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시딸기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rucc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가시딸기
읽고 쓰고 소소한 즐거움을 추구하는 21세기 유목민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스크랩
나의 리뷰
나의 리뷰
21C's nomads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정성스러운 후기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8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And Life Goes on... | 21C's nomads 2021-09-22 16:28
http://blog.yes24.com/document/151287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초판본 야간 비행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저/윤정임 역
더스토리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러면 오늘 하루는 해결될 것이다. (중략) 언제나 이런 식이리라, 언제나. 생전 처음 이 노익장의 투사는 자신이 지쳐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비행기의 도착은 전쟁을 종식하고 행복한 평화의 시대를 여는 그런 승리가 결코 아니다. 그는 단지 이제부터 걸어야 할 천 걸음에 앞선 한 걸음을 떼어 놓았을 뿐이다. (pp. 22~23)" 

 

  민간 항공사의 항로 책임자인 리비에르는 그날 밤, 칠레, 파라과이 아순시온, 파타고니아선 야간 우편기의 착륙을 기다리고 있었다. 때는 바야흐로 산업화가 속도를 내며 교통과 통신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달하기 시작한 1920년대로, 리비에르가 몸담고 있는 항공사 역시 더 빠른 우편물의 배송을 위해 육상교통수단과 경쟁을 하고 있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달리는 철도와 달리 당시의 민간 항공기는 주간에만 운항하는 한계가 있었고, 이에 리비에르는 새로운 야간비행 항로를 개척하여 경쟁에서 앞서고자 하였다. 하지만 아직 초보적인 항공 기술로 인해 당시의 야간비행은 매우 위험한 일이었다.

 

"그러고 나서 비상 랭프를 손으로 더듬어 제자리에 밀어 놓고, 그것을 손에서 놓았다가 다시 찾아보면서 램프가 미끄러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손에서 놓았다. 레버들을 하나씩 건드려보고, 어둠 속에서도 확실하게 잡을 수 있도록 손가락을 훈련 시켰다. 손가락이 충분히 그것을 숙지했을 때 램프를 하나 켜서 정확한 계기들로 조종석을 정비했다. 그리고 잠수하듯 밤으로 진입하는 것을 오로지 계기판으로만 살펴보았다. (pp. 19~20)"

 

  깊은 바닷속을 유영하듯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칠흑같은 어둠 속을 순전히 조종사 손의 감각에 의존했다. 기상 상황이라도 악화되면, 기지국과의 교신마저 끊어져 그야말로 '창공의 미아'가 되어버리고 마는 것이다. 목숨을 걸고 현장을 나는(fly) 그런 부하직원들의 귀환이니 리비에르의 하루하루는 전쟁터와 진배없을 터였다. 오늘 비행기의 귀환에 축포를 터뜨릴 수 없는 이유는 내일도, 모레도 계속해서 생때같은 젊은이들을 전쟁터로 밀어 넣어야 했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이들을 보내고, 기다리는 영원히 끝나지 않을 리비에르의 삶. 목표를 향해 날아오르고, 그 와중에 운이 나쁘면 폭풍과 싸워야 하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반복되는 팰르렝, 파비앵의 삶.

  문득 실존주의 작가 알베르 카뮈의 '시지프의 신화'가 떠오르며, 그 의도야 어찌되었든 생택쥐베리와 카뮈는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신을 기만한 죄로 무거운 돌을 밀어 산꼭대기에 올려야 하는 형벌을 받은 시지프. 그러나 그 돌이 산꼭대기에 도달하면 산 아래로 굴러떨어지고, 시지프는 다시 처음부터 돌을 밀어 올려야 한다. '부질없고 고통스러운 일의 영원한 반복' 이것이 삶의 본질이다. 삶의 끝엔 행복한 결말이 기다리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그 달콤한 결말을 쟁취하고자 희망을 품고 노력하던 인간은 어느 순간 삶을 깨닫게 된다. 무한 도돌이표가 새겨진 부조리라는 이름의 악보 위에서 진절머리 나게 재미없고 힘겨운 인생을 질릴 때까지, 그리하여 관에 들어갈 때까지 살아내는 것, 그것이 삶이다.

 

"리비에르는  작업 중이던 늙은 정비 감독 르루 앞에 멈춰 섰다. 르루 역시 40년째 일해 오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일에 모든 것을 바쳐 왔다. 밤 열 시가 넘어, 또는 자정에 그가 집으로 돌아간다 하더라도 그에게 새로운 세계나 도피처가 펼쳐지는 것은 아니었다. (중략) 리비에르는 그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대답에 씁쓸함이 실려 있는지 알아보려고. 그러나 목소리에 슬픈 빛은 없었다. 이 남자는 자신의 과거 앞에서, 이제 막 아름다운 판자 하나를 말끔하게 다듬어 낸 뒤, "자, 다됐습니다."라고 말하는 목수처럼 평온한 만족을 누리고 있었다. (pp. 24~25)"

 

  주어진 시간을 현명하게 살아온 노인들은 삶의 민낯을 결국에는 눈치챈다. 산 정상에 돌을 올렸다는 기쁨도 잠시, 부하직원의 무사 귀환이 주는 환희도 잠시뿐, 이 또한 지나가리라. 그저 묵묵히 오늘도 자기에게 주어진 일을 수행할 뿐이다. 늙은 정비 감독 르루처럼 말이다. 다람취 쳇바퀴 도는 것과 같은 반복되는 일상임에도 이를 받아들이면, 그 깨달음의 끝에서 평온한 만족감도 느낄 수 있다. 그것을 깨닫기까지 인간은 전 생애를 바치기도 한다.

  다시 이야기로 돌아가 보자. 칠레선 우편기가 돌아와 들떴던 기분도 잠시, 리비에르와 회사는 파타고이나선 우편기 조종사 파비앵이 악천후를 만났다는 것을 인지한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는 채 마무리되지 않은 메세지를 마지막으로 간헐적인 교신마저 끊어져 버리고 그대로 파비앵의 파타고니아선 우편기는 실종된다.

 

"언젠가 다리를 건설 중인 공사장에서 부상자 한 명을 들여다 보고 있을 때였다. 그 자리에 함께 있던 기술자가 리비에르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 다리가 처참하게 뭉개진 부상자의 얼굴만 한 가치가 있을까요?" 그 다리를 이용할 그 어떤 농부도 인근의 다른 다리로 돌아가는 수고를 덜기 위해서 이렇게 처참하게 한 사람의 얼굴을 짓이겨도 된다고 말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리들은 세워진다. (중략) 사업은, 다리 하나를 건설하는 일에서도 개인의 행복을 부숴버린다. 이제 리비에르는 '대체 무슨 명목으로'라는 자문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pp. 96~97)"

  전체 인류의 진보 앞에서 낱낱의 개인은, 그들의 삶은 희생되어도 그만이다. 인류의 역사에서 우리는 호모 사케르(homo sacer), '희생물로 바칠 수는 없지만 죽여도 되는' 무수한 생명들을 목도해 왔다. '무슨 명목으로' 파비앵의 목숨을 앗아가도 되는지 리비에르는 괴로워하지만, 여전히 생택쥐베리와 리비에르가 살던 시대에선 대의 앞에 개인의 존엄성은 쉽게 간과됐다. 다행인 것은 시간이 갈수록 진보의 방향이 점점 올바른 길로 향하고 있는 것 같아서이다.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는 일은 멈춰야 하는 폭력이다.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고자 노력해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 개인은 사라지고 태양신을 숭배하기 위한 신전만을 고대 잉카 제국이 남겼다면, 이제는 뉴욕 한복판에 마천루를 재건하는 대신 폭력 앞에 희생된 개인들을 추모하는 공간을 조성한다. 그리고 그것은, 희생된 생명은 오래도록 기억되고 영원성을 획득한다.

  파비앵의 실종이라는 비극 앞에서 절망하던 리비에르는 이내 냉정을 되찾는다. 칠레와 아순시온선 우편기에 싣고 온 우편물을 유럽행 비행기에 옮기고는 이륙을 명한다. 진보에의 갈망은 어쩔 수 없는 인간의 본성이자 숙명인 듯 하다. 아프리카에서 진화한 사피엔스가 유럽으로 진격한 역사, 세력다툼에서 배패했을 것으로 보이는 이들이 시베리아 동토를 지나 새로운 대륙으로 모험한 역사, 소문으로만 알고 있었을 미지의 대륙 오스트레일리아로 뗏목을 타고 건너간 자바인, 중력을 거슬러 달과 우주를 탐험하는 오늘날의 우주인에 이르기까지 인간은 두려움 앞에서 물러섬이 없다.

  좌절과 고통이 끊임없이 일어나는 부조리한 삶이지만, 생택쥐베리는, 리비에르는, 파비앵은, 이 책을 공유하는 당신들과 나는 묵묵히 오늘을 살아낸다.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

 

* 본 서평의 제목은 이란 영화감독 '압바스 키아로스타미'의 동명의 영화제목을 빌려쓴 것입니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