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2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8207
2009-01-03 개설

전체보기
적왕의 깊은 밤 1 | 기본 카테고리 2020-11-28 16:27
http://blog.yes24.com/document/133882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적왕의 깊은 밤 1

엘리신 저
태랑 | 2020년 10월

        구매하기

며칠 전 '이왕'이라고 불리는 황족이 다녀가신 후부터 아버지께서 이상하였다. 그녀의 부친인 예부성은 원래 재물에도 자리에도 크게 연연하지 않는 분이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성의 어느 대신의 집, 황궁보다는 작지만 황자들의 궁만큼은 되는 큰 저택이었다. 그곳에 살고 있는 가은은 오늘따라 기분이 좋지 못했다. 며칠 전 '이왕'이라고 불리는 황족이 다녀가신 후부터 아버지께서 이상하였다. 그녀의 부친인 예부성은 원래 재물에도 자리에도 크게 연연하지 않는 분이었다. 그럼에도 그 분과는 이야기가 아주 잘 통해보였다. 문득 엿들으니 자신의 혼인문제였다. 화들짝 놀란 그녀가 버릇없이 끼어드니 예부성이 크게 노하였다. 감히 여기가 어느 안전이라고 철없이 끼어드는 것이냐고 혼이 나고 문밖으로 쫓겨났다. 예부성은 이내 그녀를 다시 불러 자초지종을 설명한 후 내일 아침에 바로 확답을 하라고 명했다. 아마도 백성의 절반은 황실을 싫어하고 있을지도 모든다. 그만큼 황제는 포악하고 욕심이 아주 많았다. 핏줄이라도 자신의 권한을 넘으려 하면 어김없이 처단하였다. 뿐만 아니라 황실은 은폐하는 일도 많았다. 그것이 무엇인지는 모르나 무언가 비밀이 있다고 가은은 믿었다. 그리고 셋째 황자는 죽지는 않았으나 변방에서 지냈다. 황궁을 십삼 세 이후로 밟아 보질 못했다. 언제 죽을지도 모르는 전쟁터만 돌아다녔다. 모두 친아비인 황제의 뜻이었다. 가은은 그 지옥으로 걸어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외로운 황족이 싫다 말했다. 예부성은 이해했지만 아쉽기도 했다. 예부성이 "정말 셋째 황자와의 혼인은 아니 되겠느냐?"하고 묻자 가은이 "소녀가 여태 말한 이유만으로도 충분히 답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그 고집을 누가 말리나. 비록 나이는 이미 혼인할 시기를 넘었으나 급작스럽게 진행할 일이 아니었음을 예부성은 절실히 느끼고 있었다. 아무리 적왕이 무시무시한 소문을 몰고 다니는 사람이어도 실제로 그렇지는 않았다. 분명 이런 악소문은 황실에서 나왔다. '도대체 무슨 비밀이 있단 말인가. 왜 황자는 피의 악마가 되었을꼬.' 그 누구도 황제의 속마음을 알 길은 없었다. 매사에 의심이 많고 난폭한 구석이 많았다. 대신들마저 늘 벌벌 떨 정도로 공포정치를 하는 분이었다. 그래서 예부성도 늘 몸을 낮추고 살았다. 분명 적왕은 황제와는 다른 성정이었고 물불을 안 가리고 적들을 잔인하게 죽였다. 이왕 전하의 중매가 아니더라도 예전부터 황자를 직접 보았던 예부성이었다. 가온은 어른들 앞에서는 단아하고 고운 그녀였지만 몸종 분이와 있을 때에는 누구보다 말이 많고 활동적으로 변해 가끔은 사람들을 당황스럽게도 만들었다. 가은은 "피로 세수하는 그 살인귀 구경 좀 하려고, 내가 직접 어떻게 컸는지 보고 혼인을 할지 말지 결정할 것이야."라고 분이에게 말하면서 작은 봇짐을 쌌다. "아버지, 어머니. 허락해 주세요. 조용한 암자나 며칠 갔다올 것이니 걱정마세요. 호위를 데리고 가겠습니다."라고 말하자 예부성은 고개를 끄덕였다. 워낙 당당하여 어딜 가든 기죽진 않을 아이였고 준덕을 데리고 간다 했으니 일단 안전하다고 판단했다. 딸이 어딜 가는지는 일부러 묻지 않았다. 그저 막연하게 혼담이 오가는 황자님께 가는 것은 아닐까 하고 추측만 하는 그였다. 가은은 준덕과 함께 똑같은 평복으로 갈아입고 집을 나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