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크림파스타
http://blog.yes24.com/ladyhell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크림
리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소설
만화
그 외
리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11686
2007-01-19 개설

리뷰
로지텍 MX Keys | 리뷰 2021-02-26 20:18
http://blog.yes24.com/document/139131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문구/GIFT][로지텍코리아] 정품 무선키보드(MX Keys)

키보드
| 2020년 11월

품질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얇고, 가볍고, 조용하다. 가볍다는 건 키보드의 전체적인 무게가 가볍다는 게 아니라 키감이 가볍다는 거다. 팬타그래프 키보드의 특징이기도 하겠지만 그렇다고 일반 노트북 키보드처럼 장난감 두들기는 느낌이 아니라서 좋다. 키가 낮고 가볍게 잘 눌리면서도 뭔가 멤브레인 키보드를 칠 때와 같은 약간의 반발력이 있다. 

 

키보드는 높낮이 조절이 안 되고 한글키는 너무 오른쪽에 치우쳐 있으며 펑션키를 쓰려면 FN키를 눌러주거나 프로그램에서 조정해야 하는 게 불편하지만, 높낮이 조절이 안 되어도 이 정도면 쓸 만한 각도를 유지해주는데다 까짓 펑션키 설정쯤이야 프로그램 하나만 깔면 되니까 괜찮다. 오히려 자주 쓰는 단축키를 멀티미디어 키에 저장해놓고 쓰니까 편하기까지 하다. 

 

아쉬운 건 한영키가 너무 오른쪽에 치우쳐져 있어서 한영 변환을 하려다가 자꾸 스페이스를 누른다는 건데... 이건 오래 쓰다보면 익숙해지겠거니 싶다. ㅢ 타자 문제가 고질적인 문제로 꼽히는데, 어지간한 고속타자로 연달아 글을 쓰지 않으면 괜찮다. 무시할 수 있을 수준.

 

선에서 자유로워져서 좋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2021 슈슈 동물 다이어리 | 리뷰 2020-12-30 18:57
http://blog.yes24.com/document/135596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문구/GIFT]2021 슈슈 동물 다이어리 v6 +일정관리스티커

2021다이어리
YES24발송 GIFT상품 | 2020년 09월

품질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침 다이어리가 필요하기도 했고.... 적당한 것을 찾아 뒤지다가 표지가 이뻐서 충동적으로 선택했다. 화면으로도 예뻤는데 실물도 딱 그만큼 예뻐서 만족스럽다. 겉에 씌워놓은 커버가 오염에서 다이어리를 지켜줄 것 같은 것도 마음에 들고, 내지도 속지도 좋다.

위클리가 많은 건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취향이 아니었는데 써보니까 의외로 편하다. 노트 부분이 적어서 더 마음에 든다. 다이어리에 뭔가 많은 걸 적는 편이 아니라서.. 담백하게 일정만 적을 수 있으면 그만이라 노트 부분은 별로 쓰질 않아서 더 그렇겠지.

앞으로 1년 잘 썼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배우들의 성대가 열일하는 극. | 리뷰 2019-01-18 20:38
http://blog.yes24.com/document/110032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공연]뮤지컬 더데빌(Musical THE DEVIL)

장르 : 뮤지컬       지역 : 서울
기간 : 2018년 11월 07일 ~ 2019년 03월 17일
장소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공연     구매하기


이 극은 전개가 몹시 불친절하며, 설명도 부족하다. 라틴어 가사는 뜻이 궁금하고 조명은 눈이 아프기까지 하다.

그래도 락 기반의 넘버들은 시원시원하니 기분 좋고 짜릿하다.

최소한의 배경지식(미국 대공황의 시작, 성경에서의 선과 악, 선악과로서의 사과 등), 그리고 뮤지컬 배우들의 성대자랑을 즐기겠다는 열린 마음을 갖고 본다면 굉장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