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hori(高麗)_聰 明 强
http://blog.yes24.com/khor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hori
聰,明,强 (khori.tistory.com)이면 딱인데..호기심많은 덕후?. 진부와 진보의 경계 사이에 꿈 꾸는 자유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6·7·9·10·11·1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2,4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일상의 기록
天上雜夫
스크랩
해외영업 [종료]
나의 리뷰
독서기록
영화_공연
음악
Lego
동화책
나의 메모
해외영업 [마감]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잡부생활 아무거나한다 장르불문 그런거하지마 안할꺼다 바본가봐기억이안나네 C레벨 재미드럽게없음 두통거리 사람으로인해웃고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맞습니다..ㅎㅎ 
요즘같은 취업난 시기.. 
되돌아보면 직장생활.. 
행복한 독서 되세요. 
오르골이네요^^ 저도 .. 
새로운 글

전체보기
잔소리 까이꺼..인생 음악이지.. | 일상의 기록 2021-01-16 16:35
http://blog.yes24.com/document/136551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스피커는 왜 샀냐고 주인님 잔소리가 많으시다. 내가 뭘 사냐고 이야기하다...생각해 보니 사는게 없는 것은 아니네. 내가 요즘 사는 것의 대부분은 책이거나 간식이나 기호품이다. 간식은 주머니에 갖고 다니며 회사에서 애들보면 사탕, 과자, 젤리 주는 용도다. 아저씨가 그렇지 뭐. 

 

 친구가 개발하고 판매하는 Hi-Fi오디오 제품인데 IO(interface, 연결선 방식)가 다양하고 내 수준에는 괜찮다.  온갖 케이블을 컴퓨터 뒤로 후딱 넘기고, 연결해서 앞은 깔끔하게 위장해두었다. 주식은 년초 수익을 대부분 세상의 발전을 위해서 반납하고... 내 입장에서는 배당금을 모아서 이 스피커와 바꿨다고 생각하고 ㅎㅎ 공급자는 자기 정상 판매가는 모르는 일이라는 진상 고객이 나타나서 제조원가 이하로 달라는 불상사를 직면한 것이지만.. 내 입장에서는 일 년 책 사보는 예산이고, 본인은 임가공비도 안 주는 나쁜 고객을 만난거다. 대신 술은 조립할 녀석 사줬지..내가. 일부 자재는 품질 경계선의 부품을 좀 다듬어 쓰고, 고장나면 일단 들고가는 것으로..ㅋㅋ 소리는 만족할 수준이다.

 

 처음 오피스텔에서 스피커를 만들어서 들어보라고 할 때의 소리가 벌써 오래됐다. 화통한 소리에 귀에 거슬리는 고음의 프로토타입 제품이었는데 이젠 시장에서 조금씩 자리를 잡나보다. 굴곡만큼 한 분야에서 이름값을 하고 다시 다른 분야를 해보는 녀석을 보면 대단하다. 비디오 하다 오디오 해서 AV냐고 가끔 놀리기는 하는데. 내가 발명가와 개발자는 유사한 듯 하지만 전혀 다른 종자라고 하는 이유다. 사업가와 영업사원이 다른 것처럼..

 

 그 만큼 소리도 풍성해졌다. 사실 나이를 먹으면 가청주파수가 줄어든다. (테스트해보면 압니다) 들린다고 착각하는 사실을 짚어주는 과학적 접근과 과학으로 설명할 수 있는 인간의 감성을 이야기한다. 그게 중요해? 나도 안 들리는 소리가 많은 나인데 놀러가면 꼭 들어보라고 한다. 어차피 막귀에게 들려주는 이유란 이런 애도 좋으면 일단 패스라는 생각이란 의심이 많긴하다. 꼭 이렇게 부려먹긴한다.ㅎㅎ 가끔 매니아들 성질을 부린다. ㅋㅋㅋㅋ(예민함)

 

 전화기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한 번 들어봤다. 컴퓨터로 연결해서 멜로 스트리밍을 들어보고, 책상밑에 잠자던 시디도 연결해서 한 번 들어봤다. 집에 All-in-One touch monitor형태의 컴퓨터를 산 이유도 하나는 공감이고, 하나는 여기에 B&O 스피커 4개가 장착되서였다. 그렇다고 오디오에 환장했다기 보단 내 컴퓨터 폴더처럼 "인생 음악이지"라고 생각한다. 기쁠때나 슬플때나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래는 무엇으로 들을까? 귀로 듣긴한다. 들으면 머리속엔 이런 저런 생각이 흐른다. 예전처럼 가사가 들어오지 않는 것은 내가 다른 것에 관심을 갖기 때문일거다. 가사가 없는 노래를 듣기 시작하면 나이가 먹는 것일지 모른다. 조금 더 나은 장비로 들을 때의 느낌은 다르다. 무엇보다 귀에서만 소근거리거나 쿵쾅거리는 느낌이 아니다. 노래가 내 가슴에 노크하는듯한 그런 느낌이 좋긴하다. 콘서트만한 것이 없지만. 직장 선배가 싸이콘서트를 가볼까 했더니 그거 좋은 생각이란다. 코로나 풀리면 버킷리스트다. ㅋㅋ

 

 잔소리는 볼륨업으로 해결해보고..아싸아.. 뭘 해볼까? 어려서 삼성 mymy는 모르겠고 Sony walkman 생겼을 때 같은 느낌. Aerospeaker 소리를 듣고 읍내에 나가면 항상 구경하던 그 때의 느낌처럼 기분 좋은 날이다. 

 

#HiFi #Audio #음악생활 #khori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발표]『망월폐견..
[서평단 모집]『망월폐견 ..
[서평단 발표]『간신열전..
[서평단 모집]『간신열전..
[서평단 발표]『한 권으로..
많이 본 글
오늘 28 | 전체 55576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