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불어 사는 이들과 함께 -여중재(與衆齋)
http://blog.yes24.com/isee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seeman
차니와 선이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7,7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여중재 일지
선이와 함께
시 이야기
영화 이야기
음악 이야기
책 이야기
리뷰 선정 도서
나의 리뷰
여중재리뷰(고전문학/한국고전)
여중재 리뷰(동양고전/동양사)
여중재리뷰(현대시/시집)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여중재리뷰(독서/글쓰기/인문학)
여중재리뷰(에세이/한국문화/한국사)
여중재리뷰(음악/노래/영화)
여중재리뷰(술/음식문화/여행)
여중재리뷰(교육/여성학)
여중재리뷰(건축/인테리어/미술)
여중재리뷰(만화)
여중재리뷰(자연과학/서양문화)
여중재 리뷰(기타)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워킹푸어가족의가난탈출기 한용운의나의님 히틀러에저항한사람들 어쩌다문구점아저씨 소통불통먹통 나의종이들 우산대신○○ 그랜드스탠딩 내가사랑한사람내가사랑한세상 꽃피는미술관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나의 친구들2
책 만드는 곳
예스24블로그
최근 댓글
iseeman님. 당첨 축하드립니다... 
iseeman님, <그랜드스탠딩.. 
당첨 축하합니다. 
정말 좋은 내용이 담긴 책이란 생각이.. 
이 책의 리뷰가 무척 기다려집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34745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문학작품에 나타난 성의 의미를 탑색하다! |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2022-05-21 07:41
http://blog.yes24.com/document/163134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프로이트식 치료를 받는 여교사

김종회,최혜실 공편
김영사 | 200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성과 문학 작품편이라는 부제로 보아, 아마도 이 책은 성과 문학이라는 강의의 교재에 활용할 목적으로 기획된 것이라 이해된다.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욕구라 할 수 있는 의 문제를 소설과 시 등 문학 작품을 통해서 점검하고자 하는 의도를 지니고 있다고 하겠다. 엮은이들은 문학이야말로 사람들의 구체적인 삶이 생생하게 녹아 있는 텍스트이기에, ‘문학 작품에서만큼 성 혹은 사랑이 다채롭고 구체적이며 생생하게 표현될 수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페미니즘 문학에서도 성이란 주제는 매우 중요하게 거론되고 있으며, 엄연히 관습으로 존재하고 있는 성별에 따른 성의 왜곡이라는 현상을 문학 작품을 통해 들여다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기존에는 문학 작품에서 성이라는 주제가 주로 억압된 성이나 외설의 코드로만 읽혀지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러한 접근법 역시 일종의 편향된 시각에 기반하고 있다고 할 것이다. 그리하여 엮은이들은 성과 문학이라는 과목의 강의를 위해서 한편으로는 이론적인 고찰을 시도하면서, 이 책에서는 구체적인 문학 작품을 통해서 그것이 형상화되는 양상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 말하고 있다. 모두 17편이 수록된 작품들 가운데 시는 단 네 작품으로, 마광수의 연가와 도종환의 접시꽃 당신그리고 하재봉의 비디오 / 콤팩트 디스크와 유하의 콜라 속의 연꽃, 심혜진론등이다. 나머지 13작품은 모두 소설이며, 마지막에 수록된 윌리엄 깁슨의 소설 <뉴로맨서>의 일부를 수록한 것을 제외하면 모두 한국 작가의 작품들이다.

 

또한 이혜경의 <길 위의 집>과 김형경의 <세월>은 작품 전문이 아닌, 이 주제와 관련된 내용 일부만을 수록하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물론 부분만을 수록한 작품들에 대해서는 별도로 줄거리를 소개하고 있기에, 작품 전체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하겠다. 나로서도 이미 읽어서 내용을 잘 알고 있던 작품들도 있었지만, 이 책을 통해서 처음 접하는 작품들도 있었다. 수록된 작품을 읽으면서 작가의 개성이 드러나고 있다고 느꼈지만, 또한 시대적인 흐름에 따른 차이도 발견할 수 있었다. 예컨대 남녀의 사회적 역할이 뚜렷하게 구별되던 1970년대 이전의 작품들에서 보여지는 여성들의 형상과 1990년대 이후 기술발전이 급격하게 진행되던 시기의 작품들에서 다뤄자는 의 양상이 분명하게 구별된다고 여겨졌다.

 

물론 이 책이 출간된 지도 20년 정도 지났기에, 그 이후의 작품 경향도 분명 달라졌을 것이라 생각된다. 아마도 지금 시점에서 성과 문학이라는 과목의 대상 작품으로 다루기 위해서는 또한 다시 재수록될 작품도 있지만, 새로운 경향의 작품들로 대체되어야 할 것도 있다고 하겠다. 성에 대한 사회적 시각이 변화하고 있기에, 그에 맞춰 작품을 추리는 것 또한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라고 여겨진다.(차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