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1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시와 함께
미술과 함께
영화와 함께
나의 리뷰
yes24 서평단 리뷰
개인 리뷰
출판사 리뷰
영화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불편한편의점2 책속의문장 존레전드 8월에만난책 굿바이8월 분발하자9월 기울어진미술관 마이너필링스 영화속뉴욕산책 나의아름다운할머니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신화를 바탕으로 한 로맨스 소설이군요.. 
미래를 안다고 해서 바꿀 수 있을까요.. 
오래전에 읽어서 인지 내용이 가물거리.. 
블로그 이웃님의 서평으로 읽었어요. .. 
아리랑을 먼저! 읽는 것이 더 좋군요.. 
새로운 글

전체보기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 | 출판사 리뷰 2022-08-04 22: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680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

리러하 저
팩토리나인 | 202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집에 지옥이 열리는 살벌함과 함께 악마와의 로맨스라니....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는 제1K-스토리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이다. 지옥에 세를 줬다는 참신한 설정과 함께 로맨스도 복합된 이야기라니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옥에 세를 준 거면 집이 지옥이 되는 것인데 도대체 무슨 이유로 지옥에 세를 준 것일까? 그 궁금증으로 들어가 보았다.

 

지옥이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적절한 크기의 부동산을 얻은 뒤에야 창의력을 발휘하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지옥의 형태는 정말 다양했다. 할머니가 나를 가르치기 위해 빌려 오면 동서고금의 지옥 이미지는 댈 것도 아니었다. (p.37)

낡은 주택에서 오래도록 하숙집을 하던 할머니는 악마와 계약해 하숙집 빈방을 지옥으로 사용하도록 허용한다. 할머니의 친손주가 아닌 서주는 10년 전 할머니의 도움으로 이곳에 머물며 하숙집 일을 돕는다. 대학교에 입학은 했지만, 등록금을 벌기 위해 현재는 휴학 후 아르바이트 중이다. 가끔 정신을 잃고 섬망을 경험하는 할머니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몰라 불안하기만 한데 할머니에게 쫓겨났던 둘째 아들이 주변을 서성이며 서주의 불안감은 더 커진다. 이래저래 심란한 데 빈방에는 지옥의 다양한 모습이 펼쳐지고 벌을 받는 자들의 고통스러운 비명이 집안 곳곳에 울린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들이 지옥을 상상했던 건, 지옥에 보내고 싶은 인간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우주가 나 대신 복수해준다니 좋잖아. 세상 어딘가에는 나를 위한 지옥을 상상하는 사람도 있을까? 어디의 누구일지는 모르겠지만 소용없어요. 내 지옥은 여기 있으니까. (p.44~45)

 

할머니는 나를 이 집에 들여 아낌없이 먹였고, 그런 이유로 나는 '우리' 집을 쓸고 닦는다. 그리고 마침내 이 집을 '우리 집'처럼 여기게 된 악마는, 대체 무엇을 받아먹으며 홀린 것일까. 대추를 받아 먹은건 아귀였잖아. 질문을 바꿔보자면, 악마는 대체 무엇에 굶주려 있을까. (p.172)

 

그런데 이 지옥의 담당자인 악마는 이상하리만치 친절하다. 악마는 남이 잘못되길 바라는 게 상식인데 이 악마는 먹을 것을 챙겨주고 서주의 심란한 마음을 다독이기까지 한다. 게다가 사랑 고백까지 하는 이 악마의 본심을 믿지 못한 서주는 악마의 마음을 거절한다. 돈 때문에 쫓기던 할머니의 둘째 아들의 사고사를 처리하기 위해 지옥에서 벌을 받는 자들에게 시체 처리 방법에 대해 자문하는 웃지 못할 상황도 발생하는데 결국 악마와 서주의 합작으로 이 사건은 잘 해결되지만 할머니의 상태는 악화한다. 서주는 할머니와 혈연관계가 아니었기에 할머니의 부재 이후 그의 처지는 밝아보지 않는데 과연 서주는 이 암담한 미래와 악마와의 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직접 확인해 보길 바란다.

 

 

말로만 듣던 끔찍하고 살벌한 지옥을 만났다. 그런데 이 지옥을 담당하는 악마가 순수하고 진솔해 보이니 악마가 맞는지 의심스럽다. 지옥에 있는 이들에게 가혹행위를 가하는 걸 보니 악마가 맞긴 한 데 악마 곁에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고 의지하게 되니 고민이 되지 않을 수 없다. 살아서 먹는 거로 나쁜 짓을 했던 이가 하숙집 주방을 왔다 갔다 하며 먹는 정체불명의 복합적 먹거리는 구토 유발을 담당하니 이 하숙집에 있으면 절로 살이 빠질 것 같다. 스릴러, 코미디와 로맨스가 이 오래된 하숙집에서 펼쳐지는데 급기야 사망 사건까지 겹치며 이 하숙집 정말 어마어마하다. 서주는 괴팍스럽고 깐깐한 할머니 덕분에 나쁜 행동 하면 안 된다는 잔소리가 귀에 박히도록 들었지만 죽어서 지옥으로 갈지 안 갈지가 결정되는 나쁜 짓의 기준은 도대체 무엇일지 답을 구하기 어렵다. 지옥문 앞에서 당당하게 난 나쁜 짓 안 했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얼마나 노력해야 할까? 이 힘든 질문과 함께 악마와의 로맨스 또한 감당이 안 는데... 여러 장르의 요소를 두루 갖춘 스토리를 풀어내는 작가의 능력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톨락의 아내』
[서평단 모집]『나의 아름다운 할머니』
많이 본 글
오늘 29 | 전체 108527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