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1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32522
2011-02-16 개설

전체보기
더 로 | 기본 카테고리 2015-01-17 18:17
http://blog.yes24.com/document/7919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The law 더 로

김재광 저
마리비즈(마리북스) | 2014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더 로 - 김재광

 

제일 힘든 것이 인간관계야

우리는 많은 인간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인간관계에도 법칙이 있습니다. 사람마다 모두 나름의 법칙을 가지며 살아가고 있지요. 이제 네 살인 제 아들도 잘 때나 배고플 때는 엄마를 찾고, 놀 거리를 찾을 때는 저를 찾습니다. 아들이 만 3년을 살면서 스스로 터득한 인간관계의 법칙이겠죠?

개개인이 추구하는 여러 가지 인간관계 중 어떤 인간관계가 우리를 성공으로 끌어주고 바람직한 것일지 생각을 해 봅시다. 저자는 제일 앞 페이지에 파라셀수스의 인간은 소우주다라는 말에서 힌트를 얻었습니다. 우주 법칙 속에서 인간관계의 진리를 찾고 그 정리본을 다섯 가지로 엮었습니다.

첫째, 열정 보존의 법칙입니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이죠. 학자들이 모여서 세상의 진리를 단 한 줄로 요약했더니 저 말이 나왔답니다. 제가 봐도 세상에 공짜는 없더군요. 그런데 왜 공짜라는 단어와 열정이라는 단어를 같이 연결했을까요? ‘열정을 가지고 어떤 일에 집중하지 않는 것 자체가 공짜를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 아닐까요?

둘째, 힘의 법칙과 세상을 지배하는 틀에 대해서 말합니다.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의에 대한 정의를 인용했네요. 그런데 세상은 정의보다는 에 의해서 지배된다 합니다. 조금 씁쓸하지만 맞는 말이기도 하죠. 정의로운 사람이 힘을지녀야 하는데 그 반대의 경우에 인간 사회에 미치는 파장은 우리도 잘 알죠. 그래서 저자는 힘을 기르되 올바른 방법을 사용하자고 주장합니다.

셋째, 뿌린 대로 거둔다. 우주에 작용 반작용의 법칙이 있는 것처럼 인간관계도 그러하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의문점이 생겨요. 과연 인간관계가 뿌린 대로 거두는 것 맞나요? 세간에 떠도는 말 중에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라는 말이 있죠. 내가 호의를 가지고 행동을 하더라도 되돌아오는 상대의 반응은 실망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여기서는 제 5법칙에 있는 내용이지만 마더 테레사가 말한 네가 만일 정직하고 성실하다면 사람들은 너를 속일 것이다. 그래도 정직하고 성실하라라는 말이 저에게 좋은 대답이 되었습니다.

넷째, 관성의 법칙에 대응하는 습관의 법칙이 있습니다. 찰스 두히그의 베스트 셀러 습관의 힘에서도 밝혔지만 습관은 위대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습관은 결국 운명이 된다는 사실을 우리도 잘 알고 있죠. 저자는 이 사실을 인맥에도 확장시켜 적용했습니다. 좋은 인맥을 만드는 습관이 더 좋은 인맥을 쌓도록 해주는 밑거름이 된다고 해요.

다섯째, 위대함의 법칙. 이 다섯째가 독특합니다. 앞에서 말한 네 가지 법칙을 넘어서는 위대한법칙이 있다는 것이죠. 아인슈타인의 말을 빌려서 얘기하고 있네요. 이 위대함이란 바로 인간관계를 중심에 두고 성공한 사람보다는 가치 있는 사람이 되자고 합니다.

얼마 전 제가 멘토로 생각하는 원장님이 단군신화에서 인간관계의 진리를 정리했다고 설명을 해주셨어요. 그것처럼 저자도 인간관계라는 주제를 가지고 경제종교철학정치과학역사를 탐구했습니다. 주역(周易)과 정역 등의 동양철학과 MBA 학위를 따면서, 기자생활을 하면서 꾸준히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추구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너무 쉽게 쓰려고 애를 썼다는 것인데요. 예를 들자면 토사구팽에 대한 해석이 나옵니다. 이런 것까지 친절히 알려줘야 하나? 아니면 독자들도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해석은 생략해야 하나? 고민이 됩니다. 책을 다 읽고 나서 생각을 하니 책을 쓸 때에는 배경지식을 얼마나 설명해줘야 하나?’하는 의문이 드는 책이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