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불안은 나의 힘
http://blog.yes24.com/jicskan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트리플
이성은 차이점을 발견하고 감성은 공통점을 탐색한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3·4·6·7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비망록
스크랩
나의 리뷰
영화일기
도서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저도 보고싶지 않았던.. 
중독은 어떤 표출인 .. 
정말 인상깊은 영화였.. 
몽환적인 화면과 음악.. 
'별 것 아닌 부스러기.. 
오늘 20 | 전체 55833
2010-12-11 개설

전체보기
설움의 풍경 - 영화 [두 개의 문]을 보고 | 영화일기 2012-06-24 18:16
http://blog.yes24.com/document/65409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두 개의 문

김일란
한국 | 2012년 06월

영화     구매하기

 

 

 

<두 개의 문>을 보고 김수영의 시를 떠올렸다.

누군가가 으스러지게 설움에 몸을 태운다. 너도, 나도 바라는 것을 위하여.

그러나 나는 때로 그 으스러진 설움의 풍경마저 싫어진다.

영화는 그 풍경을 외면한 풍경을 비춘다. 결국 긍지는 내가 만드는 것.

 

 


 

 

거미 - 김수영

 

내가 으스러지게 설움에 몸을 태우는 것은 내가 바라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그 으스러진 설움의 풍경마저 싫어진다.

나는 너무나 자주 설움과 입을 맞추었기 때문에

가을바람에 늙어 가는 거미처럼 몸이 까맣게 타 버렸다.

 

 

긍지의 날  - 김수영

 

 

너무나 잘 아는

순환의 원리를 위하여

나는 피로하였고

또 나는

영원히 피로할 것이기에

구태여 옛날을 돌아보지 않아도

설움과 아름다움을 대신하여 있는 나의 긍지

오늘은 필경 긍지의 날인가 보다

 

내가 살기 위하여

몇 개의 번개 같은 환상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꿈은 교훈

청춘 물 구름

피로들이 몇 배의 아름다움을 가(加)하여 있을 때도

나의 원천과 더불어

나의 최종점은 긍지

파도처럼 요동하여

소리가 업고

비처럼 퍼부어

젖지 않는 것

 

그리하여

피로도 내가 만드는 것

긍지도 내가 만드는 것

그러할 때면은 나의 몸은 항상

한치를 더 자라는 꽃이 아니더냐

오늘은 필경 여러 가지를 합한 긍지의 날인가 보다

암만 불러도 싫지 않은 긍지의 날인가 보다

모든 설움이 합쳐지고 모든 것이 설움으로 돌아가는

긍지의 날인가 보다

이것이 나의 날

내가 자라는 날인가 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