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0,1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8345
2009-01-03 개설

전체보기
교랑의경 16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7-25 10:32
http://blog.yes24.com/document/127754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교랑의경 16권

희행 저
만월 | 2020년 05월

        구매하기

임관보 전투에서 무장 방중화가 한 시진 동안 성보를 지키라는 명을 내렸으면서 자신은 살기 위해 시간이 되기도 전에 철수해 도망쳤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서북 감찰사 주봉상은 서쪽 오랑캐의 주력군과 싸운 전투에서 군공을 거짓으로 보고했다는 청죄 상소를 올렸다. 군공을 거짓으로 보고했지만 임관보 전투에서 무장 방중화가 한 시진 동안 성보를 지키라는 명을 내렸으면서 자신은 살기 위해 시간이 되기도 전에 철수해 도망쳤고 남은 무원산 형제들과 소수의 병사들은 숫적 열세로 힘겹게 싸웠지만 결국 전사한 것과 성을 버리고 도망친 주제에 공을 가로챈 것은 모두 방중화가 한 짓이었는데 지금 갑자기 서쪽 오랑캐의 주력군과 싸운 전투의 군공 얘기가 왜 나오는지 고능준은 이해가 되지 않아 혼란스러웠다. 주봉상의 상소는 "당시 서쪽에 있던 척후병이 먼저 달려와 적군의 수가 이천이라고 보고했습니다. 용곡성에는 만 명이 넘는 병력이 있었기에 분명 용곡성 병사들이 이길 전투라고 판단한 부총관 강문원은 다른 척후병들의 보고를 듣기도 전에 전투를 명했습니다. 하지만 임관보의 봉화와 전령병의 급보를 확인한 후에야 우리 병사가 오랑캐를 포위한 게 아니라 반대로 오랑캐들이 뒤에서부터 포위망을 좁혀오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방에 있는 오랑캐 병력은 이천 남짓이었으나, 후방에도 오랑캐의 주력 정예군 팔천이 있어 협공을 당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오랑캐들은 두 성보를 도륙했고 그 과정에서 우리 병사 천여 명을 잃었습니다. 다행히도 용곡성을 사수한 덕에 서쪽 오랑캐의 주력 정예군은 결국 퇴각했습니다. 사실상 오량캐가 패배하여 퇴각했다기보다는 쌍방의 대치가 오래 이어지다 보니 명확한 승패를 가를 수 없게 되어 퇴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신이  이번 전투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고 철저하게 준비했더라면 오랑캐들의 함정에 빠져 수많은 군사를 잃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황제는 고능준에게 시선을 돌려 "거짓 보고가 아니라면 왜 임관보의 일을 위아래로 꼭꼭 숨겼지? 조사도 안 하고 보고도 안 했어. 어째서 그 무원산 형제가 경성까지 찾아와 소란을 피우도록 만들었느냐는 말이오. 짐은 이번 급각체가 생각보다 일찍 도착했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이 사건을 조사하지 못하게 막으려고 급하게 움직였던 거였어" 황제의 말에 고능준이 진소를 노려보았다. 주봉상이 서북 관청의 군공 거짓 보고 사건을 밝힌 일은 온 경성에 바람처럼 퍼졌고 진 상공이 주봉상을 내어주고 강문원을 쳐내려고 한다는 여러 가지 말이 저잣거리의 술집과 찻집까지 흘러 들어갔다. 노사안은 이번 기회로 목숨을 건졌을 뿐만 아니라 복직도 할 수 있게 되었다. 정교랑은 무원산 형제들의 죽음에 대한 정당한 공로를 인정받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었지만 아직 부족하다고 범강림에게 말한 후 범강림이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묻고 적군을 죽이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만인적이 되도록 도와주겠다고 한다. 정교랑의 놀라운 행보가 계속 이어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