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ome Review
http://blog.yes24.com/jsjsj1009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하린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73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독서습관 캠페인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나의 리뷰
기타리뷰
판타지
로맨스
태그
플라워떡케이크 로맨스.증허락.동화.보보경심. 고슴도치의소원 나의순결한행성 그라폴리오 중국기서 미니어처리스트 유물로읽는이집트문명 죽여마땅한사람들 편안하고사랑스럽고그래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신간을 홍보중이오니 본 저서도 리뷰 .. 
WKF QHRH RKQSLEK 
wkf q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76627
2006-05-08 개설

전체보기
이상훈 - 테헤란로를 걷는 신라공주 | 기타리뷰 2021-10-27 23:29
http://blog.yes24.com/document/15312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테헤란로를 걷는 신라공주

이상훈 저
파람북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신라가 페르시아와 교류가 있었다는 사실에 기반해 여러 단서들을 엮어나간 소설이다. 작가의 다른 소설인 한복 입은 남자를 볼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역사적인 사실 몇몇을 가지고 엮어가는 이야기가 매력적이라 진실이라 믿고 싶을 정도였다. 나라를 잃고 신라로 온 페르시아의 왕자 아비틴과 신라의 프라랑 공주. 두 사람은 신라에서 잠깐의 시간을 함께한 뒤 아비틴은 아들인 페리둔과 함께 페르시아의 재건을 위해 떠난다. 이후 삶의 마지막까지 서로를 그리워했던 모습이 보여지고, 파사국에 홀로 남은 페리둔은 어머니인 프라랑 공주가 죽은 뒤 다시 신라로 돌아와 삶을 마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설 책은 이런 의문으로 시작한다. 오늘날의 이란의 이미지와 과거의 이미지가 왜 이렇게 다른걸까? 페르시아라고 불렸을 때 우리나라와 어떤 교류가 있었을까? 과거 그렇게 개방적이었던 우리의 역사는 어째서 서구화된 시선에 폄하당할 수 밖에 없었나? 이런 의문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깔려 있어서 신라와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된 점은 좋았다. 소설이라 불리기 애매하게 이게 설명문 가득한 정보서인지, 소설인지 모르겠다고 느껴지는 대사가 너무 많아서 읽다가 지치긴 했지만. 어쨌든 소설은 신라로 넘어와 후일을 도모할 수 밖에 없었던 페르시아의 왕자와 평생 가족을 그리워하며 사랑한 신라 공주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그 외에도 원효와 요석공주의 사랑, 쿠쉬나메에 기록된 이야기들을 통해 더 폭넓게 펼쳐진 이야기를 볼 수 있기도 했다.

 

 

방송국 피디의 현대적인 시선과 과거의 시선이 번갈아가며 나와 솔직히 내용 흐름이 부드럽지는 않았다. 그러나 책을 읽을수록 역사적 사실과 의문, 그를 토대로 내릴 수 있는 결론과 상상 속 이야기가 어우러져 정말 이런 이야기가 있었다 좋겠다, 좀 더 많은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뭐라도 더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으로 변해갔다. 책의 가장 뒤편에는 소설 속에서 녹여냈던 이야기를 뒷받침하는 역사자료들이 있어서 마지막까지 흥미롭게 볼 수 있었다. 지방에서 살고 있는 사람은 서울에 테헤란로가 있다는 것도 테헤란엔 서울로가 있다는 것도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는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직접 테헤란로를 보고싶은 마음도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