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1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18360
2009-01-03 개설

전체보기
천마는 조용히 살고싶다 12 | 기본 카테고리 2022-06-27 00:27
http://blog.yes24.com/document/164792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천마는 조용히 살고싶다 12

김강현 저
라온E&M | 2020년 07월

        구매하기

혁련가주는 다른 사람의 몸에 혼천마의 혼백을 넣어 살린 대가로 무한에 있는 현천장을 응징해 달라고 사내에게 지시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혁련가주는 다른 사람의 몸에 혼천마의 혼백을 넣어 살린 대가로 혼천마에게 무한에 있는 현천장을 응징해 달라고 사내에게 지시했다. 사내가 "여기는 무한 근처입니다. 무한에는 현천장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가주님께서는 혼천마 어르신께서 현천장을 응징해 달라 하셨습니다." 혼천마의 표정이 일그러졌다. "뭐라고 했느냐, 현천장? 감히 그 이름을 쓴다고? 좋다. 받아주마. 현천장, 내가 확실히 응징해 주지. 그 다음에는? 설마 그걸로 끝이냐?" 사내가 송구스러운 표정으로 고개를 조아렸다. "가주님께서 몇 가지 부탁을 더 드리실 거라 하셨습니다. 그동안의 편의는 저희가 전적으로 봐드리겠습니다. 원하시는 모든 것을 그냥 하시면 됩니다. 필요하신 건 말씀만 하시면 바로 대령하겠습니다." 혼천마가 손가락으로 자신의 머리를 톡톡 두드렸다. "내가 싫다고 해도 소용없는 거겠지? 여기에 금제를 박아 놨잖아. 그러니 언제든 날 제어할 수 있다고 믿은 것이지. 좀 거슬리긴 하지만 이 정도 안전장치야 인정할 수 밖에. 하지만 나중에 내가 이걸 제거하고 나면 너희도 긴장 좀 해야 할 거다." 사내는 혼전마의 말을 들으며 마른침을 꿀꺽 삼켰다. 두려움이 왈칵 밀려왔다. "그나저나... 대체 무슨 수를 써서 날 살린거지? 이해할 수가 없군. 난 분명히 신교의 뇌옥에서 죽었는데 말이야. 환마, 그 씹어 먹을 놈. 내가 절대 가만 안 둔다." 혼천마는 한동안 분노를 삭이다가 사내를 쳐다봤다. "안내해라. 현천장의 이름을 함부로 쓰는 겁 없는 놈들한테로" 사내가 고개를 숙인 후 얼른 움직였다. 혼천마는 안내하는 무사를 따라 어느새 현천장에 도착했다. "정말로 현천장이로군. 진짜 겁 없는 놈들이야." 솔직히 어이가 없었다. 지금 천마신교가 현천진에 갇혀 있다는 건 안다. 아무리 그래도 세상에 나와 활동하던 자들이 있을 것 아닌가. 어쩌면 그놈들이 여기에 자리 잡고 현천이라는 이름을 썼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더더욱 용서하지 못한다. 정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혼천마는 정문에 손바닥을 갖다 대고 가볍게 밀었다. 떠엉! 무언가 깨지는 소리와 함께 정문이 활짝 열렸다. 혼천마는 그 안으로 성큼 들어갔다. "여기 주인 보러 진짜 현천에서 나왔다고 전해라!" 혼천마의 외침이 쩌렁쩌렁 울렸다. 혼천마와 벽태산의 마주침이 어떠할지 기대가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