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사계절이 모두 독서의 계절
http://blog.yes24.com/jdjd020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djd0205
책을 사랑하는 사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언오소독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공정한 월급봉투의 함정, 참 그렇지요..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585
2011-11-30 개설

전체보기
포포포 매거진 Issue No.05 - 리뷰! | 기본 카테고리 2021-10-20 00:13
http://blog.yes24.com/document/152738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예전부터 도서 행사 등에서 보고 관심 있던 매거진을 운 좋게 받아서 읽게 되었다.

우선 이 잡지는 존재만으로 의의가 크다고 생각한다.

엄마의, 엄마에 의한, 엄마를 위한 잡지!

잡지의 시작을 여는 9페이지에서 '엄마도 엄마라는 역할로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일 뿐'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그 말을 읽고 순간 울컥했다...

우리는 엄마라는 이유로 많은 의무를 짊어지게 하고 완벽함을 요구하고 조금만 모자라도 비난을 쏟아붓지는 않는가? 그에 반해 조금만 가정에 신경쓰는 아빠들에 대해서는 무조건적인 칭찬세례를 퍼붓는다. 상반된 모습이다.

나는 엄마라는 역할을 가진 사람은 아니지만, 어찌 보면 그 엇비슷한 역할들을 많은 관계속에서 가지고 있다.

또한 엄마라는 역할을 직접 경험해보진 못 했어도 사는 내내 옆에서 엄마를 보며 그 역할을 간접체험했기에 그 노고가 얼마나 큰지 짐작할 수 있다. 따라서 엄마들이 직접 쓴 글들이 가득 실려있는 이 잡지를 보며 왠지 모를 충만함, 감동 등이 밀려왔다...

남편과 아이를 위한 주부 9단 이런 거 말고, 진짜 엄마들이 위로받고 공감받을 수 있는 이런 포포포 같은 잡지가 조금이라도 일찍 나왔더라면, 더 널리 알려졌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계속 발간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운 잡지이다.

사실 이 책을 받자마자 놀란 것은, 이번 잡지의 주제 '내면 아이'라는 단어가 내가 요즘 가장 크게 고민하고 있던 주제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아이를 키우지 않는 나조차도 어른이 되면서 자꾸만 나의 내면 아이와 마주치게 되어 혼란스럽고 힘든데

직접 아이를 키우면서 자기 안의 내면 아이까지 케어하려니 엄마들은 얼마나 고될까 싶어 안쓰러운 마음이 든다.

 

이 잡지의 특이한 점은 영어로 병기되어 있다는 점이다. 글로벌 독자를 위한 세심한 배려인 걸까.

한국 독자만을 타깃으로 했다고 하더라도, 요즘 다문화 가정이 늘고 외국에서 온 한국어가 아직 어려운 엄마들도 많기 때문에 그런 점을 고려한 선택이라고 생각되기도 한다.

이 잡지에서 살짝 아쉬운 점을 꼽자면, 원래 엄마들의 이미지가 그렇듯이 너무 온화한 분위기가 강하다는 점이다. 좀 더 직설적이거나 속시원한 이야기들을 더 풀어도 괜찮을 것 같다!

다른 데서 못 하는, 엄마들끼리만 할 수 있는 얘기들을 좀 더 양지로 끌어올린다는 생각으로 이야기들을 싣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이것을 읽고 앞으로도 쭉 지켜봐야 할 잡지라고 느꼈다. 왜냐하면, 엄마인 당사자들에게 와닿을 뿐만 아니라, 엄마가 아닌 자들에게는 '엄마'라는 사람들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을 것이다.

뒷표지에서도 언급되는 내용이자 본문 중에도 나오는, 이번 호 핵심 주제 내면아이에 대한 내용을 서술하며 리뷰를 마치겠다.

 

 

"결국 내면 아이를 만나기 위해 필요한 건 '용기' 같아요. 마주 볼 용기가 없으면 누가 보여줘도 외면하고 싶거든요.

이런 마음을 가로막는 두려움이 생기는 이유는 부족한 내가 나보다 약한 존재를 온전히 키워내야 한다는 부담감에서 출발해요, (...)

내가 아이를 키우는 것이 육아라고 생각하면 고통스러워요. 사실, 나의 못난  모습, 미성숙한 내면을 계속 마주하게 되어 힘들거든요. 그런데 '아이를 통해 나를 키우는 것'으로 목적어가 바뀌면 달라져 요.  당연히 키운다는 전제는 내가 부족하다는 거예요. 어제보다 나은 모습으로 나를 키우겠다고 생각하면 나의 부족함을 마주할 힘이 생겨요. 그러니까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연습이 필요해요. 아이를 대하듯이 나부터."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