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김 몬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smkhr10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몬스
김 몬스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75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꽃자수 꽃자수수업 여행을쓰다 필사여행 여행노트 석양정 4초 피터브레그먼 캘린더북 컬러링앤더푸드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안녕하세요 김몬스님,.. 
잘 읽고 갑니다~^^ 
나타나지도 않은 상황.. 
드라마로도 유명한 책..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54284
2012-09-03 개설

전체보기
직접 만드는 입욕제 레시피 ! '기분이 좋아지는 오늘의 입욕제' | 기본 카테고리 2021-02-26 01:26
http://blog.yes24.com/document/139099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기분이 좋아지는 오늘의 입욕제

소크아트 저
영진닷컴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행을 갈 때마다 꼭 욕조가 있는지 확인해보고 입욕제를 챙겨가고 싶은 욕구가 있었다. 
물론 혼자 여행을 갔을 때 욕조가 있진 않아서 너무 아쉬웠지만 입욕제에 대한 욕심은 아직까지도 있다.
그런데 난 이런 입욕제가 큰 회사에서 제작을 해서 판매가 되고 있는 줄만 알고 있었다. 
인스타그램을 보던 어느 날 입욕제도 직접 만들어서 쓴다는 사람의 글을 본 적이 있는데 그 때 정말 충격을 받았다.
캔들을 직접 만드는 분들처럼 이렇게 입욕제도 직접 만들어서 사용하고 판매하는 분들도 있구나 하고 말이다.
신선한 충격이였고 배우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아직까지 배우지도 못했고 어떤 재료가 필요한지 조차도 알 수 없었다.
그런데 이렇게 책으로 나왔다고하니 궁금할 수 밖에 없었다.

먼저 배스밤, 버블바의 차이도 알려주었는데 만드는 방식에서부터 다르다고 했다.
그리고 입욕제 원료에 대한 정보도 알려주셨고 가장 중요한 부분인 에센셜 오일의 향에 대해서도 아주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서 좋았다.
각 에센셜 오일별로 어디에 좋은지 까지도 설명되어 있어서 좋았고 보습을 위한 식물성 오일도 어떤  것이 좋은지 설명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만드는 방법을 처음에 설명을 하고 그에 맞는 혼합법을 그 뒤에 자세하게 설명해주고 있다.
가장 먼저 피톤치드 편백 입욕제가 설명되어 있는데 이름만 들어도 힐링이 되는 것 같았다.
스트레스 호르몬을 감소시키고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고 하는데 아마 피톤치드 편백 입욕제를 넣고 욕조에 들어가면 자연 속에서 반신욕을 하는 기분일 것 같았다.
꼭 도전해보고 싶은 입욕제인데 만드는 레시피가 아주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으니 넣는 용량을 잘 체크해서 만들어 볼 수 있을 것 같다.

우선 배스밤을 만드는 모양도 잘 나와있는데 모양마다 틀이 있는데 그에 맞는 재료를 쓰면 너무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핑크색 색소가 들어간 배스밤은 벚꽃틀에 심플한 것이 어울리는 배스밤은 평범하게 동그라미 틀에 넣는 것이 가장 잘 어울려 보였다.
배스밤은 향과 보습도 중요하지만 비쥬얼도 중요하다는 것을 여기서 깨달았다.
각자 잘 어울리는 틀에 맞춰서 만들면 너무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입욕제는 선물로도 참 좋으니 예쁘게 만들어서 선물할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았다.

갈라지고 말라있는 배스밤과는 달리 버블바는 반죽한다는 느낌으로 만드는 것이었다.
반드는 방법도 다르고 사용할 때도 느낌이 다르고 보관하는 방법도 따로 있으니 자세히 읽어보는 것을 권한다.
나도 구분하는 방법을 몰랐는데 이 책을 통해서 배울 수 있었다.
솔직히 입욕제인 배스밤, 버블바가 욕조가 없기에 전혀 필요가 없다 이게 무슨 소용이다 할 사람들도 있을텐데 욕조가 없이도 아로마 스파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샤워밤이라고 했다.
샤워하는 동안 흐르는 물에 자연스럽게 녹여서 욕실 바닥에 놓으면 향기를 뿜어내는 것이고 직접 피부에 사용하지 않아서 향을 더 강하게 쓸 수 있는 강점이 있다니 더 좋다.

우선 이 책을 읽으면서 향에 취하고 색에 취한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이미 입욕제를 만들어서 향을 맡고 있는 느낌이었다.
사실 재료부터 만드는 방법까지 아무것도 몰라서 겁이 났었는데 책을 통해서 어느정도 기본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재료를 구해서 직접 만들어보는 그 날까지 열심히 배워두고 또 빨리 직접 만들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