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1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시와 함께
미술과 함께
영화와 함께
나의 리뷰
yes24 서평단 리뷰
개인 리뷰
출판사 리뷰
영화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모나리자님감사합니다 불편한편의점2 책속의문장 존레전드 8월에만난책 굿바이8월 분발하자9월 기울어진미술관 마이너필링스 영화속뉴욕산책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해외 미술관이 아닌 한국미술관을 소개.. 
이번 기회에 한국 예술가를 알아서 좋.. 
심플한 리뷰에 핵심을 담아주셨네요! .. 
저도 이 책 읽으면서 제 독서생활에 .. 
사법고시도 없어지고, 이제 개천에서 .. 
새로운 글

전체보기
현대판 페르세포네와 하데스의 사랑 이야기 | 출판사 리뷰 2022-10-03 17:1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655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둠의 손길

스칼릿 세인트클레어 저/최현지 역
해냄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현대판 페르세포네와 하데스의 에로틱 로맨스 판타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가 그리스·로마 신화에 열광하는 이유는 아마도 신의 변화무쌍한 능력인간사에 개입해 영향력을 발휘하기도 하고인간처럼 여러 감정에 휘둘리는 나약함도 가진 존재라는 것이 아마도 우리의 상상력을 끊임없이 불러일으키기 때문일 것이다스칼릿 세인트클레어의 어둠의 손길은 봄의 여신 페르세포네와 지옥의 신 하데스의 이야기를 현대적 감각으로 각색한 에콭ㄱ 로맨스 판타지이다여전히 인간과 신은 각자의 능력과 역할은 엄격한 차이가 나지만 신은 대기업처럼 많은 사업채를 운영하고 인간들의 삶 속에 깊이 관여하며 공존하는 현대를 배경으로 한다.

 

대지의 여신 데메테르의 딸 페르세포네는 엄마의 과보호에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랐고 봄의 여신이지만 다른 신처럼 특별한 능력을 가지지 못했다데메테르의 품에서 벗어나 자유를 원했고 인간들 속에 평범하게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살고자 한다대학교 졸업을 6개월 앞두고 룸메이트 렉스와 하데스가 운영하는 클럽에 들렀다가 엄마가 그토록 조심하라던 하데스와 마주치고 이 둘은 피할 수 없는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든다하데스와 포커에서 져 6개월 안에 지하세계에 생명을 키워내지 못하면 영원히 지하세계에 지내야 한다는 내기를 하게 된다페르세포네는 감정이 풍부하고 사랑과 온정이 넘치지만 자신에게 잠재된 능력을 잘 알지 못하고 하데스를 향한 감정이 사랑인지 한순간의 열정인지 정확히 확신하지 못하면서 그에게 빠져드는 걸 두려워한다하지만 하데스의 페르세포네에 대한 굳건한 사랑으로 페르세포네가 잠재된 능력을 깨우고 하데스의 부인으로 지하세계의 여왕의 자리를 받아들인다.

 

 신화에는 하데스가 페르세포네를 자하세계로 납치하지만 이 소설에선 페르세포네의 선택으로 하데스와 곁에 있는 것을 선택한다페르세포네를 수동적인 인물에서 갇힌 틀에 벗어나 자신의 성장을 위해 스스로 노력한다는 점에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인물로 탈바꿈했다지하세계 죽은 자들의 신이라 어두운 이미지로 그려진 것이 아닌 너무 매력적인 캐릭터로 묘사된 하데스 또한 이 소설의 중심인물로 페르세포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다어쩌면 천방지축 페르세포네와 달리 모든 걸 다 갖추고 속도 넓은 하데스에게 사심 가득 담아 읽었다신화를 바탕으로 한 에로틱 로맨스 판타지라를 말에 걸맞게 흥미로운 전개와 이 둘의 사랑은 정주행을 불러일으킨다스스로를 믿고 사랑하지 않으면 타인에 대한 진정한 사랑도 힘든 것임을 페르세포네를 통해 보여주는데 앞으로 펼쳐질 페르세포네와 하데스의 남겨진 이야기 또한 빨리 만나볼 수 있길 바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5 | 전체 110735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