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외로워도, 그걸 친구 삼아 살아가는 방법에 대하여, 밤 9시의 커피
http://blog.yes24.com/jslyd0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밤9시의커피
세상엔 살펴보면 외로움을 달래주는 것들이 몇 개 있는데, 나한텐 밤 9시의 커피가 그 중 하난거 같아. 이 어메이징한 커피, 밤 9시의 커피야! 난 이렇게 멋진 커피를 마셔본 적이 없어. 이게 내 대답이야.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기 영화

6·7·8기 대중문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7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My Own Coffeestory
밤9시의 커피
그녀에 빠지다 그 커피
366 Diary
너 없이 산다
너 때문에 산다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
함께 살자!(공유와 공동체)
시네마가 있는 풍경
바람구두 이야기
내 여친 소개받을텨?
나의 리뷰
북카페
시네마카페
카페 놀멘놀멘
사랑
자본주의
교육
나의 메모
한뼘 이야기
투덜이
태그
갈가요 노래가삶을지탱하고사랑을유지하다 걷는듯천천히 좋은사람이되고싶다는생각을갖게만드는커피를내리는사람이나였으면 KTX승무원들에대한빚 첫번째첫사랑이안겨준선물 낭만불가 쿠바커피연수보내주시오 쿠바협동조합연수도좋아 혁명보다뜨겁고천국보다낯선쿠바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새로운 글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우연의 만남

전체보기
조영래, 어른 | 바람구두 이야기 2014-12-13 01:36
http://blog.yes24.com/document/78825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요즘 몸 상태가 꽤나 좋질 않다. 덕분에 늙었다는 말이 툭툭 나온다.

젊음이 부럽지는 않으나, 밤을 새워 말술을 들이켜도 이튿날 멀쩡하게 천방지축 뛰어다녔던 시절의 몸만큼은 다시 빌리고 싶다.


요즘 들어 더욱 자주 노인들에게 눈이 가고 그들의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게 된다. 내게도 곧 다가올 멀지 않은 미래니까!


어제는 분당에 카페 오픈을 앞둔 한 사회적기업과 미팅하러 분당선을 타고 가는 길이나 돌아오는 길 모두 노인들이 꽤 많았다. 오늘도 서대문 구청과 삼성동을 오가면서 지하철을 탔는데 역시 마찬가지.


그리고 새삼 깨달았다. 한국은 이제 고령화사회가 아니고 그냥 고령사회구나! (UN에 의하면, 65세 이상 인구가 총인구를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다. 2013년 기준으로 한국은 12.2%인데, 이미 고령사회 진입한 거나 뭐...)


문득 12월 12일이라는 사실이 들어오면서, 조영래 변호사를 생각했다. 24주기다. 그는 1990년 12월 12일, 마흔 셋, 폐암으로 세상과 작별했다. 그가 살아있다면 지금쯤 예순 일곱. 음지를 위해 워낙 많은 일을 했던 분이었다. 인권을 위해, 그리고 무엇보다 전태일 전도사.


이 분이 살아 있었다면 어땠을까, 부질 없는 상상도 해보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그리 존경하고 멘토처럼 여겼다는데. 

그의 부재로 가장 아쉬운 것은 '어른' 없는 세상이다.


어른인 줄 알았던 사람들에게 몇 번 얻어터지니 그것도 배신감이라고, 함부로 어른이라고 말을 붙이지 못하겠다. (사람은 실수는 할 수 있다만 결국 실수 이후의 태도가 중요함에도 그들은 어른다운 모습을 보이지 못하더라.ㅠ)


노장에 대한 존경이 없는 사회의 노장은 불행하지만, 존경의 대상을 갖지 못한 젊은이들은 더 불행한 법이다. 어른이 없고, 노장이 없는 세상에서 조영래 변호사를 그리는 것은 당연한지도 모르겠다. 나는 아무렴 어른이나 노장이 되긴 글렀다만, 꼰대만 되지 않으면 좋겠다. 그래야 다른 사람들이 받아줄 수 있을 테니.


나는 그렇게 늙어가고 있다. 한 살 더 빨리 먹으면 좋겠다. 2015년 웰컴!


《노인으로 산다는 것》에서 노인 장 루이 세르방 슈레베르가 말한다. 

"노인은 다른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들 수밖에 없게 되어 있습니다. 그 사람들의 미래를 보여주니까요. 부당한 일이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 불평은 그만두고 다른 사람들이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 됩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이성적 결합을 원하는 곳
"잘 쓰는 방법이 아니라 전보다 낫게 쓰는 방법에 관해 말하고자 합니다."
야간비행 저 너머 세상을 향하여
대중문화 감수성으로 해석하는 한국 사회
최근 댓글
진짜 그렇게 번성했던.. 
저도 일본 작품을 보.. 
가을이 되면. 떠오르.. 
그죠, 송호창 의원에.. 
잘 들었으며 잘 읽었.. 
트랙백이 달린 글
우리안에 있는 ‘공유경제..
[함께 보아요] 마을감수성..
나카야마 미호, 애잔한 사..
[밤9시의 커피] '하쿠나 ..
[밤9시의 커피] 6월25일의..
많이 본 글
오늘 56 | 전체 1511749
2006-07-3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