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지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igel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지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8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신앙서적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나의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신앙서적 리뷰
기타도서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괜찮은 책이네요. 읽..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5209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갈등을 잘 다루니 인간관계가 쉬워졌습니다 | 기타도서 리뷰 2019-03-30 00:33
http://blog.yes24.com/document/111910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갈등을 잘 다루니 인간관계가 쉬워졌습니다

이민식 저
메이트북스 | 2019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갈등을 잘 다루니 인간관계가 쉬워졌습니다
?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것이 인간관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회생활, 직장생활을 꽤 오래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과의 관계가 제일 힘들고 어렵네요. 우리 아들의 유치원 때부터 단짝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우리 아이와 다른 아이 사이에 오해나 서운할 일들로 싸웠을 때 "져 주는게 이기는 거야"하면서 우리 아이를 다독거려 주곤했습니다. 일곱살 꼬마 아이가 어떻게 그런 진리를 깨닫고 친구들을 중재하는 역할을 해 냈는지 지금생각해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책의 저자인 이민식박사님은 연세대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임상심리학을 전공하였으며, 서울대 신경정신과에서 임상심리 수련과정을 밟은 후 한국심리학회 공인 임상심리 전문가,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공인 인지행동치료 전문가, 정신보건 임상심리사 자격증까지 취득하신 자타공인 심리상담 전문가입니다. 이 책은 인간관계에서 생길 수 있는 갈등데 대해 좀 더 깊이있게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입니다. 갈등의 원리를 이해하고 요령을 공부하다보면 갈등을 잘 다를 수 있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이 책의 표지에 있는 QR 코드를 스캔하면 이 책의 소개영상, 출판사인 메이트북스 포스트가 나옵니다. 또한 책의 중요한 부분에는 형광펜으로 마킹한 것처럼 색칠이 칠해져 있습니다. 책읽으면서 줄을 긋거나 형광펜으로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그어 가며 읽는데, 미리 색이 칠해져 있으니 집중이 더 잘 되네요.
?
인간관계에서는 적당한 밀당이 필요합니다. 때로는 져주는 게 이기는 경우도 있지만, 져 주니 만하게 보고 함부로 대하거나 더 세게 공격하기도 하고, 양보하며 넘어가니까 더 많은 것을 요구하기도 하는 등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강하게 나가면 오히려 꿈쩍도 못하다가 허허 웃어넘기며 져 주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사람들도 있으니, 인간관계에서 적당한 밀당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어떤 운동이든 기초 체력을 길러야 하듯이 갈등을 잘 다루기 위해서는 갈등을 다루는 원리를 이해하고 요령을 알아야한다고 합니다. 많은 연습과 시행착오를 겪어야지만 갈등으로부터 자기 자신을 지켜낼 수 있습니다.
?
갈등이 생겼을 때 회피하는 것은 비겁한 행동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 책을 읽다보니 회피도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적절한 회피는 갈등의 위험에서 자신을 보호할 수 있을 뿐만 아닐, 돌이킬 수 없는 큰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으니, 관계가 깨어지는 것을 막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회피는 중요한 문제가 자기의 의지와 상관없이 결정이 될 수도 있고, 회피하는 사람이 존재감을 잃을 수 있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중요한 문제일수록 자기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책임감이 없는 사람으로 오해받을 수도 있고, 점점 집단에서 존재감 없는 사람이 될 수 있으니 적절한 회피로 관계가 돈독해질 수 있도록 잘 조절해야 할 것 같습니다.
?
가족적이라는 조직이 자칫 갈등관계에서는 더 취약할 수 있다는 내용에서는 많은 공감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가족은 서로간의 예의나 격식을 차릴 필요가 없는 친밀한 관계이지만 공정한 토론도 통하지 않고, 자칫하면 무자비한 공격과 폭력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관계가 될 수도 있습니다.
?
이 책을 읽으면서 무조건 참고 져 줘야한다는 것과 적절히 내 목소리를 내야한다는 것 사이의 균형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정이 격양되면 마음에도 없는 심한 말이 튀어나오거나 혹은 마음속으로만 생각했던 말이 나도 모르게 튀어나와 상대방에게 상처가 되는 행동을 할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혹시라고 그렇게 되어버렸다면 곧바로 마음을 풀어야 골이 깊어지지 않고, 다시 관계를 회복할 수 있다는 것도 명심해야겠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인간관계의 갈등을 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