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9,4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8299
2009-01-03 개설

전체보기
교랑의경 19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7-30 15:39
http://blog.yes24.com/document/127994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교랑의경 19권

희행 저
만월 | 2020년 07월

        구매하기

"실례지만 혼처가 있으시오?" 같은 질문이 여기저기서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졌다. "있습니다. 있어요." 급제자가 웃으며 대답하자 인파는 순식간에 사라졌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실례지만 혼처가 있으시오?" 같은 질문이 여기저기서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졌다. "있습니다. 있어요." 급제자가 웃으며 대답하자 인파는 순식간에 사라졌다. 과거 급제한 사윗감을 찾느라 합격자 방이 붙어있는 곳에서 벌어지는 진풍경이었다. 정교랑과 정사낭은 어느덧 급제자 명단 앞에 서 있었다. 정사낭의 시선은 맨 앞 수석의 이름으로 향했다. '진호!' "진 공자네. 나이도 어린데 저리 대단할 줄이야" 정사낭이 놀라움과 부러움이 담긴 목소리로 말했다. 정교랑이 쳐다보며 미소를 지으면서 "선천적인 재능을 타고나는 사람도 있어요. 그건 비교할 필요도 마음에 담아둘 필요도 없어요."라고 말했다. 정사낭은 웃으며 맨 마지막 장으로 시선을 돌렸다. 자신의 이름이 보이자 순간 가슴이 쿵쾅대며 흥분했다. "저기 봐, 내 거야, 내 거." 흥분한 정사낭의 모습을 보고 옆에 있던 사람이 고개를 빼고 석차를 확인하더니 입을 삐죽였다. 자신이 모시는 공자가 과거에 급제하였으니 그 시중을 살뜰히 들은 사환에게도 큰 공이 있는 셈이어서 정교랑의 시녀가 상으로 사환에게 돈을 두둑이 챙겨주자 사환은 너무 기뻐 며칠 동안 밤잠을 설쳤다. 사환이 웃으면서 "도련님, 반근 누나가 신선거 별실을 예약해 두었대요." 정사낭이 고개를 끄덕이면서 신선거로 걸음을 옮기려던 찰나 춘령이 정사낭 앞에 나타나 돌연 털썩 무릎을 꿇었다. 덕승루의 기녀인 주 낭자에게 추근대는 고 관인보다 앞서 주 낭자를 불러서 그녀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 춘령으로 인해 정사낭은 친우들과의 모임 장소를 신선거 별실에서 덕승루의 별실로 변경해 주 낭자를 사이에 두고 고 관인과 다투게 되었다. 고 관인은 시종들에게 정사낭의 한쪽 손만 박살내고 그대로 바깥에 내던지라고 명령했다. 놀란 정사낭의 사환은 정교랑을 찾아갔고 정교랑은 시종들을 한 명도 빠짐없이 모조리 데리고 가면서 무기까지 챙겨 덕승루로 갔다. 주씨 저택에 있던 주육낭도 말에 올라 덕승루로 향했다. 정교랑은 "인생에서 풍류를 즐기기에 가장 좋은 소년 시절에 기루에 와서 화괴를 찾는 게 뭐 그리 대수라고. 화괴라는 신분을 즐기기로 마음 먹었으면 제대로 즐기고 감당하기 버거운 신분이라면 내려놓으면 그만인 것을. 일이 좀 생겼다고 울고불고 난리를 치다니 정말 가소롭군요."라고 말했다. 이에 주 낭자는 기루의 기녀는 돈으로 살 수 있으니 자신의 값을 크게 부르는 분이 자신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고 관인과 정교랑은 화괴 다툼을 동의했고 일천 관으로 시작해서 오만 관을 부른 정교랑에게 낙찰되어 주 낭자는 정사낭에게 떨어졌다. 고 관인의 뒤엔 아버지인 고능준, 태후, 귀비, 평왕이 있으니 정교랑을 이 자리에서 죽인다 해도 뒷 배가 든든한 자신은 절대로 죽진 않고 감옥에 잠시 있다가 곧 풀려날것이며 자신의 아버지 고능준도 정교랑을 없앨 생각을 했으니 자신이 조금 서두른다고 해서 문제 될 건 없겠다는 생각으로 살심이 생겼다. 하지만 정교랑이 "고 관인, 제 오라버니가 맞은 것은 오라버니가 감당했어야 할 일이죠. 다툴 배짱이 있다면 패배를 인정할 배짱도 있어야 하니까요."라고 말하자 고 관인은 온몸에 힘이 쭉 빠졌다. 자신이 기회를 놓쳤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