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FOCUSED
http://blog.yes24.com/kiyuk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전체보기
페미예요? 좌파인데요. | 기본 카테고리 2022-02-06 17: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705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슬기로운 좌파생활

우석훈 저
오픈하우스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분노가 만드는 힘은 오래가지 못한다. 분노는 또 다른 분노에 의해 무너진다. 오래가는 것은 유머와 낭만, 그리고 여유 같은 것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우석훈 저자의 강연을 마지막으로 들은 것이... 12년 만에 한국에 온 미쿡인 친구를 데리고 간 2012년이 아닌가 싶다. 사회경제학자로서 참사, 육아, 직장... 곳곳을 담아 출간을 계속 해주시는데 열심히 안 읽었다. 지금 와서 이유를 찾아보려해도 기억은 안 난다.

 

그리고 2022년, 좌파leftist가 무엇인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뭘 하는 이들인지는 모르지만 죽도록 미워하고 실제로 죽이기도 한 한국사회에서 제목에 단어를 딱! 올려둔 책에 눈길도 마음도 딱 멈춰 선다. 타인의 왼쪽에만 앉고, 서고, 걷고, 먹고... 등등을 하려해서 내 별명이 좌파였다는 것도 한몫했다.

 


 

사상적 이유로 그랬다면 폼이 났을 것이나... 아니다. 어릴 적 심하게 앓은 왼쪽 귀가 잘 안 들리기도 하고, 교정된 왼손잡이지만 왼손으로밖에 할 수 없는 몇 가지 일들도 있어서 그렇다. 어쨌든 나는 누군가의 오른쪽에 서면, 나의 왼쪽에 누가 있으면, 어지럽고 작동이 잘 안 된다. 그러니 아마도 평생 고정 좌파다.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희한한 진보와 보수로 나뉜, 진보도 아니고 보수도 아닌 이들만 사는 듯한 공화국에서 좌파하자고 하는 경제학자의 이야기가 처음 맛보는 음식처럼 기대로 설레지만, 어차피 출간될 정도로 건전한(?) 내용일 거라 애써 기대를 낮춰본다.

 

! 남녀문제는 자산격차 심화로 인한 한국자본주의의 모순에 기인한 갈등 현상.

! 평등주의egalitarian의 시선

! 상냥하고 명랑한 좌파의 일상의 실천

! 좌표의 중심 미래의 시작은 취미생활로 좌파 활동하는 ‘청년들’

! 숏컷과 남혐

! 외신으로부터 온라인 학대로 불린 한국 언론의 클릭 수 장사용 기사들

! 재벌과 대선후보의 멸공 놀이

! 메일 쇼비니즘male chauvinism

! 가난한 20대와 더 가난한 10대가 보수로 향하는 시대의 퇴행

! 엄마 페미야?

 




 

우석훈 저자의 지적과 어떤 결을 같이 하는 생각에 나는 동의한다. 한국의 진보가 자본주의에 대한 반대가 아니라 보수에 대한 반대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저렇게 불분명하고 어설픈 정체성을 가지게 된 것이라고. 내가 선택하고 학습한 주의가 아니라 누굴 반대하다 얼떨결에 생긴 정체성이라 엉터리가 많다고.

 

“진보는 적당한 경제 성장률 속에서는 이념으로 잘 작동하겠지만, 성장률이 내려가면서 한국 사회는 성과는 나지 않으면서 점점 경쟁만 많아지는 형태로 갈 것이다. 그래서 20대는 전 세대보다 가난하지만 더욱 보수적으로, 지금 10대는 그보다 더 가난하지만 더더욱 보수로 갈 확률이 높다. 그리고 수많은 보통의 남자들은 여자들만 욕하면서 젠더라는 창구가 열어낸 극우파의 길로 갈 것이다. 퇴행적이지만, 그걸 퇴행적이라고 말하면 사회적으로 매장당하는 시대가 앞으로 10년간 펼쳐질 것이다.”

 

그렇다면 저자가 명랑하고 상냥하게 살고자 한다는 이야기는 무엇일까. 한국의 비분강개가 너무 무겁고 엄숙해서 대부분은 따라 하기도 힘들고 지속하기도 어렵다는 지적에 동의한다. 그리고 중년으로서 말을 보태자면 심신의 에너지의 총합은 정말로 유한하다. 어디다 끌어다 계속 공급할 수도 없다. 인간의 육체는 그런 엔진 구조가 아니다.

 

그러니 모두가 화르륵 불 지르고 홀랑 태우고 산화하면 안 된다. 가능하면 분배도 좀 해서 내가 바라는 세상의 모습을 보고야 말리라, 그때까지 살아남고야 말리라, (저자의 주장은 아님!) 라는 심정으로 끈질기게 살며 보여주는 방식도 필요하고 절실하다.

 

“일종의 ‘소수자’로 살아가면서 나는 에코가 그랬던 것처럼 최대한 유머러스하게 살아가려고 했고, 명랑함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 저자로서 살아가는 내내 노력했고, 분노와 증오로 살지 않았다. 분노가 순간적으로 만드는 힘은 강렬하다. 그것이 집단의 이름이 되면 커다란 힘을 만든다. 그러나 분노가 만드는 힘은 오래가지 못한다. 분노는 또 다른 분노에 의해 무너진다. 오래가는 것은 유머와 낭만, 그리고 여유 같은 것이다.”

 

그리고 우리가 아주 쉽게 사용하는 ‘진보’와 ‘보수’를 기본 개념부터 잘 논의해보자. 종종 나는 형태만 같은 단어들은 모두 다른 의미로 사용한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니 논의도 토론도 될 리가 없다. 언어가 곧 생각이다. 의미 체계가 다른데 무슨 의사소통이 가능할까.

 

“누가 뭐래도 지금 한국 자본주의의 최전선은 이준석을 타고 젠더 갈등을 넘으려는 20~30대 남성들의 보수화가 차지할 것이다. 다른 것은 진보이지만 유독 “페미니스트는 싫어”라는 청년 남성은 좌파와는 관계없다. 여성에게 주어지는 특혜가 많아서 불만이라면 자본주의 자체를 고쳐야 한다. 여성을 고치려 드는 건 좌파가 아니다. 한국 특유의 마초자본주의는 사회의 빠른 변화 속도와 50:50 사회라는 자산 불평등과 만나서 한동안 극심한 마초 반동 현상을 일으킬 것이다. 지금 10대 남학생의 집단적 마초 성향이 20대보다 강하다는 점에서 이 변화는 최소한 10년 이상 지속될 것이다.”

 

나는 지켜졌으면 하는 원칙들이 많다는 점에서 보수주의자이다. 세계인권선언과 헌법의 내용은 일단 다 지켰으면 한다. 차별금지법은 하루 빨리 생기길 바란다. 없어서 부끄럽다. 그런 기반에서 몇 문장 글을 써도 쪽지로 욕설이 날아오기도 한다. 나는 내게 나라 망치는 능력이 있는 줄 덕분에 알게 되었다.

 

극우(라고 하기에도 이념적 기반은 전무한 이들처럼 보이지만)가 아니면 모두가 진보와 좌파가 되는, 그들 논리를 받아들이면 이미 오래전에 진보좌파공화국이 된 대한민국에서 나의 입장은 무엇인지 가만 생각해보게 하는 명랑하고 상냥한 에세이다. 예상대로 모범건전에세이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kiyukk
My main focus is to remain focused.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5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크리스퍼드래곤레시피 크리스퍼드래곤서평 폴뇌풀러 줄리뇌플러 양송희 저질러야시작되니까 에세이 시크릿하우스 축구 정지현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2 | 전체 14888
2021-06-21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