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눈길은 고요하게 마음은 따뜻하게
http://blog.yes24.com/joyeve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기쁨주기
생각은 깊게 삶은 경쾌하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3·5기 책

4·7·8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3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일곱가지 마음
웃을 수 있다면
시인처럼
연인과 같은 음악
그대에게 주고 싶은 글
이벤트 도전
이벤트 당첨
책과 속삭이기
나의 사랑 나의 책
마음이 끌리는 책
지식의 숲을 걸으며
아름다운 사람들
독서 일기
필사의 즐거움
배우고 싶은 서평
나의 리뷰
책과 지성
영화와 팝콘
공연과 데이트
음악과 커피
나의 메모
가슴에 담는 글
태그
나의향기 아직은단풍이야 쪽팔려도 기죽지마 공부해 그냥써 keepwalking 다시시작해보자 읽자는다짐그만하지 나만의것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책 앞에서 머뭇거리.. 
정말이지 어떻게 나이를 먹어야 하는지.. 
오늘은 커피를 자제하려고 했는데 글을.. 
아. 직접 커피를 볶으시는군요. 볶.. 
wkf qhrh rkqslek 
나의 친구
내 친구
출판사

전체보기
나의 20대와 Simon & Garfunkel | 음악과 커피 2011-02-10 07:50
http://blog.yes24.com/document/32166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스타와 함께하는 상큼한 문화산책 참여

[CD]Simon & Garfunkel - The Essential Simon & Garfunkel

Simon & Garfunkel
SonyMusic | 2003년 11월

음악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시봉 콘서트를 보면서 자연히 나의 20대를 생각했다.

음악은 자연스럽게 시간을 역류시키는 힘이 있다. 불현 듯 옛날이 생각이나 한 장의 CD꺼냈는데 Simon & Garfunkel / The Essential Simon & Garfunkel (2CD)

우리 나이에 이들의 노래를 좋아하지 않은 청춘이 있었을까?

 

장발로 명동을 다니던 시절

예전의 코스모스 백화점 앞에 포엠이라는 정말 작은 카페가 있었다. 그 당시는 다방이라고 했는데 오직 포엠만 지금의 카페와 똑 같았다. 그 고급스러운 분위기 때문에 갔던 곳이다.

예쁜 주인은 주로 Simon & Garfunkel의 노래를 틀어 주었다.

아마 포엠을 자주 간 이유는 예쁜 주인을 보는 즐거움과 Simon & Garfunkel의 노래를 듣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이곳에서 처음 비엔나커피를 알게 되었는데 그 맛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

내가 좋아하는 OST를 꼽으라면 첫 번째로 영화 졸업의 사운드 트랙이다.

작은 키에 균형이 맞지 않은 코와 선하게 생긴 눈은 결코 미남배우의 대열에 설 수 없었던 더스틴 호프만이 이 영화를 통해 명배우가 된 것처럼 Simon & Garfunkel도 이 영화를 통해 그들의 아름다운 음악을 마음껏 들려주었다.

Mrs Robinson, Sound of silence, 빨간 스포츠카를 타고 금문교를 지날 때 흘러나오던 Scarborough Fair는 잊을 수가 없다.

 

Simon & Garfunkel / The Essential Simon & Garfunkel

Essential 이란 단어를 쓴 것이 매우 탁월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 더블 음반은 Simon & Garfunkel의 노래들 가운데 없어서는 안 될 대표적인 40곡이 수록되어 있다.

 

CD 1

01. The Sound Of Silence

02. Wednesday Morning, 3 A.M. (Live)

03. Bye Bye Love

04. Bleecker Street

05. I Am A Rock

06. A Most Peculiar Man (Live)

07. Richard Cory

08. Kathy's Song (Live)

09. Scarborough Fair/Canticle

10. Homeward Bound

11. Sparrow (Live)

12. Leaves That Are Green (Live)

13. He Was My Brother

14. The 59th Street Bridge Song (Feelin' Groovy)

15. The Dangling Conversation

16. A Poem On The Underground Wall (Live)

17. Blessed (Live)

18. Cloudy

19. Blues Run The Game

20. A Hazy Shade Of Winter

 

CD 2

01. Mrs. Robinson

02. Bridge Over Troubled Water

03. At The Zoo

04. Fakin' It

05. Old Friends

06. Bookends Theme

07. Punky's Dilemma

08. Overs (Live)

09. A Church Is Burning (Live)

10. America

11. El Condor Pasa (If I Could)

12. Cecilia

13. Keep The Customer Satisfied

14. So Long, Frank LIoyd Wright

15. The Boxer

16. Baby Diver

17. The Only Living Boy In New York

18. Song For The Asking

19. For Emily, Whenever I May Find Her (Live)

20. My Little Town

 

특히 Simon & Garfunkel을 모르는 젊은 친구들에게 자신 있게 소개해 줄 수 있는 음반이다.

세시봉 콘서트가 젊은 친구들에게도 감동을 준 것은 감성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알아들을 수 없는 가사와 기계적인 사운드에 익숙해 있던 젊음에게 인간이 가지고 있는 목소리의 아름다움과 삶의 연륜이 녹아있는 우정을 통해 낭만적인 삶의 우아함을 보여 주었기에 젊은 친구들도 마음이 움직였을 것 같다. 삶의 여유를 찾고 싶어 하는 젊은이들에게 Simon & Garfunkel의 음악은 충분한 쉼을 얻게 하는 도구가 될 수 있다.

그리고 나처럼 나이든 중년들은 음악다방에서 이들의 노래를 열심히 신청하고 들었던 추억의 한 장면들을 생각하게 할 것이다. 장발로 명동을 지나다 경찰을 피해 도망 다니던 한 장면, 생일을 맞은 여자친구에게 Simon & GarfunkelLP음반을 선물하며 좋아했던 기억등, 이들의 노래와 젊음을 함께 보낸 것이 얼마나 소중한 추억인지 알게 해준다.

 

나는 미성이고 서정적인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 Art Garfunkel의 노래가 더욱 좋다.

Bridge Over Troubled Water, Kathy's Song (Live)등은 Art Garfunkel의 아름다운 목소리에 빠져들게 한다.

 

꼭 어떤 장르의 음악만을 좋은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가창력보다는 외모가, 순수함보다는 섹시함이 이 시대의 가수들에게 필수품처럼 여겨지는 때에 오직 두 사람만의 하모니로 우리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Simon & Garfunkel의 음악은 충분히 다시 들려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두개의 별 두개의 지도
똥주와 완득이가 전해주는 행복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85 | 전체 1228912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