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산바람
이런 저런 책을 읽으며 서평을 주로 올리고 있습니다. 다른 글도 올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중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39,0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일상/생각
공부
여행
유머
교육
관찰
이벤트
산야초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서평
일반 서평
동아일보 서평 응모
한줄평
영화
2017 결산
책 속의 지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분재14 분경13 분경12 분경11 분경9 분경8 분경7 분경6 석부분재 소나무분재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1
출판사
친구2
친구 3
최근 댓글
산바람님, 이웃의 배려가 담긴 애드온.. 
단풍 든 분재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 
산바람님. 이웃님의 따뜻한 마음이 담.. 
산바람님. 당첨 응원합니다. 오늘도 .. 
선인들의 말과 행동을 통해 지금 자신.. 
새로운 글

전체보기
스님 바랑 속의 동화 | 일반 서평 2022-09-25 07:4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290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님 바랑 속의 동화

정찬주 글/정윤경 그림
다연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산에서 수행하는 큰스님들을 찾아다니며 들은 이야기들을 정리한 것이라고 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님 바랑 속의 동화

정찬주

다연출판사/2021.6.10.

 

산에 있는 암자에서 생활하는 스님들은 자연과 교감하고 자연을 사랑하게 된다. 그런 중에 산속 생물들과 인연을 맺고 그들을 돌보면서 일화가 생기게 되는데 <스님 바랑 속의 동화>는 그런 이야기들을 모아서 엮은 책이라고 한다. 저자 정찬주는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3<한국문학>신인상으로 작가활동을 시작하였으며, <샘터>편집자로 법정스님과 인연을 맺은 후 스님들과 교류를 가졌다. 장편소설 <산은 산 물은 물>, <소설 무소유>, <다산의 사랑>, <이순신의 7> 등이 있고 산문집 <행복한 무소유>, <암자로 가는 길> 등 여러 권과 동화 <마음을 담는 그릇>, <바보 동자> 등이 있다.

 

<스님 바랑 속의 동화>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저자가 산에서 수행하는 큰스님들을 찾아다니며 들은 이야기들을 정리한 것이라고 한다. 내용을 3장으로 구성하여 엮었다. 1스님 바랑에서 꺼낸 자비는 법정 스님, 혜암 스님, 경봉 스님, 구산 스님, 혜국 스님의 뭇 생명에 대한 자비 이야기이고, 2스님 바랑에서 꺼낸 사랑은 성철 스님, 혜국 스님, 수월 스님, 경허 스님, 지장 스님의 뭇 생명에 대한 사랑 이야기이고, 3스님 바랑에 꺼낸 지혜는 청담 스님, 구정 스님, 혜통 스님, 수불 스님의 뭇 생명에 대한 지혜 이야기이다. 이야기 하나하나를 읽다보면 스님들의 순수한 마음과 생명사랑을 느낄 수 있다.

 

1장에서 소개하는 이야기는 : 법정 스님이 수행하던 암자 앞뜰의 오동나무 구멍에 살던 호반새 이야기. 혜암 스님의 다섯 제자가 주먹밥을 고양이에게 주고 하루 한 끼니씩 먹고 용맹정진한 젊은 스님 이야기. 경봉 스님은 수행자들을 먹이기 위해 콩밭을 일구었는데 일하는 소가 콩밭의 허수아비를 먹어치우며 말썽을 부렸지만 소처럼 우직하게 공부하라고 소를 두둔했다는 것이다. 구산 스님은 산토끼에게 밥을 나누어주며 친하게 지냈는데 어느 해 겨울 눈이 많이와 양식이 떨어졌을 때 마을에 사는 보살이 토끼발자국을 따라 스님의 토굴까지 양식을 운반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 혜국 스님 이야기는 덫에 걸린 어린 멧돼지를 구해주었더니 혜국스님이 캐는 약초들을 멧돼지들이 먹지 않았다는 이야기로 되어 있다.

 

2장에서 소개하는 이야기는 : 성철 스님이 좋아하던 장미꽃에 제자가 진딧물 약을 치는 것을 보고 장미나무를 없애라고 하고, 상아로 만든 불상을 사온 불필스님의 선물을 받지 않았다는 이야기. 혜국 스님은 잠을 자지 않고 정진하기 위에 목에 줄을 감고 정진하였는데, 스님이 생콩을 주던 다람쥐들이 양배추밭을 망치자 30리 떨어진 영주 장 근처에 풀어줬지만 결국 제자리로 돌아왔다는 이야기. 수월 스님의 이야기는 만주의 수월 스님처럼 고운사 수월 스님도 동물들을 좋아했는데, 스님의 장삼 속에 숨어 목숨을 건진 노루와 노루를 쫓던 사냥꾼이 제자가 된 이야기. 경허 스님은 누더기 옷을 벗지 않았는데, 이건 내 옷이 아니라 빈대와 벼룩이 사는 궁전이라네. 나는 미물들의 궁전을 허물 생각이 없다네.’라며 제자인 만공 스님이 빨래하는 것을 말렸으며, 문둥병에 걸린 미친 여자를 조실채에서 재우고 밥도 같이 먹었다는 이야기. 신라의 지장 스님은 중국에 갈 때 몰래 함께 가던 삽살개가 배에 탄 사람들을 구한 이야기와 구화산에 올라가 삽살개와 함께 수행을 하다 호랑이에게 잡혀 먹힐뻔한 소년을 구해줬더니 아버지와 아들이 스님의 제자가 되었고 그들이 지은 절이 오늘의 화성사라라는 이야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한밤의 미술관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메이커스페이스 메이커에서 스..
[서평단 모집]『100세 철학자의 행복론』
[서평단 모집] 『동물들처럼』
[서평단 모집] 『김병희 교수의 광고 읽는 ..
[서평단 모집]『자연은 협력한다』
많이 본 글
오늘 163 | 전체 722953
2015-02-0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