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불안은 나의 힘
http://blog.yes24.com/jicskan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트리플
이성은 차이점을 발견하고 감성은 공통점을 탐색한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3·4·6·7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비망록
스크랩
나의 리뷰
영화일기
도서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저도 보고싶지 않았던 영화 
중독은 어떤 표출인 것 같은 마지막 .. 
정말 인상깊은 영화였습니다. 오래오래.. 
몽환적인 화면과 음악에 취할 수 밖에.. 
'별 것 아닌 부스러기가 그들 모두를.. 
오늘 13 | 전체 59125
2010-12-11 개설

전체보기
군도: 민란의 시대 (KUNDO : Age of the Rampant) | 영화일기 2014-11-28 19:12
http://blog.yes24.com/document/78683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군도:민란의 시대

윤종빈
한국 | 2014년 07월

영화     구매하기

 

 

조선 철종 때의 일이다.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말할 수 없이 극심해지자 어지러운 세상을 바로잡겠다는 데 뜻을 같이한 의적떼, 군도(群盜)가 지리산 추설에 있었다. 대부호로 으뜸가는 나주의 한 집안 또한 극악한 수법으로 양민들을 수탈하고 있었는데 이것이 군도의 시야에 들어온다. 소나 돼지를 잡으며 가난하게 살아가던 백정 돌무치가 그 집안에 서자로 태어난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 조윤과 좋지 않은 인연으로 얽힌 뒤 군도에 합류한다. (이윽고 그는 거성 도치가 된다.) 출신이 천하다는 이유로 아버지에게서 차별을 받아온 조윤은 조윤대로, 가진 놈의 횡포에 휘둘려 불시에 가족을 잃고 혼자가 된 도치는 도치대로 가슴에 불덩이를 품는다. 그들은 덮어넣고 상대에게 칼끝을 겨눈다.

 

기근과 재해까지 겹쳐 날로 피폐해지는 백성들의 삶이 우선 안타깝기는 하지만, 서얼이나 천민이나 위치만 다를 뿐 섧기는 마찬가지여서 관객이 어느 한 편에 서는 유형의 영화는 아니다. 도치만큼이나 조윤도 신경이 쓰이는 꼴이다. 연기나 연출 또한 그와 같아서 여러모로 상반된 두 가지를 한데 접한한 모양새가 눈에 띈다. 어떤 이는 장르를 말할 것이고 어떤 이는 기술을 말할 것이다. 전반적으로 통쾌함과 유쾌함을 잃지 않는 편이나 너무 많은 것을 담으려 한 것 같은 느낌은 지울 수 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