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inbbukg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inbbukg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ie
jinbbukga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7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책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위에 스포주의 표시 하셔야할것같..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411
2008-07-21 개설

전체보기
우주에서 반짝 빛나는 우리 | 책리뷰 2022-01-20 13: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7906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나의 토성

마스다 미리 저/이소담 역
이봄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나의 토성

마스다미리

이봄

 

 


*우주를 소재로 열 네살 안나와 우주 덕후 오빠의

별처럼 반짝이는 성장소설.

*마스다미리 작가님의 첫 소설.


 

표지를 보자마자 너무 예뻤던 마스다미리 작가님의 신간. 게다가 첫 소설책이라니. 읽기 전부터 두근두근.

바로 우주를 소재로 한 소설이라 평소 우주이야기를 좋아하는 나로서 무척 반가웠기 때문이다.

특히 작가님의 책 중 #나의우주는아직멀다 내가 좋아하는 책 중 한권이라 #안나의토성 과 함께 추천하고 싶은 책.

 

위에 소개된 내용처럼, 사춘기 중학생 열 네살 소녀 안나’와 우주를 너무나 사랑하는 오빠‘가즈키 의 성장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읽으면 읽을수록 우주 행성들의 이야기가 너무 신기하고 내가 살아 숨쉬는 이곳이 정말 개미집처럼 작게 느껴지는 신비로움.

 

토성을 좋아하는 오빠 가즈키.

토성의 고리는 15년 주기마다 사라지는데 바로 이번 해라고 한다. 앞으로 남은 내 인생에서 고리가 없는 토성을 몇 번이나 볼 수 있을까? 생각하며 부모님의 남은 인생을 걱정하는 안나를 생각하니 왠지모르게 가슴이 뭉클해진다.

옥상이 있는 집으로 이사오면서 우주를 관찰하고 행복해하는 오빠와 사춘기 소녀 안나의 이야기도 좋지만, 평생 갚아야 할 장기대출로 일을 놓지못하는 부모님의 모습이 먹먹해지기도 했다.

 

나는 특히 철학적인 오빠의 이야기에 정말 심쿵이었다.

지구가 생기고나서 똑같은 밤은 없었고, 오늘과 내일의 하늘은 다르며 매일매일 새로운 하늘을 만날 수 있다는 이야기에 무료하게 생각했던 나의 일상들이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어른스러움과 다정다감한 우주오빠 나에게도 우주를 사랑하는 오빠가 있었다면 어떤 우주이야기를 들려줄까 싶다.

그래서일까 밤마다 오빠가 들려주는 우주이야기를 통해 사춘기 안나의 거칠었던 마음들은 마시멜로우처럼 말랑말랑해지는 듯 했다. ?

그리고 안나의 단짝친구 '미즈호'와의 에피소드 속에서 수많은 고민을 품고 유연하게 헤쳐나가며 성장하는 소녀의 모습이 반짝이는 별처럼 빛이 났고 꽤 성숙하다 생각했다.

 

나도 일평생 살면서 15년 주기마다 고리가 사라진다는 '토성'을 관측해 볼 수 있을까?

또 1년에 3센치씩 멀어진다는 달은 결국 지구와 멀어지게 될까?

그리고 지구가 멸망하기 전까지 우주 엘리베이터는 개발 될 수 있을까? 순수함을 잃은 어른들이라지만, 그런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나온걸 보면 어른들에게도 순수함은 우주처럼 광범위하겠구나 싶다.

 

소설임에도 에세이처럼 내 이야기처럼 느껴지고 공감가득한 이야기들과 내가 알지 못했던 행성이야기들로 한장 한장 읽어나가기 아쉬울만큼 좋았다.

역시나 내사랑 마스다미리 작가님. 올해도 앞으로 더 많이 만날 차기 책들이 무척 기대된다.

 

 

 

 

-나는 아직 뭐가 되고 싶은지 모르겠다. 그냥 꿈을 꾸는 것이 좋았다. 아직 미래를 사용하지 않았으니 지금은 어른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  p.62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아서 물어보진 않았지만, 나는 달이 왠지 불쌍했다. 지구에서 멀어지는 달도, 어른이 되어가는 나도, 몹시 불쌍했다.  P.78

 

-싫은 일은 왜 좋은 일보다 더 오래가는 걸까?

아무리 즐거운 일이 많아도 싫은 일이 딱 하나 있으면 그게 더 무겁다.  p.143~144

 

-오늘 아침은 학교 가는 길이 유난히 아름다워 보였다. 태양 빛이 지구에 도달하기까지 8분이 걸린다고 오빠가 말했었다. 8분 전의 태양이 나와 미즈호를 비춰주고 있었다. 작은 새들이 공원 나무 위에서 지저귀고 있었다. 엄마가 좋아하는 팔손이 꽃이 꼭 가을 불꽃놀이의 불꽃 같았다.

내 옆에는 미즈호가 있다. 우리는 둘 다 열네 살이다. 이건 46억 살이라는 지구의 나이와 비교하면 ‘순간’보다도 짧지만, 그래도, 그래도 절대 0은 아니라고 굳게 믿을 수 있다.  p.152~153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