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kandol32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kandol3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kandol3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92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북켄트
나의 리뷰
책책책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그래잠시만도망가자 미미일소흔경성 대역죄인박열과가네코 달다 파라미디어 김이령 왕은사랑한다 8760시간 위장자 호가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친구
최근 댓글
저희는 본질적인 문제에 의문을 갖고 .. 
조주희입니다ㅠㅠ 조주빈은 범죄자..ㅠ.. 
잘 보고 갑니다. 
요즘 필요한 책이네요. 잘봤습니다. 
올바른 얼굴 교정법 매우 유용하네요. 
새로운 글
오늘 179 | 전체 307830
2009-02-06 개설

전체보기
10년만 더 일찍 당신을 만났다면 | 책책책 2020-05-25 23: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5366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10년만 더 일찍 당신을 만났다면

김수려 저
대경북스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난 월요일에 의식이 점점 더 없어지고 있던 신랑의 귀에 대고 이런 당부를 했다."영춘 씨, 며칠만 더 있다가 가.정민이 중간고사 있고, 수민이 수학여행도 있잖아." 하지만 힘들어 하는 신랑을 보면서 다음날 다시 속삭였다."너무 힘들면 기다리지 않아도 괜찮아."
금요일 저녁 아이들이 모두 다녀간 뒤 토요일 아침에 신랑은 하늘나라로 먼저 떠났다. (-13-)


처음 말기 암 진단을 받았을 때 아들이 너무 어려 조금이라도 더 살아야 겠다고 생각했었다.나도 어머니가 초등학교 6학년 때 돌아가셨는데, 아들이 초등학교 6학년이다. 아내에게 "나는 어느 만큼 살았으니까 괜찮아.근데 아들이 너무 어려 .석 달 더 사는 것과 3년 더 사는 것은 차원이 다를 것 같다"라고 했다.아들이 고등학교 갈때까지라도 내가 더 살아야 할 것 같았다. 딸이 대학교 갈 때도 그때이고.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아내가 물었다.
"영춘 씨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까?" (-35-)


어디선가는 나를 앞세우고 뒤에서 따라오기도 했다.대피소에 도착해서 다시 배낭을 메고 마을로 내려왔다.아들은 어깩가 정말 많이 아팠을 텐데 짜증도 안 내고 내려왔다.
앞서 내려가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속으로 다짐했다. '아들아 네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알겠어.엄마가 이래라저래라 안 할께.'이렇게 힘든 산행을 견디는 사람한테 뭘 요구하겠니.' (-99-)


낮시간을 보내고 지는 해룰 보면서 집으로 돌아오다 보면 쓸쓸함과 슬픔이 몰려 왔다.신랑이 보고 싶어 한 손으로는 핸들을 잡고 한 손으로는 휴지로 계속 흘러내리는 눈물을 밖곤 했다.집에 도착해서 차를 주차하면서 콧물을 풀고 눈물을 마저 잘 닦고 계단을 올라온다. 이렇게 살면 뭐하나,따라가고 싶다는 게 이런 마음인가,내가 없으면 우리 아이들은 어떡하나,그러다 현관문 앞에 도착할 때는 '그래도 살아야지.아빠도 없는데 엄마라도 잘 살아 있어야지'하고 코에 힘주고 "흥" 한 번 하고 문을 연다. "다녀왔습니다~"힘차게 말하며 웃으며 들어선다.어머니와 아들과 저녁을 먹고 이야기하면서 신랑은 가슴에 담아놓는다. (-168-)


부모는 자녀들이 살아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감사한다.자녀의 얼굴을 보고 살아갈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 한다.자녀들이 자기 나름의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옆에서 지켜봐 주고 응원해 주는 것만이 부모가 할 수 있는 역할이다.오늘도 수행평가 과제하느라 수고하고 있을 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보낸다. (-194-)


딸에게 배우고 싶은 것 또 하나는 웃으면서 거절하는 것이다. 나는 어릴 적부터 거절을 잘 하지 못했다.아마도 항상 칭찬을 듣는 데 익숙해져서 저절하면 칭찬을 듣지 못할까봐 그렇게 된 것도 같다, 거절을 제때 못하면 늘 문제가 생긴다. 도와줄 시간도 없는데 거절을 못해서 정작 내 일은 뒤로 미뤄 놓고 다른 일을 하느라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았다.거절하면서 무조건 상대방이 상처를 받는다고 생각했다.그 사람으로부터 싫은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는 ,모든 사람의 인정을 받고 싶다는 허황된 꿈을 가지고 있었다. (-227-)


정확한 거절 의사를 듣고 나니 오히려 홀가분해졌다.나에게서 그 문제가 떠나버렸다.아 저렇게 거절하면 되는구나, 엄마인 나를 거절하는 게 아니고,내 의견이 자기 의견과 다르다는 이야기를 하는 거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속으로 '네가 나보다 더 지혜롭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딸로부터 또 배웠다. (-228-)


저자인 김수려 씨와 남편 영춘씨 그리고 두 남매 수민과 정민,이렇게 네 사람이 살았던 행복한 가정에 슬픈 일이 생기게 된다.남편 영춘씨의 말기암 선고, 그리고 세상을 떠나게 된다.사별이라는 것은 어쩌면 갑작스럽게, 때로는 예고되지 않은 순간에 내 앞에 훅 다가올 때가 있다.그럴 때,스스로 다독거리면서, 자신의 마음을 다잡아 나가야 한다.그러나 그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걸 우리는 자주 잊고 살아갈 때가 있다.그럴 때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삶에 대한 기준과 목적을 분명하게 제시하는 것이다. 특히 이 책에서 언급하고 있는 부부와 두 남매 사이에 보이지 않는 끈끈함은 남편과 사별한 이후에도 서로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다.


책 제목이 독특하였다.10년만 더 일찍 당신을 만났다면,이 말은 저자는 결혼 생각이 그동안 없었다는 것이었다.서른 다섯에 만난 남편, 그 때 남편은 마흔이었다. 그렇게 운명의 짝지를 만나게 되었고,서로 함께 하는 소중한 사이가 되었으며, 살아가는 인생의 버팀목이 되었던 삶의 방정식이었다.강사이면서, 어린이집 원장이며, 부모 교육을 상담하는 저자의 인생 이야기, 그 과정에서 남매를 보면서 스스로 살아가는 이유를 찾아가고 있었다.가끔은 힘든 삶이지만, 때때로 스스로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찾게 되고, 그 과정에서 스스로 왜 살아나가야 하는지 알게 된다.특히 이 책에서 저자의 관대함과 삶의 유연함이 잘 도드라지고 있었다.아들에게서 배움을 놓치지 않았으며, 딸에게서도 마찬가지이다. 살아가면서, 자신만이 옳고 자신만이 맞다고 하는 세상 속에서 저자의 독특한 마인드와 샇의 철학은 우리 스스로 살아가야 하는 이유,삶의 위로를 얻기 위해서 내 주변샇람과 어떻게 지내야 하는지 스스로 느껴보게 된다.결국 내 삶의 의미를 찾는 것도 나자신이며, 내 삶의 기준을 만드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살아가면서,위로를 얻고 싶을 때, 멀리 보지 말고 내 주변의 믿을 만한 사람에게 도움을 구한다면, 감사한 마음과 고마운 마음이 저절로 들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