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캣도그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eanulov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캣도그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90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단모집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잘 봤습니.. 
리뷰 잘봤습니다^^ 
흥미로운 책이네요. ..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26 | 전체 622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엄마의 사랑에 대해 말하는 가슴속에 여운을 남기는 시 | 기본 카테고리 2020-09-01 19:21
http://blog.yes24.com/document/129542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사슴

공광규 글/이여희 그림
바우솔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엄마의 사랑에 대해 말하는 가슴속에 여운을 남기는 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슨 내용인지도 잘 모르면서 '엄마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라기에 덥석 선택한 책.

<엄마 사슴>

이 그림책은 공광규님의 시에 그림을 더한 그림책이다.

여린 풀과 벌레와 곤충을 밟지 않으려고 맨발로 산행하는 일상을 소중히 여기며 시를 쓰고 있다는 공광규 시인의 글과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 매일매일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이여희 님의 그림이 잘 어우러진 책이다.

대상이 유아와 초등 저학년이지만 읽어보기에는 초,중,고,성인까지 누가 읽어도 좋을 이야기이다.

그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만한 '엄마'에 대한 이야기. '엄마의 사랑과 희생'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너무도 아름다운 숲의 강에 아기 사슴이 헤엄치고 있는 앞표지.

그런데 뒷표지를 보면 악어가 있다.

책을 펼쳐서 표지를 보면 아무것도 모르고 유유히 헤엄치는 아기사슴 뒤로 악어가 슬그머니 다가가고 있는 모양이다.

이 아기 사슴은 어떻게 될까? 엄마 사슴은 어디에 가고 아기 사슴만 혼자 강을 건너고 있을까?

시의 시작은 '티브이를 보는데'이다.

아마도 작가님이 티브이를 보다가 나온 장면을 시로 적은 것인가 보다.  

조심스럽게 천천히 강을 건너는 아기 사슴을 향해 악어가 다가가고 있다.

그걸 멀리서 본 엄마사슴.

몸이 젖은 것으로 보아 이미 강을 건너고 아기 사슴을 기다리고 있었나보다 

과연 엄마사슴은 어떤 행동을 할까 싶었는데, 거침없이 물장구를 치며 악어의 눈을 돌리고, 악어의 입으로 돌진한다.

아기 사슴은 아무것도 모르고 강을 건너고 있다.

과연 내가 엄마 사슴의 입장이 되고 나의 아이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나도 이렇게 거침없이 뛰어들 수 있을까?

아마도 머리로 생각하기도 전에 본능적으로 몸이 튀어나가지 않을까 싶다.

엄마 사슴도 그랬을 것이다.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엄마가 희생하면 엄마를 잃은 아기 사슴은 어찌살까도 싶은데 아마 그런 생각까지 들기도 전에 일단 아기를 구해야 겠다는 생각이겠지.  

엄마 사슴은 사라지고 아기 사슴은 아무것도 모르고 강을 건넌다. 심지어 비도 그치고 무지개가 떠있다.

엄마를 잃었지만 아기 사슴의 앞날에 희망이 있다는 뜻일까 싶다. 

아이와 함께 읽어보았는데 일부러 그런 분위기를 만들지 않아도 괜히 숙연해 지는 분위기가 되었다.

다 읽고 나서 어떤 느낌이 드냐고 물어보니 '슬프다'라고 대답하는 아이.

엄마 사슴이 없어서 아기 사슴은 어떻게 살겠냐니 그래도 아빠 사슴이랑 살면 된다고 이야기 한다.

그래. 강을 건너 아빠 사슴을 만나서 잘 살기를 기원해 보았다.

짧은 시였는데 그 여운은 시를 읽은 시간보다 더 오래, 진하게 남아있었다.

계속 머리속에 생각나기도 했다.

그림과 시가 잘 어우러져서 더 감동적이었고, 기억에 잘 남았던 시.

엄마라서 그 내용이 더 와닿기도 했던 시였다.

마지막장에 시가 영어로도 써 있어서 다시 읽어보니 또 다른 감동이 느껴졌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