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3,3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시와 함께
미술과 함께
영화와 함께
나의 리뷰
yes24 서평단 리뷰
개인 리뷰
출판사 리뷰
영화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정하윤저 흑찰보리 꽃피는미술관 서천님이애드온적립해주셨어요 감사의애드온 난처한미술이야기7 yes24리뷰어클럽서평단.도서도착 모차르트사회적초상 사라진반쪽 브릿베넷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즐거운 독서 되세요 
축하드립니다, 삶의미소님~ 저도 한 .. 
서평단 선정 축하드립니다^^ 
저도 오르골에 제 마음에 흐르는 음악.. 
이 책 장바구니에 담아놓기는 했는데... 
새로운 글

전체보기
그림들 | 일상의 독서 2022-05-17 11:2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009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마르크 샤갈의 <나와 마을>


사랑의 색을 담는 화가. 피카소의 입체주의와 마티스의 야수주의 사이에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일구어낸 화가 마르크 샤갈의 <나와 마을>. 프랑스로 이주해 어린시절 고향을 그리워 하며 그린 작품. 동물과 사람이 서로 눈을 마주치며 교감을 나누는 듯 보이는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정리되지 않은 채 뒤죽박죽 생각나는 대로 표현된 이비지들의 조각모음은 마치 꿈을 담은 듯해 초현실주의 사조로 보는 시각도 있다.

 

어쩜 이렇게 따뜻한 느낌으로 캔버스 전체를 흠뻑 적실 수 있을까? 색을 시처럼 쓰는 화가'라는 표현이 딱 맞는 화가이다. 색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쓰는 동화 작가라고도 할 수 있겠다. 빨 강, 파랑,초록노랑 등 조화로운 서너 가지의 색만으로 그림의 분위기를 압도한다. 그의 색은 단지 자연의 색을 모방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 생기와 리듬감을 불어넣어 우리가 접하지 못한 살아 있는 색으로 그려 낸다. 덕분에 샤갈의 작품 을 보면 색채가 주는 따뜻한 위로에 우리의 마음까지 순수해지는, 정화되는 느낌을 받는다. (P.130)

 

 

#르네 마그리트의 <잘못된 거울>


우리가 보고 있는 저 하늘, 우리 눈동자 안에 들어 와 있는 저 하늘은 진짜 하늘인가? 우리 눈에 비친 가짜의, 허상의 하늘 아닌가? 철학자 화가라고 불리는 르네 마그리트는 이렇게 익숙한 풍경에서 낯설음을 담아내며 자신의 철학적 생각을 시각적으로 절묘하게 표현해 낸다. 

 

이처럼 마그리트는 생각지도 못한 충격적인 광경이 아니라 우리가 한 번쯤은 상상해 봤음직한 모습들을 낯설게 표현하는 데 탁월하다. 마그리트가 즐겨 쓰는 이런 기법을 '데페이즈망 depaysement'이라고 한다. 데페이즈망은 원래 '고향으로부터의 추방, 낯선 느낌, 환경의 변화' 등을 의미하는데, 초현실주의 회화에서는 '일상의 익숙한 것을 낯설게 하기'란 의미로 많이 쓰인다. (P.146)

 

그림들

SUN 도슨트 저
나무의마음 | 2022년 03월

 


샤갈의 그림은 아이들의 마음을 화폭에 담아 둔 것 같아 정말 몽상적인 동화 한 편을 읽는 듯한 느낌이다. 때묻지 않은 순수한 샤갈의 마음이 느껴진다고 해야하나. 그가 현재에 살았다면 동화작가로 명성과 부를 다 가졌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매번 하게 된다. 어떻게 이 샤갈의 그림을 보고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렇게 사랑을 가득 담고 있는 그의 작품에서 위로받지 않을 수 있을까?

많은 질문을 그림 속에 담아 놓은 마그리트. 그림만 잘 그리는 것도 부러운데 철학적 사색까지. 이 화가는 또 무엇을 잘 했을지 궁금해서 더 알아보고 싶어진다. 매번 작품만 보고 약간의 해설만으로 봐왔는데 기회가 되면 마그리트의 일생을 알아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그림의 힘 (프레더릭 레이턴..
[서평단 모집]『꽃 피는 미술관』
[서평단 모집]『난처한 미술 이야기 7』
[서평단 모집]『사라진 반쪽』
[서평단 모집]『살인자의 쇼핑목록』
많이 본 글
오늘 53 | 전체 10265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