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avie7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avie76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avie76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82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코스모스] 내용 요약
도서 추천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태그
이순신하나가되어죽을힘을다해싸웠습니다 추천도서 권남희 번역에살고죽고 가디언 예스24올해의책 yes24올해의책 마음산책 이순신 김종대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587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모비 딕] 리뷰입니다. | 서평 2022-09-29 04:0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472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비딕

허먼 멜빌 저/레이먼드 비숍 그림/이종인 역
현대지성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현대지성 클래식 44권으로 최근에 출간된 허먼 멜빌(1819-1891)의 [모비 딕]은

국내 최초 레이먼드 비숍의 목판화 일러스트를 수록한 완역본이다.

 

 

이 소설은 '나를 이슈메일(창세기에 나오는 인물, 아브라함과 그의 아내 사라의 종인

하갈 사이에서 태어난 서자. 아브라함의 장자로 태어났지만 사라의 미움을 받고 광야로

쫓겨남: 역자 해제 참조)이라고 불러다오'라는 첫문장으로 시작된다.

 

 

이슈메일은 상선 선원으로 여러 차례 바다에 나가보았지만 포경선에 발을 디딘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것도 일반 선원으로... 그가 고래잡이 항해에 나선 것은 틀림없이

신의 섭리를 따라 아주 오래전에 예정된 원대한 계획의 일부일 것이다.

머나먼 것들을 끊임없이 동경하고 갈망하는 사람인 이슈메일은 무엇보다도 거대한

고래 자체의 거부할 수 없는 매혹에 빠져 고래잡이 항해에 기꺼이 발을 딛게 된 것이다.

 

 

고래잡이는 원래 뉴베드퍼드에 머물다가 항해를 시작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슈메일은 낸터킷에서 떠나는 배가 아니면 타지 않겠다고 마음 먹는다.

뉴베드퍼드가 점점 포경업을 독점하게 되었지만 낸터킷이야말로 뉴베드퍼드의 원형이며

포경의 시작이었기 때문이다.

 

 

이슈메일이 낸터킷섬의 항구로 떠나기 전 뉴베드퍼드에서는 '요나'라고 불리는 노인이 운영

하는 물보라 여관에서 묵게 된다. 그런데 투숙객이 이미 꽉찬 여관에서 요나는 신성한 안식일이

될 때까지 토요일 밤 내내 거리를 돌아다니며 이교도의 해골을 파는 식인종 같은 작살잡이와

같은 침상을 써야 한다고 하는데...

하지만 얼굴을 비롯하여 온몸이 문신으로 가득한 퀴케그와는 하룻밤을 보낸 다음부터는

둘도 없는 절친이 된다. 첫인상은 위압적일지 몰라도 단순하면서도 차분하고 침착한

야만인인 그에게서는 소크라테스의 지혜가 보이는 듯도 하다.

 

 

기독교인인 이슈메일과 순박한 이교도인 퀴케그는 다정하게 담배를 나눠피며 퀴케그가

'결혼한 사이' (퀴케그의 고향에서는 그 말은 절친한 친구가 되었고 나늘 위해 기꺼이 죽겠다는

뜻)라고 말할 정도의 절친이 된다.

 

 

한편 퀴케그는 어느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코코보코라는 섬의 대족장, 즉 왕의 아들로 태어

났지만, 기독교 세계로 가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그 섬에 잠시 정박했던 배의 선장을 설득해

간신히 고래잡이, 즉 작살잡이가 된 것이었다. 퀴케그에게는 자신의 동족이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나아가 지금보다 더 나은 존재로 만드는 방법을 기독교도인들에게 배우고 싶다는

열망이 있었으나, 고래잡이로 일하면서 기독교도인들도 비열하고 사악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되면서 그냥 이교도로 살다가 죽겠다고 생각하게 된다.

 

 

이슈메일과 퀴케그는 당장의 목표가 일치한다. 퀴케그는 작살잡이로 다시 바다에 나갈 계획

이며, 이슈메일도 고래잡이에게 가장 유망한 항구인 낸터킷에서 포경선을 타고 모험을 즐길

계획인 것이다.

 

 

이 둘은 작은 모스호를 타고 낸터킷에 도착하여 물보라 여관 주인의 친척인 호지아 허시가

운영하는 트라이 포츠 여관에 묵기로 한다.

하지만 왠지 불길한 기분이다. 이슈메일이 처음으로 도착한 고래잡이 항구에서 머문 여관집

주인 이름도 코핀(관)이었는데, 고래잡이 예배당에서는 추모 석판이 잔뜩 보이더니 여기에서는

낡은 현관 앞에 세워진 낡은 중간 돛대가 마치 교수대를 연상시키는 것이다.

이 물건들과 막연한 불안감은 지옥에 떨어질 것이라는 완곡한 암시인가? 라고 이슈메일은

생각한다.

 

 

게다가 이슈메일이 퀴케그와 함께 타려는 배를 고르기 위해 알아보니, 곧 떠날 예정인 배들의

이름은 데빌댐호(악마의 어머니라는 뜻), 티트비트호(맛 좋은 고기 한 점이라는 뜻), 피쿼드호

(피쿼드는 몰살당한 인디언의 부족의 이름이며, 피쿼드호가 악마같은 고래에 들이받혀 침몰하고

선원들이 모두 고기밥이 된다는 암시를 해줌: 역자 주 참조)이다.

 

 

유물같이 낡은 배인 피쿼드호에 승선하기로 결정한 이슈메일은 먼저 선원 계약을 맺고, 퀴커드를

데려와 작살잡이로 추천하여 각각의 배당을 약속받는 계약을 맺게 되는데...

 

 

하지만 이 배의 항해 선장인 에이해브(선장의 홀어머니가 지은 이름으로, 성경에서는 아합으로

표기되며 사악한 왕, 그가 죽었을 때 개들이 그의 피를 핥지 않았냐고 이슈메일이 반문함. 펠레그

선장에 의하면 티스티그라는 인디언 노파가 말하길 그 이름이 장차 에이해브의 운명을 예언한다고

하지만 펠레그는 그 노파의 말을 믿지 않음)는 평범한 사람이 아니다. 그는 대학도 나왔고 식인종들과도

지냈으며, 날카롭고 확실한 작살 솜씨를 지녔을 뿐만 아니라 입이 거칠기는 해도 좋은 사람이다.

지난 번 항해에서 고래한테 한 쪽 다리를 뜯기고 나서 아주 침울하고 사납게 변했지만 인간미가 있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렇게 이슈메일과 퀴커드는 에이해브 선장이 이끄는 포경선에 타게 되는데...

 

 

 

역자 해제에서, [모비 딕]은 [성경]과 그리스 신화에서 인명과 신화들을 다수 차용하고 있다고 한다.

첫 문장에서 등장하는 인물인 이슈메일에서 이미 소설 전체를 관통하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 소설에서 궁극적으로 추적하는 흰 고래 모비 딕은 한 가지로만 해석되는 절대적 존재가 아니라

종교, 신화, 사회, 심리, 철학적 측면에서 각각 신, 괴물, 노예제, 트라우마, 존재의 신비로 해석하고 있다.

 

 

소설의 앞 부분에 수록된 [모비 딕]의 이해를 돕는 당시의 판화들 몇 점과 이야기 중간 중간에 수록되어

있는 목판화 일러스트, 그리고 표지그림에서도 이 소설의 장엄함을 느낄 수가 있다.

 

 

**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 받아 쓴 글입니다.

 

 

#모비딕 #허먼멜빌 #레이먼드비숍 #이종인 #현대지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