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내 세상!!
http://blog.yes24.com/jinalov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inalov
선무당의 한풀이..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5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추리물의원조 지금읽어도전혀촌스럽지않은전개. 천재작가 통문장 다중인격 일본어회화 일본어초급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낭만 주의자가 읽.. 
관계 번아웃, 뇌의 사랑... 처음 .. 
뇌도 과학이었군요! 이렇게 읽어보니 .. 
번아웃이 흔히 아는 직업적 번아웃만 ..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424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깨어있음 | 기본 카테고리 2022-01-25 08:17
http://blog.yes24.com/document/158131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이 순간에 대한 탐구 깨어있음

브라이언 피어스 저/박문성 역
불광출판사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두 종교간의 화합, 종교의 구분이 아닌 통함을 이야기 하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깨어있음'은 불교서적을 전문적으로 출판하는 불교전문서적출판사 불광출판사에서 출간된 책으로 도미니코 수도회 신부인 브라이언 피어스가 불교의 마음챙김과 그리스도교의 깨어있음이 서로 통한다는 내용을 전하고 있습니다. 카톨릭과 불교, 두 종교의 영적인 생각과 지혜를 하나로 묶는데 관심을 기울여 왔다는 저자소개에서 처럼 2005년에 출간된 깨어있음에는 종교간의 다양한 대화를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관대함

믿기 어려울 만큼 서로 다른 우리가

실은 진실로 한몸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불교전문 출판사에서 출간된 깨어있음음 불교라는 종교라기보다는 목차에서 부터 예수와 하느님, 그리스도 등 타 종교의 이야기가 더 많이 보여지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래도 우리 일상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이야기로 펼쳐졌기 때문에 마음열림은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첫 시작이었던 '관대함'은 어쩜 책의 시작을 펼치는데 아주 좋은 기재가 되어주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내용 중 '순명'이란 단어의 어원이 '듣다'라는 라틴어의 '오바우디레'에서 시작되었다는 것과 그것이 참된 순명의 시작이라는것.. 순명서약은 귀 기울여 듣는 삶의 서약하는 것이다라는 글귀는 나도 모르게 끄덕임을 끌어내며 내용에 집중할 수 있게 하였다. 모든 것에 열려있음, 관대함은 종교간의 대화의 기초뿐만 아니라 마음열림의 시작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마음챙김과

영원한 현재

 

살아있는 성자로 불리는 틱낫한스님의 마음챙김을 통해 사람들이 현재, 순간을 행복하게 사는 법을 알렸었다. 수십년동안 변화를 촉진하는 인간의 적극적인 역할에 중점을 참여불교를 장려하며 내부와 외부세계 모두에게 진정으로 평화를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마음챙김을 전했던 것 처럼.. 깨어있음에도 틱낫한 스님의 마음챙김을 통해 현재에 집중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었다.

 

작가는 14세기 독일의 영성가 마이스터 에크하르트 신부와 현대의 틱낫한 스님의 예를 들어 서로 다른 종교적 차이를 순간에 집중하고 있다. 종교적인 미묘한 차이가 있지만 브라이언 피어스 신부는 틱낫한 스님의 마음챙김 수행을 통해 그리스도교의 가르침이자 신앙적 실천인 깨어있음을 연결하고, 결국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자리는 오직 지금뿐임을 깨닫게 된다.

고통에서 오는 연민

 

고통은 사랑의 일부다. 사랑에 따르는 고통이야말로 연민이 의미하는 모든 것이다. 사실 불교와 그리스도교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는 부족하더라도 예수의 고난과 부처님의 고행은 누구나 기억하고 있다. 일반적인 삶보다는 타인을 위한 고통을 무릅쓰고 모든 고행을 이어갔다는 점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 모든 고난과 고행은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나는 움직임이 있어야 행동으로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이러한 점이 바로 하느님이 사랑하는 방법이 아니었나 싶다. 어느 종교를 한정 짓지 않고, 고통받는 그들에게 다가가 현재를 살아가는 방법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브라이언피어스 신부는 종교간의 구분없이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불교의 마음챙김과 그리스도의 깨어있음이 서로 통한다는 점을 들어 영성적 기반을 설명하고 있다. 하느님은 오직 지금 이 순간에 현존한다는 점을 들어 두 종교의 마음챙김과 깨어있음을 온전하게 실천할 수 있을 때 하느님을 만날 수 있으며, 현존하는 하느님과 일치를 이룰 때 우리는 진정한 사랑을 실천할 수 있고, 고통 안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렇게 마음챙김, 깨어있음이 이루어질 때 구원은 먼 미래의 일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이 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깨어있음 #지금이순간에대한탐구 #불광출판사 #서포터즈 #빛무리 #신간서평 #브라이언피어스 #불교 #기독교 #종교 #영성 #인문 #심리 #감정 #수행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