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불어 사는 이들과 함께 -여중재(與衆齋)
http://blog.yes24.com/isee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seeman
차니와 선이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69,3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여중재 일지
선이와 함께
시 이야기
영화 이야기
음악 이야기
책 이야기
리뷰 선정 도서
나의 리뷰
여중재리뷰(고전문학/한국고전)
여중재 리뷰(동양고전/동양사)
여중재리뷰(현대시/시집)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여중재리뷰(독서/글쓰기/인문학)
여중재리뷰(에세이/한국문화/한국사)
여중재리뷰(음악/노래/영화)
여중재리뷰(술/음식문화/여행)
여중재리뷰(교육/여성학)
여중재리뷰(건축/인테리어/미술)
여중재리뷰(만화)
여중재리뷰(자연과학/서양문화)
여중재 리뷰(기타)
선이의 리뷰
가은이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순서파괴 화륜선타고온포크대동여지도를들고조선을기록하다 가짜뉴스의심리학 꿈꾸는사과 우리가돈이없지안목이없냐? 사진이말하고싶은것들 아픔은치료했지만흉터는남았습니다 케이팝인문학 화학원소상식이야기 음악의언어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나의 친구들2
책 만드는 곳
예스24블로그
최근 댓글
이제는 차고 넘쳐서 .. 
아직도? ㅜ.ㅜ 
잘 읽었습니다. 전 아.. 
꿈 꾸는 사과! 당첨 .. 
축하드립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2 | 전체 153220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새벽에 책 읽기]1월 17일 | 책 이야기 2021-01-17 07:09
http://blog.yes24.com/document/136581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김지은입니다, 김지은, 봄알림.

김지은입니다

김지은 저
봄알람 | 2020년 03월


2. 이 책을 읽는 내내 저자의 고통이 그대로 전달되는 듯해서 너무도 가슴이 아팠다.

힘겹게 자신의 피해 사실을 밝혔지만, 가해자의 입장에 서서 되돌아오는 수많은 댓글과 그로 인한 기사들로 더 큰 고통이 다가왔다고 했다.

사실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권력형 범죄'는 가진자들에 의해 자행되는 일상적 폭력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대부분 권력을 지향하는 이들에 감춰지고, 때로는 묵인되고 있었던 것이다.

피해자가 주변에 그 피해 사실을 호소해도 아무렇지도 않을 것처럼 치부되었고, 때로는 '배신자'라는 프레임으로 그에 대한 '보복'이 가해지기도 했던 것이다.

이 사건에 분노하고 관심을 가졌기에, 사건의 진행 과정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뉴스에 나와서, 자신이 겼은 일을 담담하게 진술하던 그 순간부터 관심을 갖게되었고, 이후의 진행 과정을 때로는 분노하면서 때로는 안타까워하면서 지켜보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3자로서 알고 있었던 것과는 전혀 다른, 피해자의 입장에서 하루하루를 살아내기 위해 노력했던 저자의 눈물나는 분투의 과정이 이 책을 통해서 다시금 생생하게 다가왔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라는 격언이 있다.

우리 주변에서도 경제력이 잇거나 권력이 있는 자들의 옆에는 늘 듣기 좋은 말로 아부하는 아첨꾼들이 있다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어쩌면 그러한 자들에 둘러 쌓여 있기 때문에, 권력이나 경제력이 있는 자들은 늘 자만하고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겉으로 드러나는 이미지는 얼마든지 조작될 수 있지만, 그 사람의 진심은 변하기가 쉽지 않다.

끝내 진실이 밝혀져 가해자가 대법원의 확정판결로 인해 수감되었지만, 피해자인 저자의 고통은 아마도 평생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다.

여전히 비열한 댓글로 인해 또 다른 가해를 가하고 있는 자들도 있겠지만, 그러나 저자를 응원하고 있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는 것도 알아달라고 말하고 싶다.

권력은 시간이 지나면 힘이 약해지거나 결국 사라지지만, 진실의 힘은 영원히 지속된다는 것이 바로 역사의 진리라고 하겠다.

 

3. 이 기록들을 정리하면서 그동안의 고통을 그대로 되새기며 이겨냈을 저자의 용기에 연대의 박수를 보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