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흙속에 저 바람속에
http://blog.yes24.com/kkkyah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흙속에저바람속에
책이라면, 혼자 읽기도 좋고 함께 읽기도 좋습니다. 그래서, 독서공독(獨書共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93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원
서평단 모집/발표
서평준비
책상단상
단상(혹은 일상) 메모
감사일기
독서공방
타자의 말들
일일독서
독서습관 캠페인
북클러버(북소리둥둥)
나의 리뷰
마흔의 서재(수리중)
그.리.고(그림책 리뷰 창고)
(체험)도구의 현장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책나눔이벤트# 감사 #예스24선물의집#어린이책선물캠페인#나무위의집사용설명서 #예스24선물의집#어린이책선물캠페인 #날마다구름한점#그저멍하니#숨은구름찾기#love#smile#M&A #파워블로거 #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 #책속문장 북클러버 독립북클러버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 예상은 엠프를 찢고 나오는 일렉트.. 
기타가 다른 악기들에 비해 참 접근성.. 
생각해 보니 군복무 시절 기타 치는 .. 
저희 집은 아직인데 11월부터 크리스.. 
흙속에저바람속에님~ '코스모스' 완독.. 
새로운 글
오늘 164 | 전체 73074
2007-01-19 개설

일일독서
아무튼, 스윙 #2 | 일일독서 2021-12-04 19:5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5072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아무튼, 스윙 #2

라인댄스, 다시 댄서들 속으로

 

 

[출처 : Shim Sham Shimmy featuring Frankie Manning & Erin Stevens,

https://youtu.be/g2FyvoAi2ew]

 

 

재즈 음악이 흘러나오는 스윙 바에서도 휴식 시간처럼 다른 음악이 나오는 순간이 있다. 그러면 사람들은 일제히 줄을 맞춰 서서 솔로 스윙 동작으로 구성된 춤을 추는데, 이걸 라인댄스라고 부른다. 보통은 몸의 방향을 동서남북으로 바꿔가며 같은 동작을 반복하곤 한다. 「Big Apple」이나 프랭키 매니의 「Shim Sham」 같이 전 세계 댄서들이 다 아는 전설의 라인댄스가 있는가 하면, 박진영의 「허니」나 울랄라세션과 아이유의 「애타는 마음」 같은 가요에 맞춘 라인댄스도 있다.

(58쪽, 「과거의 나를 결코 미워할 수가 없다」中)

 

 

  책속에 놓인 활자를 눈스텝으로 밟으며 댄서들의 모습을 상상해보았던 지난 번 독서와 달리, 이번에 다시 읽을 때는 책을 잠시 덮고 책에 소개된 음악을 듣거나 관련 영상을 찾아보면서 이따금 근본없는 스텝을 밟아보며 스윙 댄스를 조금 더 입체적으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 보았다.

  노래 한 곡이 또 끝나간다. 새로운 곡이 시작되면 저 댄서들 속으로 들어가는 저자처럼 나도 책장을 다시 펼친다. 사라 본의 「I Could Write a Book」이 흘러나오고 있다. 그에 대해 조금 알아본 결과, 엘라 피츠제럴드, 빌리 홀리데이와 함께 재즈계 3대 디바로 불리며 스윙재즈 시대에 4옥타브를 넘나들며 넓은 음역대를 소화한 보컬로 유명한데, 우리나라 영화 『접속』의 삽입곡인 「A Lover's concerto」를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And the simple secret of the plot

is just to tell them that I love you."

 

 

[출처 : Sarah Vaughan - I Could Write a Book, https://youtu.be/QWmWwuGjve4]

 

 

아무튼, 스윙

김선영 저
위고 | 2020년 03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아무튼, 스윙 #1 | 일일독서 2021-12-03 20:46
http://blog.yes24.com/document/155023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아무튼, 스윙 #1

feat. 「You're Driving Me Crazy(빅 조 터너)」

 

 

 

스윙 바의 문을 열 때마다 새로운 세계가 열리는 기분이다. 나는 블랙홀에 빠져들듯 그 안으로 빨려 들어간다. 그 안에 있는 사람들도 이 세상 사람들이 아닌 느낌이다. 우연히 길거리에서, 지하철에서, 일터에서 마주치는 댄서들이 너무나 평범한 모습이어서 화들짝 놀란 경험이 얼마나 많은지를 생각하면, 바 안의 세상과 현실의 간극은 그다지 생경한 것도 아니다. 문이 열리는 크기만큼 음악 소리가 새어 나올 것이다. 나는 현실과의 틈을 크게 벌리고 싶어 문을 한 번에 확 열어젖혔다.

(11쪽, 「금요일의 습관으로」中)

 

 

추운 날씨와 지칠 줄 모르는 역병의 기세 속에서 몸도, 마음도 움츠러드는 요즘입니다.

금요일 밤 저자가 찾은 스윙 바의 분위기를 상상해봅니다.

스윙 곡에 맞춰 스텝 하나 제대로 밟을 줄 모르지만,

대신 고개와 손가락을 까딱하거나 어깨를 들썩여봅니다.

이웃님들 모두 휴식 같은 불금과 주말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출처 : You're Driving Me Crazy (Remastered), https://youtu.be/RIxV8_y5TUM]

 

 

 

아무튼, 스윙

김선영 저
위고 | 2020년 03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아무튼, 기타 | 일일독서 2021-12-03 00: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4975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아무튼, 기타

feat. 「항해(허클베리핀 6집 수록곡)」 

 

 

 

기타의 가장 저음 줄인 6번 줄과 5번 줄로 연주되는 곡으로 드넓은 세계로 두둥실 떠가는 모습을 표현했다. 그 사운드를 내기엔 깁슨 ES-335가 제격이었다. 그 몽글몽글한 소리가 바다 위를 부드럽게 떠가는 배의 움직임과 닮아 있어서 이 곡을 연주할 때는 나는 오직 ES-335만 쓴다.

(127쪽, 「깁슨 ES-335, 나는 천천히 회복해가고 있었다」中)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를 아주 흥미롭게 보고 난 뒤, 영화 속 삽입곡 중에 계속 귓가에 맴도는 노래가 하나 있었습니다. 그게 바로 데이비드 보위의 「Space Oddity」라는 걸 처음 알았고, 그와 노래에 관한 것들을 찾아보다가 오디오클립 '이기용의 뮤직 액츄얼리'(들러보기) 도 우연히 듣게 되었습니다. 방송 진행자가 다름 아닌 밴드 허클베리핀의 기타리스트라는 것도 함께 말이죠. 그가 쓴 <아무튼, 기타>에 소개된 「항해」라는 곡을 계속 듣고 있으면 「Space Oddity」와도 연결되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지구와의 무선이 끊기고 우주에서 돌아오지 못한 톰 소령을 노래했다고 밝힌 보위와 달리, 허클베리핀의 주인공은 우주여행을 마치고 무사귀환했을 것 같은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바다에서 우주로 떠난 항해, 바다와 우주에서의 유영 등 바다와 우주는 닮은 구석이 많아서 항해하고 유영할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출처 :  [M/V] Huckleberryfinn (허클베리핀) - Voyage (항해), https://youtu.be/39dN476Fq0U]

 

 

 

아무튼, 기타

이기용 저
위고 | 2019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7 | 일일독서 2021-11-14 22:1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3998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7

 

 

"궁극적으로 인간은 타인에 의해 바뀔 수 없다네. 스스로 깨닫고 만족할 수밖에 없어. 그게 자족이지. 자족에 이르는 길이 자기다움이야. (중략) 남하고 관계없이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경지를 동양에서는 군자라고 해. 군자가 되는 것이 동양인의 꿈이었지. 스스로 배우고 가르치고, 스스로 알고 깨닫는 자. 홀로 자족할 수밖에 없는 자······ 그래서 군자는 필연적으로 외롭지."(234쪽)

 

 

  배움에 왕도가 없고, 배움은 끝이 없다는 말을 모르지 않는다. 아이를 기르고 가르치는 게 육아인 줄로만 알았는데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오히려 아이를 통해 내가 깨우치고 성장하는 느낌을 받을 때가 더 많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인간은 남을 가르칠 수도 없고 남에게 배울 수도 없는 존재라고, 그게 실존이라는 스승의 말을 곱씹어본다. 한편, 군자가 되지 못한 사람이 예술가가 된다는 얘기도 퍽 흥미롭다. 상처 없이 오로지 자기 배움으로 완성된 사람이 군자라면, 니체나 보들레르는 상처로 미쳐가면서(상처를 끌어안는 대신 예술적 재능을 받아) 예술의 경지에 이른 사람이 아니겠는가 하고 말이다.

 

 

"신과 생물의 중간자로 인간이 있기에, 인간은 슬픈 존재고 교만한 존재지. 양극을 갖고 있기에 모순을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어."(254쪽)

 

 

  '지혜를 가진 죽는 자' 라는 말을 되뇌었다. 지혜로운 인간은 죽지 않고 영원히 사는 법을 알법도 한데도 언젠가 죽고마는 존재이다. 아이러니하면서도 그 정확한 의미는 간파하지 못하니 '아, 이러니' 난 지혜롭지 못한건가 싶기도 하다. 신은 죽지 않고, 다른 생명체는 죽어도 자기 죽음이 갖는 의미를 모른 채 그냥 살지만, 인간은 죽음의 의미를 알기에 슬퍼하고 또 눈물을 흘리는 것이라는 스승의 설명을 듣고서야 그 말뜻을 헤아릴 수 있었다.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김지수,이어령 저
열림원 | 2021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6 | 일일독서 2021-11-13 11: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3913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6

 

 

"집이 아니라 길 자체를 목적으로 삼게나. 나는 멈추지 않았네. 집에 정주하지 않고 끝없이 방황하고 떠돌아다녔어. 꿈이라고 하는 것은 꿈 자체에 있는 거라네. 역설적이지만, 꿈이 이루어지면 꿈에서 깨어나는 일밖에는 남지 않아. 그래서 돈키호테는 미쳐서 살았고 깨어나서 죽었다고 하잖나."(174쪽)

 

 

  꿈은 이루는 게 아니라 지속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스승은 죽고 나서도 할 말을 남기는 사람이다. 자기와 같은 사람과 죽기 전부터 할 말을 잃은 사람 중 어느 사람이 먼저 죽은 사람인지 되묻는다. 투병중에도 쓸 수 없을 때 쓰는 글 '눈물 한 방울'(늙은이의 세 줄 일기)을 통해 할 말을 전하고 있어서 자신은 행복한 사람이라고 답한다.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를 빌어 아흔아홉 마리 양처럼 제자리에서 풀을 뜯으며 정해진 대로 살기보다는, 돌아온 탕자 같은 길 잃은 한 마리 양이 되어 홀로 낯선 세상과 대면하는 게 훨씬 행복한 삶이라고 덧붙인다.

 

 

"눈물 한 방울이 내가 전하고 싶은 마지막 말이네."

"아······ 88년 통찰의 결론이 눈물 한 방울이라는 말씀이지요?"

"그래. 이 시대는 핏방울도 땀방울도 아니고 눈물 한 방울이 필요하다네. 지금껏 살아보니 핏방울 땀방울은 너무 흔해. 서로 박터지게 싸우지. 피와 땀이 싸우면 피눈물밖에는 안 나와. 피와 땀을 붙여주는 게 눈물이야. 피와 땀이 하나로 어울려야 천 리를 달리는 한혈마가 나오는 거라네."(210~211쪽)

 

 

  올해 초에 읽었던 <이어령, 80년 생각>에서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것이 바로 '눈물 한 방울'의 힘이라고 말했던 대목이 떠오른다. 대립과 분열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는 현실에서 자기가 아닌 타인을 위해 눈물 한 방울을 흘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 눈물은 곧 관용을 의미한다. 이렇게 진지한 순간에도 스승은 유머를 잊지 않는다. '홍도야 울지 마라'를 한 글자로 줄이면? 뚝! 다시 눈물 얘기로 돌아가, 눈물만이 우리가 인간이라는 걸 증명해주며 인간을 이해한다는 건 인간이 흘리는 눈물을 이해하는 거라고 힘주어 말한다. 그러면서도 과연 이런 눈물의 이야기가 대중을 울릴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는 그, 그가 앞에 있다면 두 눈을 부릅뜨고 두 손을 맞잡으며 반드시 그리 될 것이라고 화답해주고 싶다.

 

 

[출처 : BTS (방탄소년단) '피 땀 눈물 (Blood Sweat & Tears)' Official MV,

 https://youtu.be/hmE9f-TEutc]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김지수,이어령 저
열림원 | 2021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