리(마트)

무순(마트)

새싹(마트)

요플레(마트)

 

이것들을 녹즙으로 갈거나 하지 않고 날 것으로 그냥 요플레에 푹 담궜다가

비벼서 꺼내 먹습니다.

 

저는 이제 적응이 되어 참 편하고 가볍고 좋습니다.

점심 때까지 별로 배 고프지 않습니다.

만약 육체적인 노동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좀 배가 고플 수 있겠습니다.

 

그렇다면 탄수화물이 풍부한 밥 조금하고 위의 들풀을

깻잎에 싸서 쌈장과 먹으면 이 또한 금상첨화입니다.

 

제가 날마다 풀을 뜯어서 먹는다고 하니까

다들 이상하게 생각했습니다.

 

오늘 사진처럼 실제 먹는 들풀을 보여주니 그제서야

모두들 호기심이 '나도 그렇게 하고 싶다'는 부러움으로 바뀌었습니다.

 

용기를 내십시오.

특히 40대에 들어선 중년들이라면 콜레스테롤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더욱 용기를 내시기 바랍니다.

더 좋은 점은 식사비가 현저하게 줄어든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끼니 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조금만 산책하면서 주변을 둘러보면 모든 것이 먹을 거리입니다.

약이고 반찬입니다.

 


책으로만 읽었던 야생초 생활.

꼭 시골로 가서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도시에서도 자급자족으로 자연스럽게 할 수 있습니다.

 

제 아침식사가 부럽지 않나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오늘 88 | 전체 467572
2003-12-11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