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rk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rk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rk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7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215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자전거와의 우정에 대한 결의, 내 이름을 부르면 | 기본 카테고리 2021-07-02 22:27
http://blog.yes24.com/document/146676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이름을 부르면

정이립 글/전명진 그림
잇츠북어린이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자전거와의 우정에 대한 결의, 내 이름을 부르면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래책이야 시리즈의 40번째 책 <내 이름을 부르면>이 출간되었다.

그저 동화책을 읽는 것 같지만, 매번 책을 덮을 때마다 교훈도 주고,

따뜻한 마음도 전해주는 시리즈이다.

얼마전에 4학년 수업도서로 <바람을 가르며>라는

장애인 시각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책을 읽은 적이 있다.

이 책의 표지는 너무나 그 책을 생각나게 한다.

그래서 마음이 아픈 친구 이야기인가 싶었는 데,

막상 책을 다 읽고 나니 마음이 참 따뜻해지는 책이다.


 

표지를 자세히 보면, 자전거에 황금빛 날개가 달려있다.

자전거를 통해, 자전거와의 우정, 그리고 친구들과의 우정에 대해서도 나타난다.

자전거를 이제 막 배우기 시작하는 친구라면,

뭔가 친구에게 불만이 있는 친구라면,

그리고 나를 괴롭히는 것처럼 느껴지는 형이 있다면?

이 책을 읽어봤으면 좋겠다.

 

조금은 남자 성향에 가까운 책이지만,

초등 교과 연계가 되어 있을 정도로,

한 번 책을 잡으면 다 읽을 때까지 손에서 책을 놓을 수가 없다.

아침에 아이들 아침준비하면서 잠시 읽어보려했다가

앉은 자리에서 다 읽어버렸다.

 

초3이상이면 읽을 수 있을 정도의 글의 분량이고, 내용인데,

목차만 봐서는 왠지 어려울 듯한 느낌이 약간 있다.

이야기는 사내아이들의 이야기이지만,

그래서 그런지 따뜻한 이미지의 그림이 여자아이들의 시선을 끌 수 있을 것 같다.

주인공의 답답한 마음이 표현되기 위한,

한 장 전체가 화사한 색으로 채워진 곳에서는

비록 글이 없어도 그림만을 읽게 되는 시간이 된다.

 

지식책이 아니고서는 책에 표시를 하지 않는 데,

너무나 마음에 드는 문구가 있었다.

괜찮아, 주인이 네 이름을 불렀다는 건 마음을 나누었다는 거니까

다른 사람이 아느냐 모르느냐는 중요하지 않아.

어쩌면 부끄러워서 그랬을 지 모르겠구나

그 애도 널 기억할 거야. 이름은 그런 거니까

누군가가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준다는 의미,

이름의 의미.. 생각해보게 되는 문구이다.

낡은 자전거가 황금색 날개를 달기까지 많은 사건들이 있고,

누군가가 내 이름을 불러준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책을 다 덮으면 마음이 참 따뜻해진다.

주인공은 자신을 시샘하고 질투하는 친구에게조차

진정한 마음을 주는 내용으로 이야기는 마무리된다.

또한 언제나 툴툴거리는 형이 왜 그렇게 행동하는 지도 알 수 있는 듯 하다.

형제간의 우애,

친구간의 우정

비록 기계이지만,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게 중요하다는 주제를 가지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