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3 | 전체 31778
2011-02-16 개설

전체보기
지혜로운 부모는 강하게 키운다 - 미야모토 테츠야 | 기본 카테고리 2015-07-06 08:12
http://blog.yes24.com/document/81042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혜로운 부모는 강하게 키운다

미야모토 테츠야 저/혼다 토모쿠니 역
아이위즈 | 2015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혜로운 부모는 강하게 키운다 - 미야모토 테츠야

 

여기서는 질문 금지란다. 모르는 문제는 풀지 마!”

스스로를 냉혈교사라고 말하며 아이를 쫓아버리는 학원 원장이 있습니다. 그것도 용기를 내서 질문하는 초등학생에게 이렇게 나무랍니다. 벌써 학부모들의 원성이 들리는 듯 합니다.

저자인 미야모토 테츠야는 와세다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야모토 수학교실이라는 학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중학교 진학률이 아주 뛰어난 수학학원이라는 걸로 봐서 가르치는 학생들은 초등학생이겠죠? 저자의 교육 방법을 강육론이라고 해서 아이들을 강하게 육성시키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어린 초등학생들에게 너무 가혹하지 않나 싶을 정도에요.

저자는 아이를 애완동물로 키우는 지금의 행태에 강하게 반대합니다. 아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의 모성본능(아버지도 해당하니 부모본능)을 충족시키려 해서는 안 되죠. 저도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아들을 보면 아들이 더 이상 성장하지 않고 이렇게 귀여운 모습 그대로 남아줬으면싶을 때가 있습니다. 천만다행으로 저에게는 그런 능력이 없죠. 아이들은 혼자서도 잘 성장하며 나름대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키웁니다. 부모라면 그러한 성장을 인정해주고 맞춰주는 코치가 되어야겠죠.

저자는 아이가 가장 먼저 노력하는 자세를 배우도록 가르칩니다. 편안하고 쉽게 공부하는 방법이 아니에요. 아주 진지한 자세로 옷차림부터 단정히 하고 배움에 임해야 한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아이가 스스로 공부하려는 태도를 지니게 되죠. 이 책의 핵심이 바로 스스로 문제를 찾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기르게 한다거든요.

책 제목에는 아주 공감합니다. 지혜로운 부모는 강하게 키웁니다. 그러나 수업 시간의 분위기가 숨막히는 면은 있네요. 수업 방식은 이렇습니다. 커리큘럼을 공개하지 않아서 예습이 불가능하게 합니다. 문제가 나오면 학생들은 아무런 힌트 없이 문제를 풉니다. 아무도 푸는 사람이 없는 경우에만 힌트를 줍니다. 힌트를 바탕으로 누군가 한 학생이라도 답을 맞히면 그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그 답을 못 맞힌 나머지 학생은 얼마나 답답할까요?

저자의 교육 방침으로 아이의 머릿속을 물음표로 가득 채우는 방법을 씁니다. 그 물음표가 느낌표로 바뀌는 순간을 아이들에게 경험시킵니다. 그러면 아이들은 자기 스스로 문제를 해결했다는 기쁨을 누리게 되죠. 이런 교육 방법은 문제의 수준을 잘 정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학생들이 풀어낼 능력보다 아주 약간 높은 정도로 설정해야 하죠. 그래야 작은 성공 경험을 학생들이 쌓아갑니다. 만약 수준이 떨어져서 그 약간의 부하를 못 견디는 학생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저자는 냉혹합니다. 그런 학생은 별로 가르치고픈 생각이 없다는 말투에요. 자신의 교육 방식에 목말라하는 학생들도 많은데 굳이 안 되는 학생까지 자신이 신경쓸 필요가 없다는 식이죠.

책의 뒷표지에 이런 아이가 진짜 강한 아이다라고 해서 정리를 해뒀습니다. 그래서 마침내 스스로 행복한 삶을 일궈내는 아이로 키워야 할텐데, 과연 저자의 방식으로 가능할지 의문도 듭니다. 저자는 일하지 않고 일할 의욕마저도 없는 나약한 젊은이를 양산하는 일본 공교육을 비판합니다. 저자의 생각에 100% 동의하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과 같은 시대에 이런 주장을 하는 교육자도 필요하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