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初步)_내가 나를 만나는 곳
http://blog.yes24.com/khoh5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초보
初步, 초보, chobo, 촙ㅗ .. 마음이 답답할때, 여유가 없을때, 책 한권 골라 읽고 리뷰를 핑계삼아 마음을 내보이는 곳.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2,1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주절..주절..
퍼온글..퍼간글
귀촌일기
리뷰어클럽/댓글이벤트
책.책..책...
나의 리뷰
자연과학
인문
사회/정치
경제/경영
역사/동양고전
소설 /시
에세이/심리/여행
자기계발서
기타
나의 메모
기억에 남는글
태그
178권.2086권.신축년2222권 11월이가고이젠달력도한장남았다. 포도밭의떨어진잎들을주을까책을읽을까아님그냥빈둥거릴까? 깊어지는가을 다가오는겨울.. 겨울이손짓한다.한해가깊어간다. 바빴고그래서더욱아쉬운9월이지나간다. 밤과대추가익어가는날.. 고추농사는쫑치고샤인머스켓은익어가고이젠코로나가물러갈시간 2020년누적리뷰2020권...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인간, 이성의 힘을 믿.. 
사람이 모이면 권력이.. 
지금 제가 읽고 있는 .. 
인류가 호모 옴니스가.. 
ㅋㅋㅋ 맞습니다. 이 .. 
나의 친구
출판사
오늘 162 | 전체 383874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눈썹에 종을 매단 그대는 누구인가, [장자철학우화3] | 역사/동양고전 2020-11-18 05:3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3388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장자 3

윤재근 저
나들목 | 201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화로 읽는 장자철학 3권은 [장자]의 <잡편>에 해당하는 글 12편이 실려 있다. 1권에서 소개한 <내편>이나, 2권에서 소개한 <외편>과 마찬가지로 저자는 <잡편>에 나오는 우화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게 장자의 사상에 대해 알려준다.

 

3권의 구성을 보면 먼저 ‘1부 장자와 대담을 하면’에서는 장자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보고 어떤 말을 해줄지에 대해 적고 있다. 물론 저자가 [장자]에 나와 있는 장자의 사상 중에서 뽑아낸 말들이지만 마음에 와 닿는다. 마음의 문을 열고 마음을 노닐게 하기 위해서는 침묵이 필요하다고 장자는 말한다. 노니는 마음은 걸림이 없어야 하고 그렇게 될 때 마음은 무심(無心)해진다. 인위를 파괴하고 무심만 남게 될 때 무위(無爲)를 만날 수 있게 된다. 즉 무위는 말문을 닫고 마음을 노닐게 할 때 힘을 낸다고 한다. 이렇게 무위하고 무심하다는 것은 망아(忘我) 즉 나를 알기위해 나를 잊는 것이다. 이것은 만물과 더불어 나를 있게 하라는 것, 다시 말해 천지와 더불어 노니는 것을 뜻한다고 저자는 해석한다. 또 장자는 무엇이든 애증(愛憎)으로 묶지 말라고 한다. 좋으면 좋은 대로 그대로 두고, 싫으면 싫은 채로 그대로 둘 줄 알면 마음이 편안해진다는 것이다. 삶을 앓게 하는 병, 삶을 괴롭게 하는 것, 암담하게 하는 것, 좌절과 절망을 맛보게 하는 것 모두가 원(怨)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상대가 서로 갈등하는 것은 서로 겨루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장자는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스스로 노니는 자연이 되라고 했지 싶다. 분별하지 않으며 시비하지 않고 침묵으로 자연과 노니는 것, 그것이 바로 무위인 셈이다.

 

‘2부 우화속의 인물들’과 ‘4부 잡편의 장자어록’은 1,2권과 마찬가지로 각 편에 나오는 인물들의 이야기와 장자의 사상을 대표할 수 있는 어록이 실려 있다. 1,2권과 다른 점이 있다면 <잡편>의 마지막 편인 천하(天下)편을 ‘3부 장자선언 천하편’으로 별도 구성했다는 점이다. <잡편>의 편제는 11편으로 되어 있는데 이 책에서는 <외편>의 마지막 편인 지북유(知北遊)를 <잡편>에 포함시켜 12편으로 되어 있다. 3권에 나와 있는 편명은 차례로 지북유, 경상초(庚桑楚), 서무귀(徐无鬼), 칙양(則陽), 외물(外物), 우언(寓言), 양왕(讓王), 도척(盜?), 설검(說劍), 어부(漁父), 열어구(列禦寇), 천하이다. [장자] 33편중에서 우화가 없는 편은 <외편>의 각의(刻意)와 선성(繕性) 그리고 <잡편>의 천하(天下) 세 편이라고 한다. 2권에서 각의와 선성이 빠져 있던 이유가 아마 그래서였던 모양이다. 저자가 이 책에서는 [장자]를 사상으로 읽지 않고 우화 속에 나오는 인물들의 이야기로 읽겠다고 했으니 우화가 없다면 이야기가 없다고 본 모양이다. 그럼에도 천하편을 별도로 다룬 것은 장자 자신이 남긴 [장자]의 서문으로 생각해도 되기 때문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천하편에서 장자는 무위의 요구사항으로 ‘만물은 다 같다. 그러니 분별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라’고 했고, 인간이 분별하고 차별하면서 편리한대로 선악을 짓는 오류들이 바로 인위라고 했다. 그렇게 볼 때 ‘3부 장자선언’의 핵심은 서로 차별하고 서로 시기하면서 서로 벽을 쌓는 짓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사람이 사는 세상에 장자가 간절히 남기고 싶었던 말이었으니 서문으로 보아도 하등 이상할 것이 없다.

 

우화 속에 나오는 인물들은 한결같이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는 자연이 인간의 본성임을 강조한다. 그리고 무슨 일이든 본성대로 하라고 한다. 그러나 인간은 앎의 경쟁을 하는 것이 본성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분별을 하고 시비를 가리게 되고 삶이 괴로워진다. 공자는 이런 인간의 앎을 인위(人爲)를 내세워 세련되게 하라고 하지만 장자는 무위를 내세워 최대한 없애버리라고 한다. 자유롭기 위해서 분별하지 말고 소유의 욕심을 버리라는 것 일게다.

 

우화로 읽는 장자철학, 분별하지 않는 삶이 나를 자유롭게 한다는 사실 한가지만이라도 제대로 실천하는 삶이 되라고 말하는 것 같다. 오늘 하루도 나는 얼마나 분별하고, 또 소유에 욕심을 내었는지 살펴보며 [장자]에서 교훈을 깨닫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4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