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사계절이 모두 독서의 계절
http://blog.yes24.com/jdjd020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djd0205
책을 사랑하는 사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언오소독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공정한 월급봉투의 함정, 참 그렇지요..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565
2011-11-30 개설

전체보기
[언오소독스] 독서 리뷰 | 기본 카테고리 2021-08-12 19:34
http://blog.yes24.com/document/149039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언오소독스 : 밖으로 나온 아이

데버라 펠드먼 저/홍지영 역
사계절 | 2021년 07월

사계절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책은 작가의 회고록이자 자서전, 즉 자신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처음에는 어떤 내용이 펼쳐질까 잘 감이 안 왔는데 읽기 시작하니 술술 나도 모르게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화자는 나와 매우 비슷한 성장환경, 그리고 성격을 가진 것 같았다.

세계에서 가장 인종적, 문화적으로 복잡한 뉴욕 속 극단적인 종교 공동체에서 자란 화자...

나 또한 인터넷 문화의 발달로 젊은이들의 문화는 빠르게 바뀌어나가는 와중에

지방 도시, 그리고 보수적인 가치관을 지닌 부모님 밑에서 자라났다.

하지만 인터넷은 가정환경에 상관 없이 한국에서는 거의 모든 아이들이 활용할 수 있는 창구였다.

나는 실제 활동 범위는 매우 제한적이었지만 인터넷에서는 마음대로 정보의 바다 속에서 탐구했다.

화자 또한 마찬가지다. 극단적인 종교적 색채를 가진 유대인 공동체 내에서

조금만 손을 뻗으면 온갖 자유가 도사리는 것도 가로막혀 있지만,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자유를 찾으려 노력한다.

이 책을 읽는 내내 화자는 내가 걸어왔던 길을 비슷하게 나보다 먼저 앞서 걸어간 사람 같이 느껴졌다.

그래서 더 동질감이 들고, 감격스러웠다.

중간 중간 기억하고 싶은 부분도 많아서 노트에 메모해가며 읽었다.

 

p.316 마침내 길가에 도착한 나는 사지가 멀쩡한지 확인하려고 전신을 더듬었다. "난 괜찮아." 스스로를 안심시키려고 애쓰면서 몇 번이고 되뇌었다. "난 괜찮아." 그러다 문득 의문이 들었다. "내가 괜찮다고?" 이 질문을 멈출 수가 없었다. 

 

나는 힘들 때 위로받을 만한, 기댈 만한 구석이 딱히 없어서 스스로를 위로하는 법을 익혔다.

화자처럼 나도 잠들기 전 흘러나오는 눈물을 참아내며, 머리와 어깨를 쓰다듬으며 "괜찮아, 다 괜찮아" 라며 애써 스스로를 다독였다. 이것은 몇 년 전의 이야기이고, 지금은 그러지 않아도 될 정도로 삶의 질이 많이 높아졌다. 

하지만 단순히 내 착각일지도 모르겠다. 인간은 어느 때든 또 다시 힘든 일을 겪기 마련이다.

괜찮아진줄 알았는데... 힘든 순간이 또 다시 찾아왔다. "정말 내가 괜찮다고?" 하는 의문이 머릿속을 스칠 수 밖에 없었다. 위에 언급한 구절을 읽으면서 다시 한 번 나 자신을 되돌아볼 수 있었다. 나는 아직 헤쳐나갈 것들이 많다. 이대로는 만족이 안 된다. 그래서도 안 된다...

그리고 화자가 교통사고로 죽음 앞에 다가섰다가 살아났을 때,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굉장히 통찰력 있다고 생각됐다. 

 

p.317 오늘 여기서 죽을 운명이 아니었다면 왜 이런 사고가 일어난 걸까?

 

신을 믿지는 않지만, 결국 나쁜 일이 일어나도 그걸 삶의 원동력으로 방향을 바꾸는 것은 내 몫이다.

이게 무언가 좋은 일을 위해 쓰일 발판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해 보는 것이다.

어떤 존재의 의도 때문이든 아니든, 어쨌든 아직 살아있다면 나는 여전히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이야기가 끝맺은 뒤, 스스로 혹은 다른 독자들과 토론해볼 만한 주제와 질문들이 함께 적혀있는 것이 좋았다.

나는 혼자 노트에 끄적이며 답을 해보았다. 어떤 것은 답하기 쉽고 어떤 것은 어려웠다. 하지만 확실히 책의 내용을 좀 더 깊이 있게 곱씹어보기 좋았다. 

이 책을 읽으면서 앞으로 펼쳐질 내 고난의 행군이 두렵지만은 않아졌다. 그걸 헤쳐나갈 생각에 흥분되기도 한다. 모든 사람들, 특히 여성들이 이 책을 꼭 읽기를 바란다. 내게 큰 용기와 자신감과 희망을 불어넣어주는 고맙고 소중한 책이다. 자신의 이야기를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세상 밖으로 내놓아준 작가 데버라 펠드먼에게 무척 감사한 마음이 든다.

이 책을 만나게 해주신 사계절출판사 측에 감사드립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