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해솜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ungsuli7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솜
해솜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BL 리뷰
판무 리뷰
로판 리뷰
기타 리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43
2020-06-11 개설

로판 리뷰
결혼 장사 세트 | 로판 리뷰 2020-10-22 14:17
http://blog.yes24.com/document/132013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결혼 장사 (외전 포함) (총6권/완결)

KEN 저
로아 | 2018년 11월

        구매하기

괜찮습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난하게 읽을만 한 것 같습니다. 재밌다는 평이 많아 세트 할인때 샀는데 또다시 전권을 읽지는 못했네요. 덤덤한 서술 때문인지 분위기 자체는 마음에 들지만 글이 잘 읽히지 않습니다. 읽는 내내 재밌는 한편 지루하다는 느낌이 계속 들어 결국 2권 중반에서 멈추게 되었네요. 더불어 남주 말투가 너무 거슬려서 더 힘들었습니다. 하오체에 ~하네체... 나이 들어보이는건(많긴 하지만) 고사하고 남주가 입 열때마다 분위기가 깼어요. 제일 힘들었던 부분은 남주랑 여주 나이차이.... 보는 내내 계속 신경쓰여서 집중이 하나도 안됐네요. 너무 불평만 써놓는 것 같아 걱정되지만 잔잔한 분위기를 좋아하신다면 잘 맞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괴물의 달콤한 디저트 | 로판 리뷰 2020-09-22 11:32
http://blog.yes24.com/document/130627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괴물의 달콤한 디저트 (총5권/완결)

박해담 저
조아라 | 2016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할인 이벤트에 홀랑 넘어가 세트로 사버리고 말았읍니다... 역시나는 역시나 재미와는 별개로 초반권밖에 읽지 못하고 덮었음을... 자기가 쓴 책의 주인공이 찾아온다면 얼마나 소름끼칠까요... 한번쯤 만나보고 싶으면서도 절대로 일어나지 않았음 좋겠네요. 주인공이 식인귀?라는게 참신했어요 ㅋㅋ 여즉 초반부라그런지는 몰라도 주인공이 쓴 소설속 주인공이 찾아와 자긴 그러고 싶지 않았다는 부분이 머리에 콕 박혀 한참 기억에 남네요.  잘 읽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헌터 만렙인데 나만 장르가 공략겜 1 | 로판 리뷰 2020-07-28 14:36
http://blog.yes24.com/document/127893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헌터 만렙인데 나만 장르가 공략겜 1권

삐요링 저
디어앤 | 2020년 06월

        구매하기

그럭저럭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별로 그렇게 막 잘 읽히지는 않았어요. 표지에 혹했다가 제목에 흥미 생겨서 한 권만 사본 건데 뒷권도 살지 말지는 잘 모르겠네요... 현재로서는 막 그렇게 동하지는 않아요 ㅠ 잘 안읽혀서 여러번 끊었다 읽었더니 내용도 잘 안 들어오네요. 캐릭터들이 좀 평면적인 것 같아요. 여주도, 남주 후보들도 무매력... 여주가 돈 밝히고 이러는거 좋아해서 그 설정은 괜찮은 것 같았는데 좀 너무... 단순한 것 같아요 ㅠ 제일 매력 없는 캐릭터는 민유성... 여주를 좋아하는 거 뻔히 보이는데 츤데레인지 그냥 저 혼자 말아먹고 여주는 눈치도 없어서 하나도 모르고... 초반에 나오는 적성 검사 장면은 그냥 클리셰 그 자체라 후룩 넘겼네요. 개쩌는 능력 각성한 주인공이 오면 서비스 직인 직원(공무원인데도)이 주인공 개무시하면서 주인공 말 다 끊어먹다가 주인공이 능력 보여줘서 후덜덜하게 만드는거... 너무 흔한 장면에 사이다라고 쓴 것 같은데 사이다는 하나도 못 느꼈고 감정 이입돼서 기분만 나빴어요.... 그리고 솔직히 너무 유치했어요 ㅠㅠㅠ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