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산바람
이런 저런 책을 읽으며 서평을 주로 올리고 있습니다. 다른 글도 올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중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0,8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일상/생각
공부
여행
유머
교육
관찰
이벤트
산야초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서평
일반 서평
동아일보 서평 응모
한줄평
영화
2017 결산
책 속의 지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분재14 분경13 분경12 분경11 분경9 분경8 분경7 분경6 석부분재 소나무분재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1
출판사
친구2
친구 3
최근 댓글
산바람님, 이웃의 배려가 담긴 애드온.. 
단풍 든 분재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 
산바람님. 이웃님의 따뜻한 마음이 담.. 
산바람님. 당첨 응원합니다. 오늘도 .. 
선인들의 말과 행동을 통해 지금 자신.. 
새로운 글

전체보기
신의 화살 | 일반 서평 2022-10-05 07: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725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신의 화살

니컬러스 A. 크리스타키스 저/홍한결 역
윌북(willbook)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역병에 시달려온 인류 역사를 되집어 보고 효과적인 해결책을 찾아보려는 시도를 나타낸 것.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신의 화살

니컬러스 A. 크리스타키스/홍한결

윌북/2021.7.30.

 

2019년 늦가을, 박쥐 몸속에서 바이러스가 불시에 인간에게 훌쩍 옮겨 갔다. 중국 우한시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코로나19로 명명된 이 바이러스는 세계 각국으로 삽시간에 퍼졌으며, 노령층의 많은 사망자를 냈다. 결국 세계 각국은 국경을 폐쇄하고 사람들의 이동을 제한하였으나 이미 세계적인 대 유행이 번진 후였다.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늦어지면서 세계는 혼란에 빠졌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통해 역병에 시달려온 인류 역사를 되집어 보고 효과적인 해결책을 찾아보려는 시도를 나타낸 것이 <신의 화살>이다. 저자 니컬스 A. 크리스타키스는 하버드 의대에서 박사 학위와 공중보건학 석사 학위를, 펜실베니아대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은 통섭형 학자다. 하버드 의대에서 13년간 교수로 활동하다가 현재는 예일대에서 휴먼네이처연구소장으로 지내며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저서로 <행복은 전염된다>(공저)<블루 프린트>가 있다.

 

<신의 화살>에서는 우리가 처한 상황을 생물학적, 사회학적으로 조망하고, 인류가 과거에 비슷한 재난들을 어떻게 겪어냈는지 알아보고, 우리가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하게 될지 설명하고자 한다.(p.18)고 말한다. 모두 8‘1장 극미한 존재, 2장 천적의 귀환, 3장 단절, 4장 비탄, 공포, 거짓말, 5장 우리와 타인, 6장 연대, 7장 변화, 8장 전염병의 종식등으로 이루어졌다. 바이러스가 통제를 벗어나 인간 사회에 퍼지기 시작한 순간부터, 우리는 지난 수백 년간 각종, 호흡기 질환 범유행마다 일반적으로 나타났던 생물학적 변화 과정을 그대로 밟아왔다. 그리고 사회적 변화 과정 또한-경제 붕괴에서 허위 정보 유통에 이르기까지-수천 년간 인류가 여러 심각한 유행병을 겪으며 거처 온 수순을 그대로 따라갔다. 하지만 회복과정 또한 그러리라는 사실이다.

 

인류는 최소한 3000년 전부터 도시에서 큰 집단을 이루어 살기 시작한 이래 늘 역병에 시달려왔다. 기원전 430년에 아테네 역병이 돌았다. 기원후 541년에는 유스티니아누스 페스트가 유행했고, 1347년에는 흑사병이 창궐했다. 1918년에는 스페인 독감이 맹위를 떨쳤다.(p.64)” 고대 신화에는 역병의 신들이 등장한다. 그리스의 아폴론뿐 아니라 인도 신화의 루드라, 중국의 온신도 있다. 역병은 인류에게 친숙한 오래된 적이다. 그 역병이 2020년에 다시 등장했다. 바이러스가 생물인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 논란이 있다. 하지만 지금 SARS-2가 보이는 행동은 여느 생물과 다를 게 전혀 없다. SARS-2는 인플루엔자, 홍역, 감기 등의 바이러스처럼 계속 인간 사이에 돌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인류는 이 바이러스와의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그 전까지 많은 이들의 희생이 불가피하다. 새로운 병원체는 이미 인간 세상에 자리 잡았고, 어떤 형태로는 영원히 우리 곁에서 돌게 될 것이다. p.65

 

“2003년 사스 범유행은 현대 유전학 기술을 활용해 대처할 수 있었던 첫 범유행이기도 하다. 바이러스의 염기서열 전체가 거의 순식간에 해독됐고, 변이체를 가려냄으로써 각 변이체의 지리적 분포를 파악할 수 있었다.(p.81)” 이와 같은 방법은 훗날 SARS-2 범유행 때도 유익하게 활용됐다. 백신 개발 노력도 신속히 진행되어 동물 실험 단계까지 갔으나 이후 중단됐다. 범유행이 잦아들면서 경제적 타당성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SATS-2는 감기 수준의 전파력과 SARS-1 수준의 치명성을 모두 갖추었다고 볼 수 있다. SARS-1SARS-2보다 통제하기 쉬웠던 이유로는 환자가 증상을 보이기 전까지는 대체로 전파력이 없었다는 점이다. SARS-1 감염자의 상당율이 의료 종사자였던 것도 그래서다. 반면, SARS-2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도 전파될 수 있다. 초기에 중국, 이탈리아, 영국, 미국에서 나온 연구 결과에 따르면, SARS-2 감염자의 대략 20%가 입원 치료를 필요로 하고 대략 5%가 중환자실 치료를 필요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한밤의 미술관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메이커스페이스 메이커에서 스..
[서평단 모집]『100세 철학자의 행복론』
[서평단 모집] 『동물들처럼』
[서평단 모집] 『김병희 교수의 광고 읽는 ..
[서평단 모집]『자연은 협력한다』
많이 본 글
오늘 40 | 전체 723006
2015-02-0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