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방꽃방
http://blog.yes24.com/ksjae020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방꽃방
책이 좋아요! 꽃이 좋아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4기 책

5·7·9기 사진·여행

10기 맛집·요리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0,13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런저런 이야기들!
나는 오늘...
좋은게 좋은거지!
요리를 쓰다!
아이들 놀이터
나들이 하기 좋은날!
생생정보방
꽃방
꽃에게 말을 걸다.
베란다 화초일기
책방
따끈따끈 책!
책에게 귀기울이다.
5월 책달력
4월 책달력
3월 책달력
2월 책달력
1월 책달력
나의 리뷰
그림책(유아)
그림읽기책(초등저)
읽기책(초등고)
청소년책
엄마도 책을 읽는다.
이건 이렇던걸~!
영화도 본다.
태그
나는엄마를기다려요 김리라 온다리쿠데뷔작 리커버개정판 오싹한 우리가족이에요 하우스프라우 덩케르트 예술 이별의순간개가전해준따뜻한것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직 아이를 낳은건 아니지만 아이도 .. 
리뷰를 읽으니 어쩌면 그림책은 어른에.. 
요즘 우리 김진국 작가님 유튜브 방.. 
<심리학을 만나 행복해졌다>.. 
'당신에게 필요한건 어쩌면 진심보다 .. 
새로운 글
오늘 429 | 전체 8259804
2006-02-09 개설

전체보기
내 마음을 헤아려 주는 시, 나태주의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 | 엄마도 책을 읽는다. 2021-10-16 18:27
http://blog.yes24.com/document/152490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

나태주 저
열림원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음이 사막같은 오늘, 나태주 시인의 시집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를 읽으며 뭉클해집니다.

평소 풀꽃 시를 좋아해서 꽃관련 포스팅을 올릴때마다 자주 인용했던 시인 나태주의 사막과 낙타를 테마로 한 시집! 쌀쌀한 가을 바람에 옷깃을 여미게 되는 지금 이 계절에 딱 어울리는 시집이에요. 어쩌면 그보다 좀 더 시린 마음에 어울린다고 해야할까요?

그 드넓은 사막에 한번쯤 가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나요? 그런데 오늘처럼 마음이 모래알을 하나둘 세고 있는것 같은 이런 날엔 진짜 내 마음이 사막같은 기분이 듭니다. 갈까말까 망설이던 마음을 안고 떠난 휴가지에서 결국 시아버님의 위급 소식을 듣고 모든 휴가 계획을 취소하고 돌아와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다급한 상황에 놓이고 보니 진짜 막막한 사막 모래밭에 서 있는 기분이거든요.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커다란 눈동자를 굴리고 있는 낙타가 된 기분 말이죠! 어쩌면 그런 내 마음을 이렇게 짤막한 시로 다 적어놓았는지 나태주 시인이 막 내 마음속에 들어앉아 있는 그런 느낌입니다.

그리고 연이어 펼쳐 든 시에 또한번 마음이 내려앉아버립니다. 의식도 없어 더이상 병원에서 치료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신 시아버님을 코로나로 면회도 간호도 할 수 없는 요양병원에 모셔 놓고 왔거든요. 대신 아파줄 수 없는 건 물론 떨리는 손도 잡아줄 수 없고 헛소리도 들어줄 수 없는 이런 상황에 놓인 채 그저 기다리기만 해야하는 심정이 되고 보니 곁에 있어 줄 수만 있어도 참 다행이겠다는 부러움마저 드는 시 한편!

실크로드 여정을 담은 에세이에서 만나게 되는 사막과 낙타의 모습들을 통해 지나온 시간들을 되돌아봅니다. 젊어서는 자식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고생하시고 늙어서는 병마에 시달리시며 앙상하게 마르시던 시아버님 모습을 떠올리니 사람들 실어 나르느라 털이 숭숭 빠지고 앙상해진 낙타와 정말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쩌면 지금 우리보다 더 메마른 사막위에서 막막해하고 있을 시아버님이 좀 덜 힘들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시와 에세이를 한편씩 더듬어보게 되네요.

책커버 느낌이 사뭇 다르다는 생각에 벗겨서 펼쳐보니 한장의 포스터가 됩니다. 사막의 모래알을 세는 것 같이 막막한 오늘 하루, 내 마음을 헤아려주는 거 같은 시집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예스24 파워블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