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캣도그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eanulov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캣도그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96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단모집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캣도그님! 좋은 리뷰 ..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448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수학이 사라져도 괜찮을까? | 기본 카테고리 2020-06-15 06:01
http://blog.yes24.com/document/126183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수학 대소동

코라 리,길리언 오릴리 글/홍연시 그림/박영훈 역
다산어린이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수학이 사라져도 괜찮을까?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수학을 좋아하여 열심히 파고드는 아이들도 있지만, 초등학교 3학년 이후에는 수학포기자가 나올 정도로 수학은 참 호불호가 갈리는 학문이다. 생각해보면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도 점점 학년이 올라갈수록 식도 복잡해지고, 공식도 많아지다보니 점점 질리게 되는 것 같다.

이제 막 수학이라는 학문을 시작하는 첫째도 어린이집에서 배울 때만 해도 내가 따로 가르쳐 주지 않았는데도 수도 곧잘 읽고 잘하기에 역시 아들이라 기본적으로 수학을 잘 하나 싶었는데, 요즘 덧셈 뺄셈이 많아질수록 벌써 조금씩 힘들어하는게 보인다.

수학을 어려워하는 아이들에게 '교육 과정에서 수학이 사라진다!'라는 소식은 정말 기쁜 소식일 것이다.

이런 참신한 상상으로 시작하는 책, '수학대소동'이다.

교육부 장관의 기자회견에서 레이크 장관은 교육과정에서 수학을 없앨 것이라고 발표한다.

아이들에게 필요한 건 기본적인 산수인데 어차피 이건 계산기로 가능하고, 더 복잡한 수학 문제는 머리만 아프게 하고 스트레스만 가져온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대다수의 아이들이 기뻐하는 가운데, 수학을 사랑하는 '샘'은 레이크 장관에게 자기가 수학이 필요하다는 것을 증명하겠다고 한다.

차례를 보면 '샘'이 수학이 얼마나 생활속에서 사용되고, 필요한지에 대해서 하나하나 보여주는 것이 나온다.

그리고 그와 함께 수학이 얼마나 재미있는지도 알려주고 싶어한다.

이것은 꼭 수학을 싫어하고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아이들에게 '샘'의 이야기를 통해 수학이 얼마나 많이 활용이 되는지, 왜 수학을 공부하는 것이 좋은지 필요성과 재미를 알려주는 것과 같아 보인다.

세상 속 수학, 체육, 미술, 음악, 자연, 마술 속에도 수학이 있다. 언뜻 제목만 보면 어떻게 그 안에 수학이 있을까 싶은 것들이다.

 

재미있는 상상속에서 아이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이끈다. 책을 읽으며 '정말 수학이 사라진다면 어떨까?' 라는 재미있는 상상을 하며 이야기도 함께 나눌 수 있다.

한 파트마다 관련된 새로운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 인물들은 나름 해당 파트의 전문가들이다. 이들은 나와서 '샘'을 반대하기도 하고, 도와주기도 한다.

체육의 경우 자전거를 잘타는 체육왕 에밀리가 나오는데, 자전거에 연관된 기하학이 나온다.

책을 읽던 나에게도 자전거와 기하학의 관계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 흥미있게 읽었는데, 비밀은 자전거의 삼각형 프레임에 있었다. 산악 자전거냐, 익스트림 스포츠냐, 로드 바이크냐에 따라 그에 맞춰서 삼각형의 모양이 달라지는 것이다. 그걸 이용해 자전거를 빠르고 부드럽게 달리거나 충격을 잘 흡수하게 만드는 것이었다.

자전거에도 수학이 활용되서 만들어지다니 그걸 연구하고 만들어낸 사람이 대단해 보였다.

이어서 미술에서 모자이크나 CGI, 광선추적법도 엄청난 계산을 이용해서 만들어진 것들이었다.

생각해보면 건축이나 조각도 비율이나 각도 계산 등이 필요하니 수학적인 계산이 많이 필요할 것 같았다.

음악에서 기본적인 악보만 해도 음표를 박자에 맞추어 쪼갠다거나 분수를 이용하고 있다.

이렇게 샘의 증명이 이어지는 가운데 학교다닐 때 배웠던 뫼비우스의 띠 같이 익숙한 것도 나오고, 나도 모르던 수학 정보들도 있어서 신기했다.

결국 샘은 사람들에게 수학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리고 수학이 사라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도리어 아이들이 수학의 필요성과 재미를 깨닫게 되어 동아리도 생기고 다양한 수학 문제를 풀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었다.

기발한 상상으로 시작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어느덧 읽는 사람도 수학이 이렇게 생활 곳곳에 쓰이는구나,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겠구나 설득이 될 것 같은 이야기였다.

 

한 파트가 끝날 때마다 샘과 제레미의 수학 발전소가 있어서 수학을 이용한 재미있는 문제와 수학자에 대한 이야기도 나와서 수학적인 정보도 얻을 수 있었다.

 

아이들이 수학을 싫어하고 공부하지 않으려는 이유는 결국 수학은 그냥 복잡하고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때문인 것 같다.

그래서 요즘 스토리텔링 방식의 수학 동화도 많이 나와있어 수학을 좀 더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많은 교재와 교구들이 나와있는데, 이 책은 그런 수학을 공부하는 목적과 필요성이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에 녹아들어있어서 아이들에게 수학 공부의 목적을 깨닫게 하고, 수학에 관심을 가지게 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