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17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6912
2009-01-03 개설

전체보기
학사신공 선계 67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9-30 15:27
http://blog.yes24.com/document/131010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학사신공 선계 67권

왕위 저
케이오씨엠 | 2019년 12월

        구매하기

이곳의 돌기둥들은 북한선궁의 독문 진법인 팔황류리진을 이루고 있고 제가 진법을 자폭하게 하면 입구를 망가트릴 순 없어도 인근 허공을 무너트리기에는 충분한 위력을 낼겁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북한선궁의 궁주 소진한의 명령에 따라 선궁의 수사들은 선부로 들어오는 입구에 금제를 펼쳤다. 윤회전 회원이 된 한립은 윤회전 수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있는지 은밀하게 주위 사람들을 살펴보고 있었다. 교삼 등 윤회전 수사들의 목표도 명한선부였으니 자신처럼 무상맹 가면으로 변신을 하고 다른 무리의 틈에 숨어 있을 수도 있었다. 동굴 입구에서 파공음이 들리고 잿빛 무리의 봉천도와 외눈박이 사내를 대표로 둔 복릉종 수사들이 들어왔다. 깔끔한 잿빛 장포로 갈아입은 봉천도는 여전히 강시 같았지만 사슬을 칭칭 감고 있을 때보다는 정상인처럼 보였다. 복릉종 대장로 봉천도와 시선이 얽힌 순간 가슴이 철렁한 한립은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상대의 시선에 속절없이 모든 것을 들킨 기분이었다. 서둘러 시선을 피한 한립을 지긋이 살핀 봉천도의 눈에도 번득 이채가 스쳤지만 오래 응시하지 않고 검은 금제를 돌아보았다. 몇 만 년전에 폐관에 들어가 나다니지 않던 봉천도가 "이곳에 모인 사람들끼리 힘을 합쳐서 북한선궁이 금제를 풀게 하고 다같이 선부로 들어갑시다. 안에서 얼마나 많은 보물을 취할지는 각자의 능력껏 하는 것으로 하고요. 어떠십니까?"라고 말하자 수사들은 기다렸다는듯 찬성 의사를 밝혔다. "소진한! 음모술수를 펼쳐서 입구를 막고 선부를 독점하려 했겠지만 그렇게 되지는 않을 겁니다. 어서 금제를 풀지 않으면 강제로 뚫고 들어가겠습니다." 봉천도의 냉랭한 목소리가 동굴을 울렸다. "북한선궁이 고집을 부린다면 우리도 더는 봐줄 수 없습니다. 다 같이 금제를 쓸어 버립시다!" 제릉소가 옆에서 일갈했다. "선궁이 이리 무도하게 나온다면 그냥 금제를 뚫고 들어가는 것으로 끝낼 수 있겠습니까? 힘을 모아서 저들을 내쫓아 선부에 발도 붙이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귀읍종 곰보 노인 진비의 목소리가 불쑥 들려왔다. 낙청해와 봉천도 등이 복잡한 눈길로 무언가 상의를 하려는데 동굴 안에서 "다들 안으로 들어오시지요." 소진한의 목소리가 들렸다. 눈길을 주고받은 금선급 수사들이 뚜벅뚜벅 안으로 걸어들어가고 진선경 수사들이 무리의 우두머리를 따라 들어갔다. 소진한이 미소를 지으며 "여러분이 전부 힘을 합치면 우리 북한선궁의 전력을 넘어섭니다. 이곳의 돌기둥들은 북한선궁의 독문 진법인 팔황류리진을 이루고 있습니다. 제가 진법을 자폭하게 하면 선부로 통하는 입구를 망가트릴 순 없어도 인근 허공을 무너트리기에는 충분한 위력을 낼 겁니다. 그럼 다들 선부로 들어갈 기회를 놓치실 테고요. 믿기지 않으시면 한 번 모험을 해보시던가요"라면서 자신있게 말했다. 북한선역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운 진법 대사인 봉천도가 돌기둥을 관찰하고 "폭발하면 상상하기 어려운 결과를 초래할겁니다. 어차피 선부로 들어가는 것이니 저들을 한 번 봐준 셈 치지요" 전음으로 결정을 전달했다. 한립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익숙한 맑은 목소리가 귓가에 울렸다. "류석 오라버니." 흑풍도 육도주의 딸 육우청이었다. 육우청은 "저도 명한선부에 들어가고 싶습니다. 제가 오라버니의 세력을 따라 들어갈 수 있게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려요."라고 말하자 "흑풍도는 북한선궁 소속의 세력이 아닌가? 어째서 그들을 따라 들어자지 않고?"라는 한립의 물음에 "모르십니까? 명한산하도 한 장 마다 딱 12명의 수사만 선부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인원이 꽉 차서 북한선궁에서도 못 가는 수사들이 허다한데 겨우 흑풍도 수사에게 기회가 주어질 리가요. 흑풍해역에 터를 잡은 저희 가문은 북한선궁보다 먼저 입구의 위치를 발견했고 당시 선부 내의 지도 일부가 기록된 비석 하나와 몇 가지 관련 정보를 얻었습니다. 저를 데리고 가주시면 위험이 가득한 선부 안을 안전하게 돌아다니시는데 도움이 될 정보를 공유하겠습니다." 한립이 호언 도인에게 이 말을 전하자 호언이 욱양자에게 다가가 몇 마디를 건넸다. 욱양자가 눈을 부릅뜨고 한랍을 쏘아보다가 이어진 말을 듣고서는 서서히 표정을 가라앉혔고 마지막에는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였다. 호언 도인이 "선부 비경은 보물과 재료가 많은 만큼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곳이니 안으로 들어가면 흩어지지 말고 모여 다녀야 합니다." 당부를 마치고 화폭을 펼쳐 딱 12명을 휘감고 남색 빛덩이 속으로 날아들었다. 물빛의 공간 소용돌이와 백 보를 앞두었을 때 이상한 일이 생겼다. 새하얀 눈송이들이 뭉쳐 산만한 설룡을 이루고 그들을 향해 돌진해왔다. 설룡의 몸통 박치기에 일행들이 흩어져 비틀거리며 튕겨 나갔다. 한립이 호언 도인이 날아간 방향으로 이동하려는데 전방에 검은 그림자가 날아들었다. 이어서 무언가 부드러운 것이 그의 몸을 감싸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강력한 힘의 충돌에 풍뢰시의 도움을 받는 한립도 뒤쪽으로 밀리며 혼란스러운 기류에 휩싸여 어느 공간 폭풍 속으로 떨어졌다. 하늘과 땅이 빙빙 도는 가운데 자신을 꼭 끌어안은 인물이 누군지 확인하기도 전에 한립은 정신을 잃었다. 북한선궁 소진한이 뒤따라 들어온 수사들에게 손을 써 공간 폭풍 속으로 그들을 몰아넣어 뿔뿔이 흩어지게 만든 후에 각개격파하려고 암투를 펼친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