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카리스마의 이런 저런 이야기
http://blog.yes24.com/ksr868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카리스마
마실 차가 있고, 읽을 책이 있고, 듣고 즐기는 음악이 있음을 고마워하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83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즐거운 책수다
즐거운 나들이
즐거운 입수다
예스블로그 정보
자연과 인생
꽃과 인생
밥상과 인생
효소와 인생
맛집을 찾아서
기대평 응모글
이벤트 스크랩
포스트 작성 팁
축 당첨!!
나의 리뷰
가정/건강/취미/여행
어린이, 청소년
인문학
문학
만화
경영 경제 자기계발
교육/역사/지리/문화
히가시노 게이고
영화
DVD
연극/공연
클래식
오페라
재즈
가요
기타 음악
나의 메모
줄거리
태그
로알드달베스트단편 지적대화를위한넓고얉은지식제로 함께읽는도서 눈물점 저우둥 무차별살인법 블루홀식스 다시비웃는숙녀 리투서평단 웨일북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1권 재밌게 읽었는데 .. 
시간되면 꼭 한 번 각.. 
오..이런 곳이 베어스..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2 | 전체 15594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국화와 칼 서평 | 인문학 2020-12-02 16:29
http://blog.yes24.com/document/134111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국화와 칼

루스 베네딕트 저/김윤식,오인석 공역
을유문화사 | 201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흔히들 일본인을 '국화와 칼'이라는 비유를 사용하여 표현한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국화'는 그들의 황실을 나타내는 꽃이고, '칼'은 무사도를 상징한다. 전혀 어울리지 않는, 심지어 상반되는 이미지를 지닌 국화와 칼을 제시함으로서 일본인의 사고와 행동 방식을 이해하고 있는 베네딕트의 연구에 나 역시 호기심과 흥미로움을 갖고 읽어나갔다. 사실 베네딕트의 연구는 현지 조사 없이 이루어졌다. 더구나 그녀는 일본과 멀리 떨어진 미국에 살고 있다. 다른 나라, 그것도 먼나라 일본의 문화를, 한번도 가본 적이 없이 그들의 보편적인 특성과 특수성. 그리고 세분화된 정서까지 끄집어 내고 설명했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울 따름이다. 74년이 지났음에도 일본인을 비유하는 말로 '국화와 칼'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그녀의 연구가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주고, 설득력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가까운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멀게만 느껴지는 일본인과 일본문화의 특성을 그들이 우리를 강점했던 시기에 너무도 가까이에서 보았던 우리에 의해 쓰여진 것이 아닌 베네딕트라는 미국인이 기술한 연구 내용을 읽고 공감하고 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지만 제3자의 시각이기에 오히려 더 객관적이고 참신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나도 공감한다.

 

 

'국화와 칼'은 그들의 모순성을 잘 드러내는 말이다. 모순성은 책 곳곳에 서술되어 있다. 특히 1945년 8월 14일 천황의 무조건적 항복이 있기 전 그토록 악랄했던 일본군이 항복 선언 후에는 모든 사람이 승복하고 거역하려 들지 않았다. 심지어 패전 후 일본인들은 호의적으로 미국인을 환영하기까지 했다. 하루아침에 그들의 전선이 침략행위에서 상호존중으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이런 모습은 미국인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볼 때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이 점은 그들에게 주(忠)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고있는가를 보여주면서도, 그들의 모순성을 가장 잘 드러내주고 있는 부분이었기에 꽤나 인상적이었다.

 

 

가정 내에서의 '알맞은 위치' 즉, 가장의 절대적 권위, 성별의 차이, 장자 상속권 등은 우리와도 흡사한 면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제5장에서는 우리와 확연히 다른 사고방식을 가진 일본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과거와 세상에 빚을 진 사람이라 생각하는 일본인들. 심지어 어머니가 자식의 갓난아기때부터 성인이 되고 나서까지 해준 모든 일을 빚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그들. 그들에게 온(恩)은 반드시 보답을 해야 하는 부분이다. 이런 부채의식이 깊숙이 자리잡고 있는 일본인들이기에 '가미카제' 자살 특공대의 출현을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었다. 온(恩) 중에 가장 최고인 고온(皇恩)을 갚기 위해 서슴없이 죽음을 택한 행동인 것이다.

 

 

번역에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것이 살짝 아쉽게 다가왔지만, 인류문화학자인 저자의 연구서인만큼 나에게 새로운 지식의 즐거움을 안겨준 책이다. 이 글을 읽은 후, 책의 내용이 옳다, 그르다를 논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당시 일본에서 생활한 적이 없는, 심지어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 일본 본토에서 오랜 세월을 거쳐 쌓아 만들어진 일본인의 행동 특성 그리고 그들의 문화적 특성을 미국인의 관점이지만 객관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연구임은 분명하니까말이다. 그리고 '국화와 칼'에 보여준 일본인의 모순성은 지금 현재 어떤 모습으로 다시 표출하고있을지 곰곰히 생각하게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