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불어 사는 이들과 함께 -여중재(與衆齋)
http://blog.yes24.com/isee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seeman
차니와 선이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8,18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여중재 일지
선이와 함께
시 이야기
영화 이야기
음악 이야기
책 이야기
리뷰 선정 도서
나의 리뷰
여중재리뷰(고전문학/한국고전)
여중재 리뷰(동양고전/동양사)
여중재리뷰(현대시/시집)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여중재리뷰(독서/글쓰기/인문학)
여중재리뷰(에세이/한국문화/한국사)
여중재리뷰(음악/노래/영화)
여중재리뷰(술/음식문화/여행)
여중재리뷰(교육/여성학)
여중재리뷰(건축/인테리어/미술)
여중재리뷰(만화)
여중재리뷰(자연과학/서양문화)
여중재 리뷰(기타)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말의알고리즘 고전시가수업 나로서충분히괜찮은사람 프로이트식치료를받는여교사 나를만든건내가사랑한단어였다 존경하는국민여러분노무현입니다 우리는꽃이아니라불꽃이었다 너의하늘을보아 그렇게긴새벽은사그라들어 세종처럼이순신처럼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나의 친구들2
책 만드는 곳
예스24블로그
최근 댓글
iseeman님, <세종처럼 이.. 
당첨을 축하드려요. 즐독시간 되세요. 
축하드립니다 ^^ 
즐거운 독서 되세요 
당첨 응원드립니다.~!!! 꼭 좋은..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34421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다! |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2022-01-18 08:30
http://blog.yes24.com/document/157763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아름다운 정원

심윤경 저
한겨레출판 | 2013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자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임을 밝힌 이 작품의 내용은 그 시절을 겪었던 독자들에게 아련한 추억을 안겨줄 것이라고 여겨진다. 작품의 배경은 서울의 인왕산 아래 산동네이지만, 당시 전국 어느 곳이나 이와 비슷한 동네가 자리를 잡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층 양옥집이 부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시절, 잘 꾸며진 그 정원을 동경하던 주인공 동구의 모습에서 문득 어린 시절 나를 기억하곤 한다. 글을 읽기 어려워하는 난독증(難讀症)’으로 인해 글을 읽고 쓰는 것에 어려움을 겪지만, 자기보다 6살 아래인 여동생 영주는 세 살 무렵부터 글을 읽는 능력을 보여준다.

 

공부를 못한다는 이유로 할머니와 아버지의 온전히 견뎌내야만 하는 동구는 그럼에도 동생을 너무도 좋아하는 인물이다. 그런 동구를 이해해주는 담임 선생님을 만나면서, 방과후 선생님과의 공부를 통해서 조금씩 적응해나가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1980년 5월에 고향인 광주에 갔다가 다시 돌아오지 못하는 선생님의 존재는 독자들에게 당시의 아픈 역사를 반추하도록 한다. 시부모를 모시고 살면서 고부 갈등으로 힘겨운 삶을 견뎌내는 어머니의 위치는 그 시절 여성들에게 부괴되었던 남성 중심의 부당한 현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때때로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폭력이 가해지기도 하고, 할머니의 괴롭힘으로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어머니를 마음으로나마 응원하는 동구의 마음이 느껴지기도 한다. 오로지 할머니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가족의 상황에서, 부모들의 부부싸움으로 인해 방에서 쫓겨난 두 남매는 마침내 비극적인 사건을 겪게 된다. 할머니가 아끼는 하나 뿐인 나뭇가지의 감을 따려는 동생을 밑에서 올려주다가,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넘어져 영주가 다치고 끝내 죽음을 맞게 되는 것이다. 그로 인해 어머니는 가족을 떠나 친정으로 돌아가고, 부모의 재결합을 바라는 동구는 할머니의 고향으로 가서 함께 살겠다고 말하는 부분에서 가슴이 아려왔다.

 

가족의 희망이자 즐거움으로 여겨졌던 동생 영주가 없는 상황에서 동구는 나도 영주 없이 살아가는 일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다짐을 하였다. 그리고 그 아름다운 정원이 있던 산동네를 떠나는 것으로 작품은 마무리되고 있다. 아마도 동구네 가족은 이전처럼 화목하게 살아갈 수는 없을 것이다. 어린 시절 살았던 산동네와 이웃들, 그리고 그 아름더운 정원은 동구에게 앞으로 살아갈 추억으로 자리를 잡게 될 것이다. 이 작품을 읽으면서, 너무도 아련해서 잘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문득 어린 시절 나의 모습을 떠올려볼 수 있었다.(차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