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2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시와 함께
미술과 함께
영화와 함께
나의 리뷰
yes24 서평단 리뷰
개인 리뷰
출판사 리뷰
영화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누구도벼랑끝에서지않도록 에인북 청년밥상문간 도덕화간극 자기위주편향 동성애자의권리 아동인권 나의문화유산답사기365일 여행자를위한만년다이어리 여행플래너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아..이책 김영하북클럽 11월의 책이.. 
저도 읽고 싶었던 책인데 삶의미소님 .. 
동물권, 동물복지 등 지구에 함께 사.. 
삶의미소님 축하드려요~~그랬으면 좋겠.. 
이젠 요리 관련 책 하면 미소방, 아.. 
새로운 글

전체보기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 | 일상의 독서 2021-10-28 19:42
http://blog.yes24.com/document/153155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p.200

2.

문명화 과정은 지리적으로도 서유럽을 중심으로 하여 그 바깥으로 퍼져나갔다. 그리고 나라 내에서도 도시화되고 집약적으로 경작된 중심지에서 폭력성이 줄어들고 한참을 지나서도 내륙과 산악 지대는 폭력성을 유지했다.

미합중국의 폭력성을 살펴보면 북부 주들은 연간 살인률이 매우 낮아졌지만 그에 비해 남서부는 살인률이 높다. 이유로는 정부의 문명화 사업이 남부에서는 동북부에서처럼 깊숙이 침투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어떤 이는 민주주의가 너무 빨리 당도해서 개인들을 무장해지 시키지 못한 상태에서 개인들의 총기소재를 허락한 것이라고도 한다. 남서부 지역은 공권력에 의존하지 않고 본인들이 해결하는 자제 구제 정의에 의존하게 되었다. 특히나 남부인들은 명예의 문화에 집착하는 편이다. 그리고 명예 문화를 발전시킨 외생적 요인으로 최초 이주자들이 어느 지역에서 왔는지 출신 지역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

 

영국 후미진 지역에서 온 이주자들이 남부 후미진 지역에 정 착했다고 가정하는 것, 그리고 그런 지역들이 오랫동안 무법 상태였기 때문에 명예의 문화가 장려되었다고 가정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물론 그렇더라도 우리는 남부에서도 유효한 형법 제도가 자리 잡은 지 오래 되었는데도 왜 명예의 문화가 이토록 지속력이 좋은지를 설명해야만 한다. 어쩌면 남보다 먼저 명예를 포기하는 사람은 남들에게 겁쟁이라고 놀림 당하고 만만한 표적으로 취급되기 때문에 그 지속력이 큰 것인지 도 모른다. (p.198)

 

범죄자와 적국에 대한 미적지근한 태도, 지적 세속주의, 방종에 대한 관용에 대해서문화 전쟁이라고도 불리는 이 현상은 어쩌면 미국 백인들이 서로 다른 두 문명화 경로를 밟아 온 역사의 산물이 아닐까. 북부는 유럽의 연장으로서, 법정과 상업이 처음 추진했고 중세 이후 탄력을 받았던 문명화 과정을 이후에도 지속했다. 반면에 남부와 서부는 국가의 성장기에 존재했던 무정부 영역에서 생겨난 명예의 문화를 이후에도 지켰고, 교회, 가족, 절제라는 나름의 문명화 세력으로 균형을 맞춰 왔다. (p.200)

 


 

미국의 살인률이 유럽보다 높다는 것과 미국안에서도 이런 살인률의 차이가 난다는 것이 이 문명화과정이 고르게 발전하지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견해가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다. 문명화 과정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는 게 나름 흥미롭다.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

스티븐 핑커 저/김명남 역
사이언스북스 | 2014년 08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발표]『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
[서평단 모집]『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
[서평단 모집]『시골빵집에서 균의 소리를 듣..
[서평단 모집]『허밍버드 』
[서평단 모집]『퓰리처 글쓰기 수업』
많이 본 글
오늘 21 | 전체 66669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